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별'에 해당되는 글 4건

자아 식별 :: 2018/11/09 00:09

인공지능과 마이닝을 통해 사람을 식별하고
특정인에게 적합한 뭔가를 선별 제공하는 게
높은 수준의 기술력일텐데.

기계가 계속 그렇게 학습에 학습을 거듭해 나가는 와중에

인간은 이미 높은 수준의 식별력을 갖고 있고
그 식별력이 어떤 것인지, 뭘 의미하는지 여전히 모르고 있고.

기계의 발전 양상을 지켜보면서
더욱 더 인간의 식별 능력에 대한 성찰이 필요할 것 같다.

식별한다는 것
알아보지 못하는 것

궁극의 식별은
결국 셀프 식별..

나는 나를 식별할 수 있는가..

나는 내가 나임을 구분할 수 있는가.

정말 알아보고 있는가..


PS. 관련 포스트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380
NAME PASSWORD HOMEPAGE

식별 :: 2018/01/24 00:04

지문인식이란 개념은 이제 실생활에서 많이 익숙하다.  핸드폰 락을 지문으로 풀다 보니 이제 지문인식이 아닌 비밀번호 입력 방식에 대해 불편함을 느낄 정도이다.

얼굴인식이란 기능까지 나오고..

이 시점에서 '식별'이란 개념에 대해 생각을 해보게 된다.

나만의 고유한 정보를 기반으로 다른 사람이 아닌 '나'임을 식별하는 기술..

식별..

나는 식별되고 있다.

나는 유니크한 정보로 그 누구도 아닌 바로 나로 식별되고 있다.

디바이스들이, 기계들이 나를 알아본다.

나는 식별된다. 고로 존재한다.

식별은 이제 존재의 위상까지 오게 된 듯..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56
NAME PASSWORD HOMEPAGE

식별된다는 것 :: 2017/09/18 00:08


온라인에서 발생하는 거래 행위엔
사용자 데모 기반의 중요한 행동 데이터가 제공된다는 의미가 있다.


온라인에서
거래데이터가 축적되는 것은 힘이 모인다는 얘기다.

신상이 털린다는 말이 있다.

온라인에서 구매한다는 건
자신을 감싸고 있는 개인정보가 새어나간다는 걸 의미한다.

식별 가능한 수준에서 새어나가는 개인정보.

온라인 상에서 로그인 후에 하는 행동은 모두 식별되는 개인정보 기반의 행위이다.
그 행위의 가치는 대단히 높다.
그런 데이터를 대량으로 수집하는 사업자들은 커다란 이익을 향유할 기회를 갖게 된다.
그런 정보를 제공하는 사용자들은 과연 자신이 제공한 정보에 준하는 가치를 반대급부로 받고 있는 걸까?
자신이 제공하는 정보와 그로 인해 얻게 되는 것 사이에 존재하는 불균형은 어느 정도로 클까?

그런 불균형을 인식하게 되면 온라인에서 아무 생각 없이(?) 거래하던
사용자들의 생각과 행동은 과연 변할 수 있을까..


온라인에서 식별된다는 것의 의미
어느 정도로 과소평가 되고 있는 걸까. ㅎㅎ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01
NAME PASSWORD HOMEPAGE

제자리 :: 2012/04/27 00:07

많은 것들이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이동한다.  그 흐름에 뒤쳐지지 않기 위해 너도 나도 빠른 속도로 이동하고 변화하려고 노력한다. '적응'이란 단어의 위상은 예전과는 사뭇 그 느낌이 다르다. 모두가 고속 주행하고 있을 때 아무리 빠르게 달린다 한들 티가 나기란 매우 어렵다. 절벽으로 돌진하는 레밍들의 무리 속에서 유니크한 레밍의 모습을 찾기 어렵듯이. 거대한 commodity 군상들의 돌진 속에서 쉽게 차별화될 수 있으려면?  여기서 차별화의 의미는 남을 앞선다는 관점 보다는 내가 나 스스로를 알아본다에 가깝다.

많은 사람들이 떼소비를 즐길 때, 차별화된 소비를 하면 그것으로 나를 식별할 수 있다. 소비자로서의 나는 내가 거부한 me-too의 합이다. 남들이 다 소비하는 것 중에 내가 소비하지 않는 것이 있다면 그건 나를 강력하게 규정하는 요소가 될 수 있다. 모든 상품/서비스는 그 안에 특유의 논리를 담고 있다.  특정 상품/서비스가 대유행되고 있을 때 그 상품/서비스를 소비하지 않는다는 것은 그 상품/서비스에 내재된 특유의 논리와 심리를 거부하는 것이다.

고속,변화의 물결 속에서 나 자신을 식별하기 위해선 무엇을 해야 할까?  모두가 움직이고 있을 때 나만 멈춰설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확인하면 된다. 모두가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를 하고 있을 때 나 혼자 블로깅을 하고 있다면 그건 충분한 식별 요건이 된다. 모두가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나 혼자 피쳐폰을 당당히 사용하는 것도 분명한 자신 만의 스탠스 선언에 해당한다. 중요한 건 어떤 희소한 공간에 내가 당당히 서 있을 수 있느냐이다.

한 자리에 계속 머문다는 것은 에너지의 축적이다. 한 자리에서 뭔가를 계속한다는 것을 적응력의 부족이나 일상의 지루함으로 치부할 필요는 없다. 중요하지 않은 것이 변하기 마련이다. 한 자리에 머무는 이유를 잘 정의하는 순간, 속절없는 변화의 허상은 더욱 명확해지고 commodity화 되어가는 밋밋한 인간 군상들의 무리 속에서 내가 나를 분명하게 식별할 수 있는 식별자를 획득하게 된다.

블로깅의 인기가 시들해진 지금, 오히려 블로깅은 내게 더욱 소중한 공간이 되었다.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사라진 이 자리에 여전히 남아 즐기는 블로깅은 예전보다 더욱 분명하게 나 자신이 식별되는 가치 있는 자리가 되었다. 나는 오늘도 제자리에 머무르며 커피향 가득한 블로깅을 통해 나 자신을 또렷이 식별한다.

변화 속에서 무엇이 변화에서 뒤쳐지고 있는지, 고속 플로우 속에서 무엇이 저속 또는 정지 상태에 있는지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다면 무턱대고 변화하고 무작정 빨리 달려가는 레밍 플랫폼 속에서 나 자신을 식별할 수 있는 기회를 만나게 될 것이다. 변화와 속도는 항상 우리에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는 것이다.  그 메세지를 외면하고 변화와 속도 자체에만 매달리면 절벽으로 질주하는 레밍과 똑같은 존재로 전락하고 만다. ^^



PS. 관련 포스트
변화,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348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