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에 해당되는 글 2건

미래의 구성 :: 2016/10/19 00:09

2026년 10월19일 월요일

그 날은 어떤 날일까.
나는 그 날 어디에 있을까
어디서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나는 인지도 못하는 이 순간
무의식의 나는 10년 후의 나를 예측하고 있을 것이다
미래의 나를 구성하는 나의 무의식은 어떤 모습을 상상하고 있을까
그 상상은, 그 예측은 나를 어떻게 변화시키게 될까.

미래의 나를 구성하기 위해
어떤 소스들이 사용되고 있을까

이제 의식의 나까지 미래의 구성에 참여하게 된다면
그런 참여는 무의식의 나에게 어떤 영향을 주게 될까
그 교란은 나를 어디로 데려가게 될까

미래를 상상하는 건
과거의 나를 소환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은 과정일 것 같기도 하다.

2016년 10월19일에 상상하는 10년 전 미래
2016년 10월19일에 소환하는 10년 후 과거

일방향, 단선적 시간 흐름 속을 살아가고 있지 않으면서도
굳이 그렇게 살아가고 있다고 스스로를 착각 속에 빠뜨리고 있어서
시간은 그렇게 창의력 제로의 공간 속에서 시들어가고 있을 것이다.

시간을 살리지 않으면
결국 시간이 나를 시들게 할 것이다.

시간의 흐름을 예단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의 시간을 상상해 보면
시간은 실재에 가까운 신비를 드러내게 되는 것 같다.
그건 거대하고 소박한 놀이일 수 밖에 없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058
NAME PASSWORD HOMEPAGE

TED 강연 :: 2015/09/23 00:03

TED 강연은 발표를 위해 짧은 시간 안에 깊은 내용을 철저히 압축시킨 모양새다.

그래서 청중은 그 강연은 Destination이 아니라 Gateway로 간주해야 한다,

TED 강연을 제대로 소화하려면 강연 후에 깊이 있는 F/U 스터디나 생각을 전개해야 한다.

하지만 시중에선 TED 강연이 그냥 End 컨텐츠로 유통되고 있다.

호흡이 짧아진 포맷을 대하는 태도는 각양각색.

핵심은 호흡의 길고 짧음은 아닌 듯 하다.

호흡이 짧아도 다양한 색깔로 짧은 호흡들을 이어나갈 수 있다면 긴 호흡 부럽지 않을 듯.

결국 TED 강연을 엔드 컨텐츠로 생각하지 않고, 끝없이 이어나갈 긴 호흡의 독립적 구성 모듈 정도로 인식할 수 있다면 짧은 호흡에 기반한 뉴 포맷은 충분히 매력적이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890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