시각 드리븐 :: 2018/11/12 00:02

SNS에 푸드 사진이 올라오는 건 이제 매우 흔한 일이 되어 버렸다.

먹어야 맛을 느낄 수 있고
엄연히 미각을 통해 즐거움을 느낄 수 밖에 없는 음식이
SNS에 사진으로 범람하고 있다

정보의 지배적 유통 체제가 시각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보니
시각으로 경험이 완결되지 않는 영역조차도
시각에 의해 규정되고 지배되는 흐름이 나오는 건데.

이젠 가보지도 않은 음식점의 깔끔하게 꾸며진 음식의 향연들을
사진으로 얼마든지 접하면서
시각이 이렇게도 강력한 권력을 획득하게 되면

시각에 의해 기술되고
시각에 의해 인지되고
시각에 의해 유통되고
시각에 의해 오해되는
세상은
거대한 시각 플랫폼이 되어가고 있나보다..

이럴 때일 수록
시각 이외의 감각에 신경을 기울일 필요가 있겠다.

특히 시각이 지나치게 나대는 바람에
상대적을 위축될 수 밖에 없는 감각기관들에
따뜻한 온정을 베풀면서 그렇게 소외되는 감각기관들과의 대화에 애를 쓰는 게
인간이 할 수 있는 작고 소소한 생명활동이 아닐지..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381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2 #3 #4 #5 #6 ... #2089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