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층기반'에 해당되는 글 3건

본질.. 연결.. :: 2016/04/11 00:01

세상엔 수많은, 서로 달라 보이는 것들이 존재한다.

A는 B와 다르고
B는 C와 다르고
C는 D와 다르다.

다른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
그렇게 달라 보이는 수많은 것들에 대해
생각을 하고 또 생각을 하고
관찰을 하고 또 관찰을 하고
그것들의 기반에, 기저에 무엇이 있는지
심층 기반의 레벨에서 어떤 것이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해서 깊게 파고 내려가다 보면..

결국 뿌리의 레벨에선
모든 것들이 하나로 연결되는 현상을 맞이하게 된다.

무엇을 파고 들어가도
결국 하나로 귀결되는 지점.

그 곳은
본질이 자리를 잡고 있는 공간인 것 같다.

모든 것들이 연결되는 허브와도 같은 지점
그 곳에 본질이 깃들어 있다.

내가 알고 있는
내가 알아 나갈
수많은 것들이
결국 하나의 본질을 공유한다면..
그 본질을 잘 직시할 수 있다면

결국 나를 알아가는 과정도
흥미로울 수 있을 것 같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964
NAME PASSWORD HOMEPAGE

관통, 알고리즘 :: 2009/10/16 00:06

디지털 군자  inuit님의 회심의 역작인 '가장 듣고 싶은 한 마디 yes!'를 발간 기념 선물로 받았다.
가장 듣고 싶은 한 마디 yes!
김태원
이해관계가 부딪히는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에서 상대로부터 쉽게 'yes'를 들을 수 있는 비결에 대해 고민하고 모든 관계의 기본이 되는 소통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최신 뇌과학과 심리학의 성과를 살피고 직장 생활 속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통해 이를 검증해온 저자는 소통의 유형과 목적을 체계적으로 구분해 파악하게 하는 한편 복합적인 실제 경우들에 맞게 모두를 통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

inuit님의 책 '가장 듣고 싶은 한 마디 yes!'는 비즈니스/직장 환경에서의 커뮤니케이션 방법론에 대한 이야기이고 7년차 정도의 비즈니스맨들을 타겟으로 하고 있다.  '커뮤니케이션'이란 주제에 대한 inuit님의 통찰은 그간 주옥같은 포스트들을 통해 익히 감동을 받아온 터였다. 하지만, 막상 책을 읽어 보니 포스트를 읽을 때와는 사뭇 다른 관점에서 inuit님의 내공을 느낄 수 있었다.

이 책은 '본질'에 대한 체계적인 천착에 기반하고 있다.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표피적인 방법론에 대한 기술 뿐만 아니라 그것에 기저하고 있는 근원적인 메커니즘을 함께 얘기하고 있기 때문에 여느 '커뮤니케이션' 방법론에 대한 책들과는 확실히 그 궤를 달리하고 있다.

이는 inuit님께서 디지털 군자로서 쌓아 오신 공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심연과도 같은 깊이를 추구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넓이가 확보되고, 다양한 분야를 유영하면서 얻게 되는 분야 단위의 지식이 모이고 모여 근원적 공통 뿌리로의 수렴이 지혜로 축적되고 그것이 다시 깊이를 자극하는 선순환 구조가 형성되고 있는 것이다.

커뮤니케이션에서의 심층기반은 소통의 주체인 인간의 뇌에서 작동하는 식별/의식/판단/결정 메커니즘이다. inuit님은 인간 뇌에 대한 깊은 분석과 이해를 통해 다양한 소통에 기저하고 커뮤니케이션의 본질을 관통하는 통합적인 원리를 WHISP 공식으로 날카롭게 정리한다.  문명이 빠른 속도로 발전을 거듭했을 뿐, 인간 뇌의 중요 부위는 아직도 원시시대 속을 생존 메커니즘으로 살아가고 있다는 점에서 inuit님의 중요한 선언이 탄생하게 된다. "소통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얻으려면 의사결정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도마뱀의 뇌(구뇌)에게 속삭이고 도마뱀의 뇌와 대화해야 한다."   커뮤니케이션의 심층기반인 '소통 주체 속 뇌 메커니즘'을 관통하는 본원적 프레임이 탄생하는 순간이다.

inuit님의 책을 읽으면서 inuit님께서 '소통'이란 주제를 날카롭고 부드럽게 '관통'하셨다는 느낌을 받았다.
  inuit님의 심층기반인 '군자 알고리즘'은 Inuit Blogged를 오래 가는 블로그로, 금번에 출간하신 '가장 듣고 싶은 한 마디 yes!'를 오래 가는 책으로 자리매김하게 할 것이란 확신이 든다.  넓이와 깊이를 겸비하고 있는 inuit님의 '군자불기(君子不器)' 포스트들과 저서는 시간이 지나도 엔트로피 법칙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을 것이므로.

이 책은 단순히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한 분야를 관통하는 통찰력이 얼마나 우아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그런 책이다.
이 책에 기저하고 있는 심층기반을 이해하면 이해할 수록 독자들은 그만큼 성장할 수 있을 것이고,
결국 언젠가 자신만의 심층기반을 발견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 책은 플랫폼이다.  Book as a Platform. 

나는 나의 자존심을 걸고
inuit님의 책 '가장 듣고 싶은 한 마디 yes!'을 강추한다. ^^




PS. 관련 포스트
군자, 알고리즘
꿈을 향한 첫 발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933
  •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에 말한다

    Tracked from Inuit Blogged | 2009/10/17 00:41 | DEL

    생각해보니, 제 책에 대해 트랙백 걸 곳이 마땅치 않군요. 혹시 리뷰 쓰시는 분은 이 포스트에 트랙백 날려주시면 됩니다. 또한, 책에 대해 질문이나 의견도 여기에 댓글로 남겨주시면 됩니다...

  • BlogIcon 박재욱.VC. | 2009/10/16 09: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역시 inuit님의 통찰력은 대단한 것 같군요. 벅샷님이 이렇게 극찬하시니 저도 책을 사서 한 번 읽어봐야겠습니다.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BlogIcon 지구벌레 | 2009/10/16 13:5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책내신 이야기는 들었는데 이제사 소식을 접하는군요.
    inuit님 블로그로 오랜만에 들려봐야겠습니다.
    RSS정리하다가 딴데가있었던 모양이네요..ㅎㅎ
    벅샷님의 디지털 군자라는 표현이 참 재밌네요.
    저도 그렇게 되고 싶다는...^^

    • BlogIcon buckshot | 2009/10/16 23:50 | PERMALINK | EDIT/DEL

      아, 디지털군자라는 표현은 꽤 오래 전부터 inuit님을 지칭하는 표현이었습니다. 수많은 블로거분들께서 inuit님을 디지털군자로 부르고 계십니다. ^^

  • BlogIcon inuit | 2009/10/17 00:4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이지... 책을 얼마나 꼼꼼히 읽으셨는지 느낌이 올 정도입니다. 물론, 벅샷님의 독서력이야 어떤 책이든 한번에 관통가능하지만, 제가 의도하되 명기하지 않은 부분들을 그대로 읽어주셨습니다.

    말씀처럼 본질에 대한 천착이 책의 상위가치였습니다. 플랫폼으로서의 책은 언감생심 바라기만 하지 기대하긴 엄두가 안나는 경지구요. 관통이라는 키워드로 멋지게 풀어주신 것도 고마운데, 자존심을 건 추천까지.. 고맙습니다. ㅠ.ㅜ

NAME PASSWORD HOMEPAGE

[부의 미래 - 앨빈 토플러] Curitiba, 24/7 future :: 2007/04/05 00:09


부의 미래
앨빈 토플러 지음, 김중웅 옮김/청림출판



브라질 남부 파라나주의 주도(州都)이자 환경도시인 쿠리티바..

1995년 로마클럽에 의해 세계 12개 모범도시로 선정되된 바 있는 꿈의 생태도시이자 희망의 도시이다. 
세계에서 가장 현명하고 혁신적인 도시라는 각계각층의 찬사 때문에 많은 나라에서 미래도시의 전형으로 벤치마킹을 하고 있다고 한다.

앨빈 토플러는
revolutionary wealth (부의미래)에서 쿠리티바를 continuous-flow services의 대표적 사례로 언급하고 있다.   쿠리티바에는 '24 Hour street'가 있는데 커피숍,레스토랑은 물론 병원,치과,법률사무소, 정부관청까지 24시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이런 중단 없는 연속 서비스는 도시 거주자들이 스스로 소비 스케줄을 정할 수 있게 하고 이는 더욱 불규칙한 시간으로의 이동을 가능하게 한다고 할 수 있다.

과거의 노동계,소비계는 시간을 표준 길이로 일괄 처리해 왔지만 21세기 소비자/노동자들은 이런 collective time 대신 customized time으로 이동하면서 과거의 표준시간 체계를 서서히 무너뜨리고 있는 형국이다.

상품과 시장이 개인화되고 비개인화된 시간에서 개인화된 시간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바로 미래이다.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62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