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표'에 해당되는 글 7건

좌표 태그 :: 2019/09/09 00:09

'좌표'라는 제목의 포스트를 적고
'좌표' 태그로 올린 포스트가 있는지 살펴본다.

있다. ^^


몇 개 안되는 좌표 태깅 포스트들을 읽어본다.

나라는 사람의 좌표값을 잡는데 큰 도움이 된다.

좌표 확인을 시켜주는 글이 이미 있어서 흐뭇하다. ㅎ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511
NAME PASSWORD HOMEPAGE

좌표 :: 2019/09/06 00:06

여행을 하면 확실히 좌표를 옮길 수 있다.
A에서 B로 좌표값이 바뀐다.

여행을 하지 않아도 좌표를 옮기고 싶다.
상상으로 그걸 한다.
하지만 실재보다 상상이 더 생생할 수 있다.
물리적 위치 이동보다 더 극적인 이동은
마음의 경로에서 파생되는 좌표이동이다.

그걸 이동이라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들이 많을수록 그것은 더욱 극적일 수 있다.

좌표이동이 가벼울 수 있다는 것을
온라인 상의 정보들이 보여줬듯이

테크놀로지의 발전 없이도
좌표 이동은 더할 나위 없이 역동적이었다는 사실을 느끼는 것으로
좌표 이동은 드라마틱한 현실로 정립된다.

이미 아주 오래 전에도 가능했던 것들을
이제서야 된다는 듯이 왜곡해서 셀링하는 것들로 가득찬 세상에서

진짜 좌표 이동을 살짝 해본다. 지금.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510
NAME PASSWORD HOMEPAGE

나, 좌표 :: 2018/09/12 00:02

나는 왜 사람들에게 상처받을까
네모토 히로유키 지음, 고정아 옮김/비즈니스북스


나를 좌표로 삼고
타인도 좌표로 삼으면
거리가 나온다.

좌표, 좌표, 좌표 간의 거리

이게 전부다.  살아간다는 건..
사실상 그렇다.

사물도 좌표로 놓고 보면 된다.

생각도 좌표다.

나와 사물 간의 거리
나와 생각 간의 거리
내 안에서 생각 좌표들의 분포와 이동

이 모든 흐름이
사실상 전부다.

나라는 좌표를
한참 먼 위에서 내려다 보면
한참 멀리서 지켜보면
한참 먼 밑에서 올려다 보면

어떻게 보이는가?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355
NAME PASSWORD HOMEPAGE

부재감 :: 2016/12/21 00:01

물리적 관점에서
나의 삶은 내가 위치했던 좌표와 내가 이동했던 좌표 간 거리로 규정된다.

내가 생성하는 물리적 이동.
좌표와 경로
노드와 링크

그런데..
내가 어떤 좌표에 위치했다는 건
내가 그 좌표를 제외한 나머지 수많은 좌표들을 배제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내가 좌표와 좌표 간 이동을 했다는 건
내가 그 이동경로를 제외한 나머지 수많은 이동경로의 가능성들을 선택 선상에서 제외했다는 것을 내포한다.

존재로 삶의 궤적을 형성한다는 건
삶의 궤적을 제외한 다른 영역에 대해서 부재를 태깅하는 것이다.

존재로 살아간다는 건
부재로 비워 두는 곳을 규정하고 그 곳을 부재감으로 채워 나가는 일이다.

존재감은 부재감으로 규정된다.

부재란 무엇일까.
왜 부재하는 것일까.
왜 편재의 틀 속에서 수많은 부재를 생성하게 되는 것일까.

표현과 은닉 사이에서
선택과 배제 속에서
존재와 부재 간을 끊임없이 오가는 것

그게 또 하나의 삶의 궤적일 듯 싶다.

존재와 부재..
그것들은 노드들이고
노드들 간의 보이지 않는 이동경로.

물리적 경로가 아닌
또 다른 차원의 링크

그 링크가 뭔지 알아가는 과정
그것도 또 하나의 이동경로

나의 현재 위치
나의 현재 동선
그것들의 흐름 속에서 나의 부재가 서사로 펼쳐진다.

그리고
그걸 어렴풋이 느끼는 것
그게 부재감이다. ㅋㅋ



PS. 관련 포스트
좌표와 이동
망각과 복원
숨겨진 비밀
비밀코드 해독과 진공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085
NAME PASSWORD HOMEPAGE

좌표와 이동 :: 2016/12/19 00:09

시간이 흐르는 삶 속에서 물리적 동선이 형성된다.

자주 가는 장소와
자주 이동하는 경로는
좌표와 좌표 사이를 이동하는 선의 궤적처럼
시간이 흐르는 삶 속에서의 물리적 이동으로 축적된다.

각각의 좌표는 항상 그 자리에 있는 것 같고
이동하는 경로도 항상 그 자리에 있는 것 같으니
좌표와 좌표 간의 물리적 이동은 일종의 반복처럼 느껴지고
그렇게 쌓여가는 반복감 속에서 일상은 더욱 강화된 삶의 궤적처럼 패인 홈을 구성하게 된다.

동일한 것처럼 보이는 일상
그런 일상 속에서 쌓여가는 감정
삶은 그렇게 구성되어가는 것일 수도 있다.

좌표와 좌표 간 이동으로 규정되는 삶의 궤적
그런 궤적 속에서 생성되는 사고와 행동
궤적이란 맥락 속에서 국한되고
패인 홈이란 프레임 속에서 형성되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내가 위치했던  물리적 좌표와 내가 이동했던 물리적 경로만 쭉 나열해 보면
나의 지나온 시공간들이 물리적으로 리스트업되는 것인데.

그렇게 흘러온 나의 물리적 삶.
그것들만 잘 돌이켜 보아도 내 삶이 잘 보일 듯 싶다.

하나의 좌표가 품고 있는 의미와
하나의 이동경로가 품어 내는 서사가
나에게 어떤 식으로든 말을 걸어올 거라서 말이다. :)

좌표와 이동..
나도 모르게 형성되어 왔던, 수많은 좌표와 이동경로 속에서의 나.
분명 흘러온 시간이고 지나온 공간인데 왜 이렇게 궁금한 것인지.
왜 이리도 설레이는 것인지..

그리고 이런 소박한 생각을 하게 만들어주는
블로그 포스트 입력창이 왜 이렇게 고마운지.

놀라운 감정의 연속.
오늘도 내가 위치한 좌표와 내가 움직이는 이동 경로는
그렇게 소박하게 형성되고 수줍게 의미를 감춰낸다.

의미에 대해 생각하면 할수록
의미는 숨어들어간다.
그렇게 감춰지는 비밀과
어설프게 표현해낸 텍스트 속에서
노드와 링크는 오늘도..  ㅎㅎ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084
NAME PASSWORD HOMEPAGE

택시에서 :: 2016/02/05 00:05

택시에서
난 좌표가 된다.
스스로 좌표가 되어 궤적을 그리면서 나아간다.
내가 형성하는 동선 상에서 난 선형 유기체로 작동한다.

택시와 내가 함께 만들어가는 선형 곡선은
삶의 궤적을 축소해 놓은 모습일 것이다.

택시에서 내려도
난 여전히 택시에 타고 있다.
나도 모르는 택시에 탄 채 좌표가 되어 궤적을 따라 어디론가 떠난다.

인생은 좌표의 합, 궤적이다.
그 궤적을 가능케 하는 택시.

난 오늘 하루 몇 대의 택시를 탔을까,.
그 택시들은 나를 어디까지 인도했을까.

내가 그려낸 궤적의 의미는 무엇일까.

택시에서
난 좌표가 된다.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948
NAME PASSWORD HOMEPAGE

장편소설을 읽다가 중단하기 :: 2015/09/04 00:04

장편소설을 읽다가 어떤 지점에서 중단하고 싶어질 때가 있다.

그 때는 서슴없이 멈춘다.

그럼 장편소설은 내가 새롭게 쓴 나만의 소설이 된다.

저자가 의도한 흐름을 따라 흘러가다가 문득 나만의 경로를 발견하게 되면 더 이상 소설을 읽을 수가 없게 된다. 그 때는 멈춰야 한다. 멈추면 저자의 이야기는 미완인 채로 종결되고 나만의, 나를 위한 이야기가 시작된다. 필요하면 소설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플롯을 바꾸기도, 캐릭터를 변형시키기도, 기저에 깔린 세계관을 바꿔놓기도 한다. 그렇게 재단에 재단을 거듭하고 나면 소설은 온전히 나에 의해 다시 읽혀진 채 리모델링된다.

멈춘다는 건 흐름을 편집하겠다는 의도의 발현이다.




















시간이 많이 흐른 후..



멈췄던 지점으로 다시 돌아가 본다.
그 지점에서 다시 시작해 본다.
저자의 이야기와 독자의 이야기가 중첩되어 교미를 시작한다.
그건 뫼비우스의 띠일 수도 있고
무한 루프일 수도 있고
나선형 확산의 궤적일 수도 있다.

멈췄던 지점은 소설의 어느 페이지일 수도 있으나
멈추고자 했던 내 마음 속 어느 한 지점일 수도 있겠다.

멈추면 좌표가 생긴다.
그건 나라는 존재가 어떤 사람인지를 말해주는 정체성의 표식일 것이다.

그래서 나는 가급적 자주 멈추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

좌표를 될 수 있으면 많이 만들어 놓고 싶으니까.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882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