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뮤직'에 해당되는 글 3건

추천과 취향 :: 2017/01/06 00:06

애플 뮤직을 요즘 많이 사용하게 된다.

다른 뮤직 서비스들은 주로 인기차트 위주로 소비하게 되는데 반해
애플 뮤직은 내가 좋아하는, 나의 취향에 근접한 뮤직들을 발견하는 즐거움이 있는 듯 하다.

그건 아주 단순한 계기로 인해 촉발된 것 같고..

좋아하는, 듣고 싶은 노래가 있는데
다른 뮤직 서비스에선 그 노래를 들을 수 없었는데
우연히 애플 뮤직에서 그 노래를 발견할 수 있었다.
그 때의 기쁨이란..

그 작은 기쁨 하나로 인해 음악 소비의 패턴이 조금씩 바뀐 듯 하다.

요즘은 애플 뮤직을 자주 듣는다.
뭔가 유니크한 음악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있어서 그렇다.
그리고 애플 뮤직을 방문하는 맥락 자체가 유니크한 뮤직에 대한 니즈라서 그런지 아무래도 유니크한 뮤직을 발견하게 되는 빈도가 상대적으로 더 놓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애플 뮤직을 방문하는 빈도가 늘어나게 되고 거기서 유니크한 노래를 듣게 될수록 나만의 취향은 애플 뮤직에 더 잘 축적될 것이고 애플 뮤직은 나의 뮤직 취향에 대한 이해도를 계속 높여가면서 나에게 다양한 음악을 추천할 것이고 나는 거기에 반응할 것이고..

이렇게 사용자 로열티는 차근차근 은근하게 쌓여가나 보다.  ㅎㅎ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092
NAME PASSWORD HOMEPAGE

애플뮤직에만 있는.. :: 2016/12/14 00:04

유튜브에서 음악을 즐겨 듣는다.
다른 뮤직 서비스에서 들을 수 없는 것들이 유튜브엔 널려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튜브에서 음악을 듣는 경험은 아무래도 좀 아쉬운 느낌이..

유튜브에서 희귀한(?) 음악을 듣다가 아쉬움이 진해지면
애플뮤직을 찾게 된다. 거기엔 유튜브만큼은 아니지만 제법 희귀한(?) 노래들이 많이 있어서..

그렇게 애플뮤직을 뒤지다가 내가 듣고 싶었던, 내가 잊고 있었던 음악을 발견할 때의 기쁨이란.
그렇게 애플뮤직에서 찾은 노래가 다른 뮤직 서비스에선 존재하지 않음을 재차 확인할 때의 보람이란.

수많은 서비스들이 있지만
유독 뮤직 서비스를 사용할 때
존재와 부재에 대해서 가장 많이 생각하게 된다.

들을 수 있는 노래
들을 수 없는 노래

존재하는 노래
존재하지만 들을 수 없는 노래

접근성의 정도에 따라 존재와 비존재 간의 위치가 일종의 확률적 높낮이로 정해진다.

실제로 존재하는가의 여부보다
존재로의 접근성, 존재를 찾을 수 있는 가능성, 존재를 찾게 도와주는 서비스 흐름의 친화도..
이런 것들이 존재도, 부재도를 규정짓게 되는 흐름이 이제 보편화된 상황..

뮤직 서비스들, 유튜브, 애플뮤직을 오갈 때
존재감과 부재감에 대해 생각해 보는 경우가 많다면
뮤직은 내게 단순한 서비스가 아닌, 그 이상의 무엇이 되어주고 있는 듯. ㅎㅎ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082
NAME PASSWORD HOMEPAGE

맥 뮤직 :: 2016/09/21 00:01

넷플릭스가 한국진출하는 바람에 맥북에서 영화를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애플뮤직이 한국에 들어오는 바람에 맥북에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넷플릭스와 애플뮤직의 한국진출로 인해 맥에서 음악과 영화를 소비할 수 있게 된 변화

음악을 들을 수도 없고 영화를 볼 수도 없는 제약 조건 속에서도 매력 있었던 맥북

이제 난 맥북에서 영화를 보고 맥북으로 뮤직 감상을 한다.

스트리밍 뮤직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맥북

마치 새로운 디바이스 하나를 장만하게 된 느낌

이게 맥 뮤직 플레이가 가능한 디바이스의 힘이란 말인가.  ㅋ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046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