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편'에 해당되는 글 5건

긴 호흡 :: 2017/09/13 00:03

긴 호흡의 글을 읽다 보면
짧은 호흡의 글에서 생동감을 느끼게 된다.

짧은 호흡의 글을 읽다 보면
긴 호흡의 글에서 감동을 느끼게 된다.

짧은 글들이 파편화된 채 끊임없이 흘러가는 타임라인 속에 있다 보면
많은 시간을 들여 타임라인을 소비하는 건 일종의 메멘토(영화) 체험이다. ㅋㅋ

짧은 호흡, 맥락의 결여로 가득한 타임라인 속에 한참 있다가 나오는 것과
영화 메멘토를 보고 나 후의 느낌은 그렇게 다르지 않다. 내게 있어선 ㅎㅎ

하지만,
타임라인 속의 짧은 글들이 나열 속에서 만약 맥락을 잡아낼 수 있다면
그건 또 다른 얘기가 된다.

영화 메멘토를 편집해서 시간적으로 무리없게 흘러가는 프리스타일 영화를 만들어내는 셈이다.

긴 호흡의 글을 읽다 보면
긴 호흡이 체화되고
그 호흡감으로 짧은 호흡을 대하면
짧은 호흡마저 긴 호흡으로 뭉개 버릴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렇게 뭉개지는 과정 속에서 부여되는 프리스타일 맥락이
짧은 호흡감을 변주시킬 수도 있을 것이다.

긴 호흡과 짧은 호흡을 오가면서
새롭게 맥락을 주조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 본다. 살짝.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99
NAME PASSWORD HOMEPAGE

접근성과 서사 :: 2016/04/25 00:05

포털 뉴스 기사에 달리는 댓글을 보면서 드는 생각.
쉽게 온라인에 접근해서 어떤 사안에 대한 생각을 댓글로 적는 행위란 과연 무엇일까.

온라인, 모바일은 사용자에게 접근성이란 축복을 선사했지만..
너무나도 쉬운 접근성 때문에 정보를 쉽게 얻게 된 대신에
너무나도 쉽게 얻게 된 정보에 대해서 너무 쉽고 빠른 판단을 내리게 되고
그로 인한 부작용이 발생했고, 그런 부작용이 접근성과 상호 증폭 작용을 일으키고 있는 것은 아닌지.

너무나 쉽게 판단한다는 건
사람과 사안에 내재한 서사를 외면한다는 것이겠고
그렇게 사람과 사안에 깃들어 있는 이야기를 무시하면서
쉽게 사람을 판단하고 사안에 대한 입장을 정하게 되는 것인 듯.

사람을 그 사람이 흘러왔던 긴 시간의 흐름과 그 사람을 둘러싼 360도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그저 순간적, 제한적 관점으로 순식간에 훑어내리고 빠르게 스캐닝해낸 단편적 정보로 쉽게 댓글을 뱉어내는 모습.

과연 그 사람과 사안을 충분히 들여다 보고 충분히 생각했다면 그렇게 쉽게 댓글이 써질 수 있을까.
댓글을 쉽게 배설하고픈 욕망 하나. 그것에만 충실한 플레이. 그 속에서 서사와 이야기는 침잠하게 되는데.

함몰된 서사와 만연하는 댓글.
그 속에서 사람이란 존재는 빠른 속도로 흘러가는 타임라인 상의 조각난 파편적 스트림 속에 갇혀버리는 존재가 되어가는 것 같다. 이제 짧은 시간 안에 파악되지 않고 읽혀지지 않고 보여지지 않으면 의미를 갖기가 어려워지는 세상. 어떻게든 파편 속에 들어가야, 파편적으로 빠르게 스캐닝될 수 있어야 의미를 띨 수가 있는 상황이라면.

나에게 주어진 놀라운 접근성의 축복은 이제 저주라 칭해도 마땅한 것이 아닐까.
접근성이 혁신적으로 증폭된 세상을 살아간다는 건 과연 어떤 것인지.
접근성의 수혜를 누리고 있는 나는 과연 이해하고 있는 것인가.

접근성이 공기와도 같이 자연스러운 것이 되어가는 시대.
그 공기의 의미에 대한 깊은 고민은 점점 희박해져 가는 시대.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 것일까'에 대해서 생각하는 이 시간은 점점 소중해져만 간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982
NAME PASSWORD HOMEPAGE

파편화된 이미지의 범람 :: 2015/09/25 00:05

인스타그램은 이 시대의 문화상을 선명하게 보여준다.

일상을 압축한 해쉬태그 키워드들로 표현되는 세련된 이미지들의 범람.

이미지와 키워드 간의 절묘한 결합이 네트워크 상에서 공유되면서

시대정신은 파편화된 이미지 속에서 확 압축된 해쉬태그 키워드 속에 조각 조각 담겨지면서 관심사 네트워크 속에서 끝없이 생성,공유되고 있다.

그 안에는 사색, 깊이 보다는 순간적인 캡쳐와 감각만이 존재하는 듯 싶다. 짧은 호흡만이 버텨낼수 있는 극도로 정제된 포맷의 탄생과 그 포맷에 모여드는 수많은 사용자들의 에너지가 현재의 흐름을 가능하게 했다.

좋아요를 받기에 적합한 이미지가 계속 서바이벌하면서 복제와 증폭을 반복하고, 사용자들의 관심과 반응이 집중되는 해쉬태그 키워드들은 이제 그 자체가 매체가 되어가고 있다.

파편화된 정보가 범람하고 단편적인 시선만이 유통되는 상황.
그것들을 엮어내고 그것들의 궤적을 읽어내고 그 궤적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행동들이 생겨난다면 지금의 파편화는 충분히 가치 있는 변화일 것이다.

범람하는 파편들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엿보게 된다.
내가 더 발전할 수 있는 자양분들이 그 파편들 속에 잠재되어 있다는 것을 나는 안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891
NAME PASSWORD HOMEPAGE

조각난 정보 :: 2010/12/17 00:07

기억은 저장된 정보의 인출이다.

왜 기억이 왜곡되는가? 그건, 정보를 통으로 저장하지 않고 분해시켜 뇌의 여기저기에 분산 저장을 해놓기 때문이다. 그걸 나중에 인출하려고 하니 어떤 정보 조각은 다른 정보 조각과 바뀌기도 하고 빼먹기도 하는 등의 '헤쳐 모여' 과정 속에 오류가 발생할 여지가 충분하기 때문에 정보인출(기억)의 왜곡이 수시로 일어나는 것이다. 산산조각. 정보의 본질이다. 어차피 정보는 조각나기 마련이고 조각난 정보를 인출하는 과정에서 조각과 조각 사이를 잇는 이야기가 필요한 것이다.

인간은 원인-결과의 인과고리를 본능적으로 추구한다.

그래서 사람을 꼬시는 스토리텔링이 세상엔 범람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멍청한 사람 뇌를 스토리로 농락하는 것과는 완전 별개로 세상은 우연에 의해 작동되기 마련이다. 여기서 우연은 사람의 인지능력으로 파악이 어려운 인과관계도 포함한다. 어설픈 인과고리의 유혹에서 얼마나 자유로울 수 있는가가 생각과 판단의 퀄리티를 좌우한다. 논리적이란 착각 속에 빠져 1차원 선형 트랙에 갇히는 우를 범해선 안된다.^^


조각난 정보와 정보를 잇는 스토리가 필요해서 세상을 선형적으로 보고 싶어하는 멍청한 뇌.

선형적 스토리라인에 함몰되다 보니 '논리'에 대한 지나친 의존이 생겨나기도 한다. 논리적이란 말은 선형적이란 말과 크게 다르지 않다. 생각을 선형적으로 한다는 건 4차원(3차원공간+1차원시간) 세계를 1차원 '선'으로 캐무식하게 환원시키는 무책임한 사고를 의미한다. 논리적 사고가 멋있어 보이는 건 복잡다단한 현실을 너무도 무식하고 클리어한 1차원으로 환원시켜서 알기 쉽기 때문이다. 알기 쉽다는 것과 통찰한다는 것은 전혀 다른 얘기다. 논리적(=선형적)이란 말은 결코 칭찬이 아닌 심각한 욕인 것이다. 그저 순간을 현혹하기 위한 구라의 향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 그게 바로 논리인 것이다.

정보의 저장에서부터 정보의 파편화가 시작되고 파편화된 정보는 뇌의 이곳 저곳을 떠돌아 다니면서 뇌를 교란시킨다. 정보의 파편화를 어떻게든 이어 보려고 선형적 논리 구조, 선형적 스토리 텔링 구조에 많이 기대어 보지만 그것만 가지고는 세상을 이해하고 통찰하는데는 치명적 약점이 수반될 수 밖에 없다.

파편을 다루는 방법에 보다 능숙해질 필요가 있다. 파편은 3차원공간, 4차원 시공간에 분포되어 있다. 그걸 1차원 선으로 주워 담으려고 하면 정보가 엄청 왜곡될 수 밖에 없다. 억지로 잇는 것은 좋지만 그걸 사실이라고 믿어선 안된다. 가설을 사실로 착각하는데서 에러는 시작된다. 가설을 가설로 인정하고 오버하지 않을 때 통찰은 시작된다. 1차원 뷰로 4차원 세상을 이해했다는 착각에 빠지지 말고 4차원 세상을 저차원 프레임에 이리저리 투영해 보고 그 투영된 모습(가설)에 상상력을 더해 새롭고 겸손한 프레임을 지속 생성해 내는 배움을 지속한다는 험블한 마음가짐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우린 파편화된 정보 조각의 유동 속을 살아가는 미약한 뇌에 구속되어 있는 인간들이다. ^^


PS. 관련 포스트
속뇌,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099
  • Skywalker의 생각

    Tracked from mktarcadia's me2day | 2010/12/17 13:59 | DEL

    조각난 정보 논리가 가장 이상적인 해법이 아니라는 점. 논라화의 과정에서 수 많은 소중한 정보들이 소실될 수 있다는 점. 요즘 더욱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

  • buy toms

    Tracked from buy toms | 2013/06/13 11:17 | DEL

    Because the admin of this web site is working, no uncertainty very shortly it will be famous Read & Lead - 조각난 정보, due to its feature contents.

  • 초하수 | 2010/12/17 09:2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정말 마음에 와닿는 내용입니다.
    논리는 과거를 분석하고 정리하는데는 도움이 되나
    미래를 예측하고 대비하는 데는 별로 효용이 없는 듯 합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0/12/18 10:18 | PERMALINK | EDIT/DEL

      겸손하고 유연한 프레임으로 세상을 바라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블로깅을 꾸준히 하고 있나봐요. ^^

NAME PASSWORD HOMEPAGE

독저, 알고리즘 :: 2010/02/17 00:07

독저(讀著) - 독자(讀者), 또 하나의 저자(著者)가 되다.


아이폰을 산 후에 새로운 텍스트 읽기 패턴이 생겼다. 아이폰으로 트윗을 읽고, 포스트를 읽고, 신문을 읽고, 아티클을 읽고, e-book을 읽고.. 아이폰이 일약 'e-text reader'로 급부상했다.

아이폰/트위터 때문에 책을 읽는 시간이 줄었다는 생각이 살짝 들 수도 있겠지만..  결국, 아이폰을 써보니 모두 다 그저 텍스트일 뿐이다.  아이폰을 통해 읽는 e-text와 오프라인 상의 책을 굳이 구분해서 볼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앨범 단위로 유통/소비되던 뮤직이 디지털화를 통해 곡 단위 유통/소비로 변화하였듯이, 텍스트도 '권' 단위 유통/소비에서 '모듈' 단위의 유통/소비로 변화하게 될 것이다.

이미 음악은 앨범의 컨셉을 뮤지션이 아닌 소비자가 정하는 시대이다. 아이팟은 단순한 포터블 뮤직 플레이어가 아닌 Personal Music Player이다. 아이팟 사용자는 자신의 취향에 맞는 노래로만 음원 청취 리스트를 소비자가 직접 구성한다.  
'디지털화→주목결핍→후킹'으로 이어지는 뮤직시장의 지형도 변화가 '컨셉' 앨범을 니치로 밀어내고 소비자가 자신의 DNA에 걸맞는 음원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것처럼 Text도 유형을 막론하고 저자가 어떤 컨셉으로 책을 내던, 독자가 자신의 DNA에 걸맞는 텍스트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방향으로 digitalization은 전개될 것이다.

즉, 아이폰 때문에 책을 못 읽는다기 보단,  아이폰이 '권' 단위 독서패턴을 파괴하고 있다고 보는 게 좋을 것 같다. 아이폰은 분절화 텍스트를 최적 소비하는 고도의 개인화 e-text reader다. 분절화된 컨텐츠가 유통/소비된다는 것은 소비자 관점에선 파편화된 컨텐츠를 자신의 입맛에 따라 이리저리 가공하고 자신만의 컨텍스트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아짐을 의미한다. 이제 저자 관점의 책은 의미없다. 아이폰 상의 동적 텍스트가 곧 '책'이라고 봐야 한다.

독자와 저자 간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독자는 읽는데 그치지 않고 컨텍스트를 창출하는 또 하나의 저자가 되어간다.  이런 상황에서 기존의 저자는 자신만의 컨텐츠/컨텍스트 풀을 구축하고 싶은 독자의 욕망에 부합하는 '분절화 용이한 레고블럭/아메바 포맷'의 저작 능력을 갖출 필요가 있어 보인다. 조각조각이 독자적 생명력을 갖고 있고 모아놓으면 맥락이 창출되는 그런 컨텐츠 말이다. 이젠 모두가 저자인 시대가 도래했다. 정보 접근성 고도화 시대엔, 저자가 독자를 압도하는 통찰을 보유하기 힘들다. 저자는 자신의 '컨셉'을 독자에게 100% 일방적으로 전달하기 보단, 독자의 독자적 컨셉 구축을 돕는 조력자 정도로 만족하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ME의 시대를 맞아, 저자와 독자의 관계는 새롭게 정의되어야 한다. 저자는 독자에게 배움을 주는 사람이라기 보단, 독자가 이미 알고 있는 것을 독자가 알기쉽게 정리해주는 취합자인 것이다.

이제 독자는 책을 읽는데 그쳐서는 안된다.  저자가 쓴 책을 읽고 그 컨셉을 그대로 받아들일 필요가 없는 것이다.  저자의 책이 독자의 손에 들어온 이상, 그 책은 독자의 준거틀에 맞춘 새로운 컨텍스트로 변환된다.  앞으로는 독자가 아닌 독저자가 되어야 한다.  저자의 책을 읽고 자신만의 스토리를 생성하면서 저자를 리드하는 '독저'를 해야 한다. 

"독자(讀者), 또 하나의 저자(著者)가 되다.",  이름하야  독저(讀著), 알고리즘. ^^



PS. 관련 포스트
창맥, 알고리즘
범용, 알고리즘
유독, 알고리즘
맥독,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981
  • 고영혁의 생각

    Tracked from youthink's me2DAY | 2010/02/17 21:54 | DEL

    하이브리드! RT ReadLead님: 독자와 저자 간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독자(讀者)는 책을 읽는데 그치지 않고 자신만의 컨텍스트를 창출하는 또 하나의 저자(著者)가 되어간다. 이름하야 독저자(讀..

  • toms shoes

    Tracked from toms shoes | 2013/06/13 11:37 | DEL

    That really a fastidious movie stated in this post Read & Lead - 독저, 알고리즘 regarding how to write a post, therefore i got clear idea from here.

  • Tracked from toms | 2013/06/13 11:37 | DEL

    Link exchange is nothing else except it is simply placing the other person web site %title% link on your page at proper place and other person will also do same for you.

  • BlogIcon 전설의에로팬더 | 2010/02/17 23:5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자 입장이라면, 점차 귀찮음증에 중독되고 있는, 독자에게 모듈화된 정보의 해독을 요구하는 행위는 도박과 같을지도 모릅니다. 모듈화된 정보를 받아들이는 독자는, 깊이 있는 정보 습득의 불편함을 벗어나기 위해 선택하고 있는지도 모르죠. 어쩌면, 불편한 정보의 깊이를, 어려운 용어를 짧은 정보의 틀에 담아, 전달하는 행위에 집중해야 하는지도 모릅니다. 점차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어려워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깊이 있는 정보와 통찰 감사합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0/02/19 19:52 | PERMALINK | EDIT/DEL

      정보 전달이 점점 어려워진다. 정말 저도 요즘 그걸 많이 느낍니다. 정보 수용자의 주목이 점점 희소해지는 상황 속에서 정보 전달자의 전달 내공은 어디까지 올라가야 하는 걸까.. 참 힘들고도 재미있는 주제입니다. ^^

  • BlogIcon 전설의에로팬더 | 2010/02/18 02:14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본 포스팅에 영감을 얻어 아래의 트윗을 했습니다. 소비자는 바쁘고 게으르다. 정보와 콘텐츠를 모듈화하여 즐기고, 불편한 서비스에는 불법으로 대응한다. 바쁘고 게으른 소비자를 현혹하기 위해서는, 콘텐츠를 모듈화하여 연결하는 능력과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

    • BlogIcon buckshot | 2010/02/19 19:55 | PERMALINK | EDIT/DEL

      정말 귀한 트윗 선물이십니다. 읽고 읽고 또 읽어 봅니다..

  • BlogIcon 격물치지 | 2010/02/18 22:37 | PERMALINK | EDIT/DEL | REPLY

    권 단위 독서패턴을 파괴하고 있다는 통찰이 참 맞는 것 같습니다. 언제나 새로운 시각을 하나씩 얻고 갑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10/02/19 19:56 | PERMALINK | EDIT/DEL

      볼품없는 글에 에너지를 주입시켜 주시는 격물치지님, 넘 감사합니다. ^^

  • bell | 2010/02/19 21:1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단순히 받아들이는 passive reader가 아닌 상호작용을 통해 접근하는 interactive reader와 비슷한 개념이긴 하지만 독저자에게는 아이폰과 같은 기기를 통한 실시간! 상호창조^^적 정보생성이 특징이 아닐까 합니다.
    아이폰이 권단위의 독서 패턴을 파괴하고 있다기 보다는 독서의 다른 패턴을 제시해 주는게 아닐까요? 전 둘의 패턴이 어떤식으로 상호보완 할지에 더 관심을 가지고 있답니다.
    아이폰을 보며 스쳐지나간 짜투리 생각 중 하나였는데 buckshot님 덕분에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항상 감사한 맘으로 읽고 배우고 느끼고 갑니다. 꾸벅~

    • BlogIcon buckshot | 2010/02/20 11:51 | PERMALINK | EDIT/DEL

      새로운 reading의 패턴은 생각하는 패턴에 영향을 주고 그것이 다시 읽는 패턴에 영향을 주는 순환고리가 이미 형성되기 시작하는 것 같습니다. Active Reading의 세계.. 흥미진진합니다. 귀한 댓글 주셔서 감사해요~ ^^

  • astro | 2010/09/18 20: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글쎄요...
    우아한 단어로 포장한 궤변으로밖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우매한 저같은 사람들을 위해 좀 쉽게 설명해주셨으면....
    특히 알고리즘이란 표현이 참...

  • Leandre | 2013/01/12 15:4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읽기의 행위 그 자체로는 'e-text reading'일지는 몰라도, 수용자가 독자적 'contents'로서의 e-text를 얼마나 내면화할수 있느냐의 관점에서는 전자매체의 활용 성향상 text를 중점화, 전면화하기엔 무리가 있지 않나 싶네요. 또한 같은 이유로 대중들은 전자매체를 통해 생산보다는 소모적인 행동양상을 보이기에 오히려 기의적 관점으로는 'e-context consuming(or producing)'이라고 명명지어야 하지 않을까요. 물론 e-text producer도 존재할런지는 몰라도, 본문에 언급되었듯이 그도 궁극적으로는 text를 다루는 것이 아닌 (사실상)context를 전면화하는 생산패턴을 보이기에 '생산'적 관점에서도 이에 부합하지 않을까 싶네요.

    • BlogIcon buckshot | 2013/01/12 16:21 | PERMALINK | EDIT/DEL

      컨텐츠의 파편화,개인화가 심화되어 가면 자연스럽게 'context'가 key를 잡아가는 모습입니다. 저자와 독자가 interaction/context 관점의 공진화를 하는 상황에서 텍스트/컨텍스트를 소비/생산하는 독저 활동의 재미는 더욱 흥미진진해질 것 같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