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홀'에 해당되는 글 4건

shazam과 youtube의 조합 :: 2017/05/31 00:01

유튜브에는 없는 음악이 없다.
스트리밍 뮤직 서비스에는 없는 게 많은데 말이다.

듣고 싶은 음악을 뮤직 서비스에서 들을 수 없다면
아무리 그 서비스에 애착이 있다 하더라도 결국은 모든 음악이 있는 곳으로 빨려 들어갈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유튜브는 블랙홀과도 같다.
게다가 유튜브로 음악을 들으면 무한 추천의 루프까지 제공되니 이건 뭐.
물론 그 추천이 정확하지 않을 수 있다. 취향이라는 게 맞추기가 여간 어렵지 않으니까.

하지만 그렇게 계속 사용자 흐름 속에서 자연스럽게 추천을 해주고 있으니
나는 나도 모르게 그 추천에 익숙해지게 된다.
음악이라는 게 꼭 내가 듣고 싶은 음악만 콕콕 찍어서 듣는 게 전부는 아니라서.

결국 유튜브 뮤직에 자꾸 길들여지고 있는 나 자신이다.
그리고 그런 길들여짐은 자연스럽게 shazam의 사용으로 이어진다.
사실 꼭 shazam이 아니라도 들려오는 음악이 무엇인지 궁금할 때 음악 검색을 할 수 있는 선택지는 많다.
그런데 유튜브가 너무 좋으니까, 음악검색을 할 때는 자연스럽게 shazam을 사용하게 된다. shazam은 유튜브와 직결되어 있어서 여간 편한게 아니다.

어차피 유튜브에 희귀한(?) 음악들을 많이 저장해 놓았으니
길을 가다가, 카페에 앉아 있다가 괜찮은, 관심가는 음악이 들려오면 그걸 shazam으로 검색해 놓으면 이미 희귀한(?) 음악들이 많이 담겨 있는 유튜브 마이 공간에 또 하나의 소중한 음악이 담기게 되는 셈이다.

이런 식의 프로세스
참 자연스럽고
참으로 벗어나기 힘든 흐름이다.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54
NAME PASSWORD HOMEPAGE

내 안의 블랙홀 :: 2012/01/11 00:01

블랙홀을 향해 날아간 이카로스 
브라이언 그린 지음, 박병철 옮김/승산


블랙홀 주변을 도는 동안 이카로스의 시간은 너무도 천천히 흘러갔다.
수천년의 시간이 흘러가는 동안 이카로스는 늙지 않았다.

늙는다는 것은 무엇인가?
시간이 흘러간다는 것은 도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

만물에 영향을 미치는 중력의 편차는 시간에 어떤 장난을 치고 있는 걸까?
시공간 상을 빛의 속도로 달린다는 것. 시공간 상에 멈춰있는 것. 그리고 중력.

물질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은 파편적 입자들을 묶어 주는 인력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자아가 존재할 수 있는 것은 파편적 경험들을 묶어 주는 기억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기억이 없다면 사람은 자신을 '나'라고 부를 수 있는 근거를 잃어 버린다. 사람은 기억을 토대로 자신에 대한 자아 의식을 강화시킨다. 기억은 과거를 데이터베이스화해서 무의식과 의식 체계 속에 저장하고 현재에 대응하고 미래를 예측한다. 과거, 현재, 미래라는 개념은 '자아'가 헷갈리지 않는 확연한 실재감을 갖고 삶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해주는 자기 조작인지도 모른다. 시간이 흐르는 것이 아니라, 자아가 존재하기 위해 기억이 필요하고 기억이 데이터베이스 조작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시간이 흘러야 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사람은 블랙홀인지도 모른다. 엄청난 힘으로 과거-현재-미래를 꽁꽁 묶어서 "나"라는 한 덩어리의 가상체를 만들어내고 그 가상체에 살아간다는 환상을 불어넣고 그 가상체로 하여금 시간이 흘러간다는 말도 안 되는 허상을 실체로 느끼며 살아가게 하는 기억. 그 기억의 집합체가 바로 블랙홀인지도 모른다.

이카로스처럼 우주 멀리 날아갈 것도 없다. 블랙홀은 바로 내 안에 존재한다. 블랙홀의 엄청난 중력을 느끼고 싶으면 나의 "기억"을 환기하면 된다. 기억과 자아. 평생의 숨바꼭질 동무다. ^^



PS. 관련 포스트
기억과 자아 사이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301
NAME PASSWORD HOMEPAGE

Small Talk & Black Hole :: 2011/04/20 00:00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피플 네트 기반의 피드 주고받기 플랫폼이다.

피플 네트란 개념은 전부터 있었고 피드란 개념도 생소한 개념이 아니지만,
트위터/페북은 이 두 가지 개념을 묶어서 생활밀착형 혁신을 만들어낸 것이다.


트위터/페북은 단지 피플 네트와 피드를 결합만 시킨 게 아니다.
피플 네트 기반의 feed에 small talk 개념을 접목시킨 것이 절묘했다.

사람과 사람 사이를 가득 메우고 있는 스몰토크를 트위터/페북이 빨아들이고 있는.

트위터/페북 사용자는 자기 타임라인으로 자신을 향해 피드들이 빨려 들어온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사용자는 피드 에이전트에 불과할 뿐,
실은 트위터/페북 자체가 블랙홀이 되어 피플네트 상의 스몰톡 피드들을 빨아들이고 있는 것이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자신이 피드 에이전트라는 사실을 직시하고 피드 에이전트에만 머물지 않고 나만의 스토리를 전개하면서 '나'라는 브랜드를 구축해 나가려는 의식적 노력이 필요하다. 그것이 결핍될 경우, 트위터/페이스북이란 이름의 'Talk Hole'은 나로부터 생성되는 무수한 스몰 토크들을 유유히 빨아들이면서 자신만의 이기적 성장을 기계적으로 반복할 것이다. ^^




PS. 관련 포스트
미디어와의 기싸움
프로슈밍 플랫폼 = 트위터/페이스북
피드 플랫폼 (트위터/페이스북, 인간)
경험 속에 녹아 들어간 용어
사이, 알고리즘
네트,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186
  • BlogIcon todaeg | 2011/04/24 18:23 | PERMALINK | EDIT/DEL | REPLY

    브랜드 구축을 위한 의식적인 노력이
    요즘 급 줄어들고 있는 토댁입니다,

    페이스북에 너무 머물다보니....^^
    의식적 노력은 능동적 행위이고 한 걸음씩 내딛어가는
    나의 성장인 것 같습니당,^^

    따님, 첫 봄소풍 다녀오셨나요?
    ㅇ이쁜 김밥 싸고 과일 오밀조밀 담아서..^^
    쩡으니는 비 오는 금욜 다녀왔답니다.^^

    늘 건강조심하세요!!!

    • BlogIcon buckshot | 2011/04/25 12:45 | PERMALINK | EDIT/DEL

      저도 이제 봄소풍 다녀오려구요~ 봄 향취를 느끼며 하는 블로깅은 참 맛난 것 같습니다. 행복한 한 주 되세요~ ^^

NAME PASSWORD HOMEPAGE

페이스북이란 이름의 블랙박스 :: 2010/11/22 00:02

페이스북은 모든 서비스 경험이 철저히 사용자의 로그인 기반으로 작동한다.  따지고 보면 세상에 이렇게 불친절한 서비스도 없다. 일단 가입부터 하고 보라는 건데. 쩝. 첨에 아래 화면 보았을 땐 나름 황당/불쾌하기도 했었다. ^^



서비스가 이렇다 보니, 페이스북의 모든 컨텐츠는 철저히 로그인/개인화 기반으로 작동하게 된다. 페이스북 사용자는 로그인을 해야만 자신 만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볼 수 있고, 친구들의 포스트를 보면서 반응할 수 있다. 친구들에게만 글을 공개하는 경우가 많아서 페이스북에 로그인해도 친구가 아닌 사람의 글을 보기가 쉽지 않다.

이렇다 보니, 페이스북에 쌓이는 소셜 네트웍 정보는 외부 검색 엔진 입장에선 결코 접근할 수 없는 거대한 블랙박스 같은 존재가 되어가고 있다. 페이스북은 사람들의 관심과 시간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자, 타 사업자들의 엿보기를 절대 허용하지 않는 견고한 블랙박스이다.

비즈니스/서비스의 기반 자체가 폐쇄적 맥락에 근거하고 있다 보니, 웹검색을 결코 허용하지 않는 처절한 폐쇄성을 자랑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닥 폐쇄성이 눈에 띠지 않는다. 그냥 폐쇄성 자체가 당연스럽게 여겨지는 맥락의 힘.

세상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고, 세상에서 가장 폐쇄적인 플랫폼인 페이스북.
아무리 개방 플랫폼을 지향한다고 해도 페이스북은 내가 보기엔 극강의 폐쇄 플랫폼이다.
비즈니스/서비스 DNA가 폐쇄 그 자체이기 때문에. ^^



PS. 관련 포스트
개방,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134
  • toms shoes

    Tracked from toms shoes | 2013/06/13 11:10 | DEL

    This paragraph Read & Lead - 페이스북이란 이름의 블랙박스 is related to website programming is really good in favor of me because I am website programmer. Thanks for sharing keep it up.

  • toms sale

    Tracked from toms sale | 2013/06/13 11:11 | DEL

    Oh! Wow its actually a comical and jockey %title% posted at this place. thanks for sharing it.

  • BlogIcon 까칠맨 | 2010/11/22 00:07 | PERMALINK | EDIT/DEL | REPLY

    공감합니다. 마이스페이스 역시 폐쇄적이었다고 보는데...
    페이스북만이 성공한 핵심 차별 포이니트는 뭐였을까요?
    오픈이라고 다 좋은 것도 폐쇄라고 다 나쁜 것도 아닌가 봅니다. ^^

  • 단순맨 | 2011/05/31 09:07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복잡하게 생각할거 읍다는.. 폐쇄적인게 가장 저렴하죠.. ㅋㅋ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