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분'에 해당되는 글 10건

부분 연습 :: 2018/01/01 00:01

그들은 책 어디에 밑줄을 긋는가
도이 에이지 지음, 이자영 옮김/비즈니스북스

전체를 부분들의 합으로 구성하고
부분들 중에 약한 지점을 집중적으로 공략한다는 생각

스포츠 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면에서 적용할 수 있는 접근방식이겠다.

나라는 존재를 전체로 놓고
나를 구성하는 부분들을 잘 분류해 놓는 것 만으로도 성공이다.

분류된 부분들을 차근차근 살피면서
그 중에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모듈을 꺼내서 이리저리 돌려보면서
이 놈을 어떻게 디벨럽시킬 수 있을까에 대해 고민한다면

전체를 두리뭉실하게 보면서 어설프게 발전시키려는 노력을 하는 것보다
훨씬 더 날카롭고 효율적인 진행이 될 것이니까

밑줄을 어디에 글 것인가
책을 읽을 때 전체를 읽는 것이지만
밑줄은 특정 부분에 그어진다.

책에 밑줄을 그을 때
나에겐 어느 지점에 밑줄을 그을 건지 생각해야 한다.  ㅎㅎ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46
NAME PASSWORD HOMEPAGE

편린 :: 2017/12/04 00:04

소설을 읽다가 어떤 단어나 문장을 만났을 떄 더 이상 소설 읽기를 지속하기 보단 그냥 멈춰서 그 단어, 그 문장에 대한 상념에 잠기고 싶어질 때가 있다.

이야기의 흐름에 브레이크를 거는 이러한 상황에 봉착하면 참 당황스러운데..

그렇게 소설 스토리라인 속에서 툭 튀어나온 스토리 상의 편린이 나에게 뭔가를 전달한 것이고 그게 내 안에 들어와서 자신 만의 영역을 만들면서 난 멈추고 싶어지는 것인데.

그렇게 작은 편린에 왜 내가 이렇게 영향 받아야 하는지 잘 모르곘어서 어이도 없고 이해도 안 가는 지라 그냥 무시하고 다시 스토리라인 상에 맘을 맡기고 싶어져도 자꾸 그 편린이 뇌리에 맴돌면서 이야기 진행을 방해한다. 스토리라인이란 건 자고로 잘 흘러야 하는데 말이다. 왜 작은 조각 하나가 나를 이렇게 흔든단 말인가. ㅋㅋ

그렇게 나를 멈추고 싶게 만드는 편린..  그건 단순한 이야기 조각은 아닐 것이다. 뭔가 내가 찾고 있었던 것을 막연하게나마 만난 것이고 그 만남이 감격스러워서 난 모든 것을 멈추고 그것에 주목하고 싶은 것일텐데..  하지만 소설을 읽고자 했던 본연의 취지(?)를 거스르는 것도 좀 불편하기도 하니 멈추지도 나가지도 못하는 애매한 상황으로까지 상황은 전개되는데...

작은 것이 작은 게 아니고
부분이 전체보다 작지 않고
단 하나의 섬광이 전 우주를 삼킬 수도 있고
한 조각 단어, 한 조각 문장이 하루를 커버할 수도 있고, 1년을 덮을 수도 있고, 평생을 케어할 수도 있는지라..  섣불리 판단을 하지 못하는 딜레마 상황으로 인도되는 것을 나름 즐기기도 한다.

편린..
편린 아닌 편린..
편린이기에 편린..

소설 읽기의 흐름에 브레이크 걸리는 느낌이 좋다. 작은 조각 하나 때문에 말이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34
NAME PASSWORD HOMEPAGE

소설의 호흡 :: 2016/04/27 00:07

소설을 읽는 걸 좋아한다.
요즘 소설 읽는 사람이 많지 않지만, 난 그냥 소설 읽는 게 좋다.

이유가 뭔지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면,
사람의 삶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그것을 묘사해 내는 느낌이 그 안에 있어서 좋은 것 같다.

사람의 삶을 묘사한다는 것.
예전엔 그게 그렇게 크게 와닿지 않았었다.

그런데
시대가 점점 빠른 호흡 속에서 정신없이 흘러가는 양태를 취하게 되면서
느린 호흡으로 한 사람을, 한 장면을 집요하게 묘사해 내는 소설작법의 의미가 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사람을 1분 안에 판단해 버리고
사안을 10초 안에 스캐닝하고 빠르게 댓글을 다는 시대.

한 사람에 대해 충분한 호흡을 갖고 이해해 보려는 시도를 하지 않는
한 사안에 대해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고 깊게 통찰해 보려 하지 않는
그런 흐름이 만연하고 있는 시대로 가고 있는 상황에서
소설은 더욱 나에게 매력으로 다가온다.

짧은 호흡만 존재하는
어텐션 결핍의 시대에 소설은 충만한 주의력으로 사물과 사람을 바라보니까.
그런 소설가의 시선이 좋아서 소설을 계속 집어들게 되는 것 같다.

정보에 대한 접근성이 너무나 좋아진 테크놀로지의 토양 위에서
정작 통찰을 향한 접근성은 현저히 떨어진 상황이 아닐까 싶다.
피상적 접근성은 날이 갈수록 고도화되고 있는 반면
사물과 사람에 대한 깊은 이해는 갈수록 희소한 가치가 되어가고 있다면

비즈니스와 기술이 가져다 주는 편리한 일상의 흐름은 과연 어떤 의미인 것일까.
소비자들을 정신 못 차리게 짧은 호흡의 세상 속에 밀어넣고 비즈니스와 기술은 자신의 이익만 챙기는 것 아닐지.
그런 흐름 속에서 소비자들은 인간으로 살아갈 시간들을 모조리 빼앗긴 채 시장이 정의하는, 시장에서 의미있는 로봇 소비자로만 기능하고 작동하는 기계적 인생을 살아가야 하는 것인지.

그런 흐름이 당연한 것처럼 여겨지는 분위기가 심화될 수록
소설은 더욱 더 읽어야만 하는 삶의 필수적 자양분이 아닐까.

그런 소설의 위치와 역할을 어렴풋이나마 느끼기 때문에
나는 오늘도 소설을 내 옆에 두고 그것과 친해지려고 계속 눈길을 주는 것인 듯.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983
NAME PASSWORD HOMEPAGE

30일 간의 상상 :: 2013/09/06 00:06

우연한 경험

가끔 무릎을 탁 치게 하는 멋진 컨셉,키워드를 제시하는 책들이 있다. 그래서 혹하는 마음으로 책을 펼쳐보곤 하지만 이내 책을 덮게 되기 일쑤이다. 그런데 오히려 그런 책들에겐 고마운 마음이 든다. 시간 소모 없이 멋진 컨셉,키워드를 얻게 해줬으니 말이다. 그런 경험을 하다 보니 내가 즐기는 독서 플로우가 뭔지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게 된다.  너무나 매력적인 제목,컨셉,단어,문장을 노출하고 있는 책을 알게 되고 그 책의 내용이 궁금해 지는데 막상 그 책을 읽어보면 당초 가졌던 기대를 충족하지 못하고 책을 읽지 않고 그저 책에 대한 상상만 하는 것으로도 나는 충분히 만족스러울 수 있는 그런 흐름. 책과의 커뮤니케이션은 책을 읽는 것에만 국한되지 않고 책에 대한 상상을 하는 것이 더 큰 부분일 수 있다는 것.


의도된 경험

꽤 괜찮을 것이라 예상하는 책을 구입해 놓고 30일 동안 책을 열지 않는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책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된다. 시간의 흐름이 야기하는 궁금증을 억제하고 또 억제하면 자연스럽게 구입한 책에 대한 상상력이 작동하기 시작한다. 그 책을 궁금해 하고 도대체 그 책 안에 어떤 내용이 있을 것인가에 대한 나름의 상상을 나만의 경로를 따라 펼쳐가기 시작하는 것이다. 만약, 바로 책을 열었다면 예상했던 내용에 부합하지 못하는 실망스런 컨텐츠에 기분이 다운될 수도 있고 예상을 뛰어넘는 책 내용의 전개에 흥미진진함을 만끽하며 독서의 흐름 속에 나를 온전히 맡길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모든 가능성을 비밀로 간직한 채 이미 완성되어 내 앞에 놓여 있는 책과 일정한 거리를 설정한 채 나만의 스토리라인을 덮여 있는 책 위로 쌓아가기 시작하면 책은 더 이상 궁금증의 대상에 그치고 않고 나의 상상 속에서 새로운 책으로 identity를 정립하게 되고 나는 어느덧 작가 모드로 진입하게 된다. 독자의 입장에서 책을 손에 넣은 후, 책을 좀처럼 열지 않고 작가의 입장을 획득하는 것. 독자와 작가는 동전의 양면에 불과함을 체득하게 되는 순간이다.


평행우주의 탄생

어쩌면 영원히 책을 여는 기회를 얻지 못할 수도 있다. 상상 자체로 충분히 즐거웠고 그로 인한 포만감이 책 내용을 더 이상 궁금하게 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책을 사놓고 그 책을 읽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책을 통해 얻은 것이 충분한 것이고 열지 않은 책을 통해 나만의 책을 쓰게 되는 경험을 한 것이니 어쩌면 최상의 독서 경험이라고도 볼 수 있겠다.  또한, 결국 그 책을 열고 나만의 판타지와 그 책에 적혀 있는 팩트를 비교하는 것도 매우 흥미로운 독서 경험이 될 것이다. 저자의 생각 흐름을 읽고 '나'라는 또 하나의 저자가 펼쳐낸 생각 흐름도 리뷰할 수 있으니 두 생각의 궤적을 한꺼번에 느끼는 경험은 나름 박진감 넘칠 것이다. 30일 간의 판타지는 일종의 '평행우주'인 것이다. 한 권의 책을 구입해서 하나의 평행우주를 생성하는 경험. 그건 정말 유쾌한 일타이피가 아닐 수 없다.


30일 간의 상상 놀이를 하면서 독자이자 저자로 활동하는 경험. 매우 짜릿하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566
NAME PASSWORD HOMEPAGE

원씽 :: 2013/08/28 00:08

원씽 The One Thing
게리 켈러 & 제이 파파산 지음, 구세희 옮김/비즈니스북스


본질과 연결된 부분은 전체를 머금기 마련이다.

시간투자 대상의 중요성은 '그것이 나에게 있어 얼마나 본질적인 것인가'란 질문 앞에서 확연해진다.

부분이 전체와 맺는 관계의 퀄리티는 본질과의 연계성에 의해 좌우된다.

본질에서 멀어질수록 시간투자 대상은 분화되고 또 분화된다.

분화가 심화될수록 해야 할 것들의 리스트는 풍성해지고
그런 풍요에 본질은 가리워지며 뿌연 본질은 리스트를 더욱 분화시킨다.

분화가 왕성해지기 이전의 원형을 탐험해보자.
본질에서 멀어진 만큼 원형을 찾아 떠나는 여정은 장구해진다.  

수십, 수백 개로 이뤄진 TO DO LIST가 원형의 관점에선 단 1개로 압축되는 현상.
단 1개로 압축할 수 있다면 본질에 도달한 것이고 압축이 어렵다면 본질에 닿기가 어려운 것이다.

무작정 전개되는 분화는 본질로의 경로를 흐리게 만드는 방해꾼이지만,
체계적으로 통제되는 분화는 본질을 이해하는 좋은 도구로 작동한다.

원형이 무엇인지를 잘 인지하면서 수행하는 분화,
본질과의 연결점을 명확히 규정하고 진행되는 분화.
본질과 분화는 상호보완적인 관계를 형성하면서 뫼비우스의 띠를 형성한다.

TO DO LIST에서 ONE THING을 명확히 드러내는 것.
분화 속 본질, 본질 속 분화가 명징해지는 것이다.  ^^




PS. 관련 포스트
전체를 머금은 디테일
티핑, 알고리즘
무식,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601
NAME PASSWORD HOMEPAGE

전체를 머금은 디테일 :: 2012/12/10 00:00

진정한 디테일은 전체를 머금고 있다. 전체를 머금고 있는 디테일은 어느 순간 드라마틱한 비약을 실행할 수 있다. 전체를 머금고 있지 못한 디테일은 디테일이 아니라 단순 부품에 불과하다. 모두가 부품처럼 보여도 그 중에 디테일은 반드시 존재한다.

전체를 머금은 디테일의 예로 세포를 들 수 있다. 세포는 매우 작다. 하지만 세포 안에는 유기체를 살아 숨쉬게 하는 메커니즘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세포는 끊임없이 정보와 에너지를 유입시키고 배출한다. 생명체는 끊임없이 인간의 몸을 관통(?)하는 분자의 흐름 자체로 볼 수 있는데 생명체를 구성하는 세포는 생명체의 본질적 행태를 가장 역동적으로 수행하는 작은 기관이다. 작지만 결코 작지 않은 본질적 알고리즘을 끊임없이 수행하는 존재. 세포는 전체를 머금은 디테일이다.

내 몸을 구성하는 세포가 이미 거대한 의미를 머금은 채 전체적인 운동을 지속하고 있는데 수많은 세포가 모여서 이뤄진 '나'는 세포만도 못한 디테일 퀄리티를 보일 때가 많다. 자신을 부품으로 간주하고 전체 속의 일개 레고 블록으로 규정된 삶을 살아가는 경우가 대부분인 모습.

하나의 세포 안에 '생명체'의 의미가 충만하게 담겨 있다면, '나'라는 존재 안에는 어떤 의미를 담을 것인가? 나는 과연 세포와 견주어 부끄럽지 않은 디테일의 품격을 구현할 수 있는가? 나는 전체를 머금을 수 있는가? 내 안에 담긴 전체의 의미는 무엇인가?

나는 나의 생각 하나, 행동 하나가 전체를 머금은 그것인지 아닌지에 대해 주기적으로 점검을 해봐야 한다. 자칫 부품적인 생각에 빠져 있거나 영혼이 없는 행동을 하고 있지 않은지 수시로 체크하고 교정에 튜닝을 거듭해야 디테일로서의 자존감을 유지할 수 있다.

전체를 머금은 디테일이 '나'일 수 있어야 한다. ^^






PS. 관련 포스트
https://twitter.com/ReadLead/status/264678699826286593
Flow, 정보의 동적평형
세포와 세포 사이
티핑, 알고리즘
Detail = Remix Wetail (디테일의 힘: 롱테일 to 트렌드)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449
NAME PASSWORD HOMEPAGE

길을 잃을 수 있다는 것 :: 2012/02/15 00:05

길을 잃는다는 다분히 수동태적 의미를 지닌다.
길을 잘 찾아가고 싶은데 길을 잃는 것. 그게 길 잃기의 지배적인 모습이다.

반면,
길을 잃을 수 있다는 것은 전혀 다른 얘기다.

나는 항상 다니는 길이 있다. 그 길을 갈 때는 거의 눈을 감고도 원하는 목적지로 갈 수 있을 정도로 그 길은 나에게 매우 익숙하고 친근하다.

그런데,
나는 과연 그 길을 다 안다고 말할 수 있을까?
아주 지극히 제한된 용도로만 그 길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그 길이 익숙한 것일 뿐,
사실상 나는 그 길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고 있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

지극히 제한된 목적으로 대상을 바라보고 대상을 이해하는 것.  그게 복잡한 세상을 살아가는 인간이 취할 수 있는 효율지향적 삶의 자세일 것이다.

하지만, 그건 단지 효율의 문제일 뿐이고..
대상을 통찰할 수 있는 제대로 된 렌즈를 끼고 살아간다는 관점에선 얘기가 달라진다.

나에게 익숙한 그 길을 좀더 넓은 견지에서 바라보기 시작하면 그 길은 전혀 새로운 의미로 내게 다가올 수 있다. 그 길이 나에게 전해주는 정보의 양과 질이 증폭되어갈 때 나는 그 길에서 길을 잃게 된다.  나는 그 길을 새로운 렌즈로 바라보게 되는 것이다. 길을 바라보는 렌즈가 단 1개였다가 그 렌즈의 개수가 수십 개, 수백 개, 수천 개로 늘어나고 그 렌즈들이 다양한 각도로 중첩되어 갈 때 나는 그 길에서 온전히 길을 잃고 어린아이와 같은 마음으로 길을 있는 그대로 직시하게 된다.

뻔히 알고 있고 자주 다니는 거리에서 길을 잃을 수 있는 것. 그건 세상을 바라보는 렌즈를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길을 잃는 능력. 그건 고도의 인지 능력이다. "얼마나 길을 잘 잃을 수 있는가?"는 네비게이션 고도화 시대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질문이자 인간의 퀄리티를 좌우할 수 있는 질문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건 고도의 네비게이션이나 디바이스가 아니라 스스로 길을 잃을 수 있는 네비게이션/디바이스 무력화 능력인 것이다. ^^


PS. 관련 포스트
길을 안다는 것 (知道)
실도, 알고리즘
혁신의 기회와 캐쉬 메모리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313
  • BlogIcon 구월산 | 2012/02/15 23:44 | PERMALINK | EDIT/DEL | REPLY

    길 이야기가 나와서 못참고..ㅎ
    이쪽으로 가면 되지 않을까하고 안가 본 골목길이나 지름길을 갈 때 한번씩 길을 잃고 헤매는데 저는 그 헤매는 과정이 참 즐겁더라고요. 못 보던 건물들이나 가게도 보고, 이런 데도 있구나 하고 와하게 되고. 근데 익숙한 길에서 길을 잃는다는 건 좀 다른 일인것 같네요. 그건 정말 멋진 일이죠.

    • BlogIcon buckshot | 2012/02/16 23:51 | PERMALINK | EDIT/DEL

      익숙한 길에서 길을 잃을 수 있으면, 낯선 길에서 날라다닐 수 있을 것 같아요. 구월산님 댓글 덕분에 길 잃기 내공을 더욱 강하게 키워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 BlogIcon LEO레오 | 2012/02/18 12:2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철학적인 글 잘 보았습니다. 비슷한 생각이라도 이렇게 단단한 언어로
    표현하니 새롭게 다가옵니다. 아마도 오랜 경험에서 우러난 말의 힘일
    까요? 하고 싶은 말은 많은데 목 밑에서 막혀서 우물쭈물 하는 제 자신
    에 한심스러워 질 때도 있습니다. 조금씩 나아지는 모습에 위안을 삼는
    게 고작이지요.

    익숙한 길에서 길을 잃는다는 것. 몇 마디의 말에 작지만 큰 충격을 받았
    습니다. 우리는 평상시 하던 일, 먹던 음식, 가던 길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몰라도 될지도 모르지만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당장 눈
    에 보이는 효율만이 전부는 아니겠지요.

    평범한 일이라도 입체적인 시각으로 꿰뚫어 보는 통찰력. 오래 지켜보고
    많이 행해봐야 조금씩 사고가 트이겠지요..? 저 역시 가지고 싶은 능력입
    니다. 지금은 가고 없는 古 스티브 잡스도 익숙함 속에서 참 많이 길을 잃
    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너 자신을 알라"고 말했던 철학자 소크라테
    스도 마찬가지 일테고요.

    알 수록 모르고, 모를수록 알게 된다... 저는 아직 몰라가는 단계인 것 같
    습니다. 알고 싶은 것, 하고 싶은 것은 많은데 우물쭈물 한다고 할까요...
    존경하는 아버지께서 자주 하시는 말씀이 있는데요. "뛰지 마라. 대신 부
    지런히 걸어라" 혈기 왕성하던 시절, 무슨 말인지 잘 몰랐지만 요즈음
    조금씩 알아가는 것 같습니다.

    buckshot님 말씀대로 익숙할 수록 길을 잃어봐야 겠습니다. 이 조차도
    쉽지 않을 것 같네요. 더욱 더욱 많이 헤매이고 싶습니다. 그럴수록 길
    에 조금씩이나마 다가갈 수 있겠지요...? 이러한 철학적인 담론을 할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게 참 좋습니다. 모든 학문의 끝 혹은 모든 학문의
    바탕에 "철학"이 있다는데요. 그 철학을 찾아 가고자 합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2/02/18 16:37 | PERMALINK | EDIT/DEL

      보통 생존본능과 결부되어 있기 마련인 상상 메커니즘을 의도적인 길잃기 놀이에서 작동시킬 수 있으면 참 재미 있을 것 같습니다. 상상한만큼 길을 잃어버리게 되는 것이니까요. 나는 길잃기 본능을 타고난 생물이다란 주문을 매일 제 자신에게 걸어줘야 할 것 같아요. ^^

NAME PASSWORD HOMEPAGE

Breadth & Depth :: 2010/07/19 00:09

2010년 4월14일에 @cachoxm님의 트윗에서 인상적인 글을 보게 되었다.



@cachoxm님의 트윗을 보고 나니,
예전에 올렸던 포커, 알고리즘이 떠올랐고, 자연스럽게 티핑, 알고리즘이 연상되었다.

뭐가 되었건, 자신이 즐기고 있는 것이 무엇이든, 그것 안에서 중요한 통찰을 끌어낼 수 있다. 그게 포커이든, 고스톱이든, 당구이든, 게임이든, 독서이든, 음악이든, 드라마이든, 영화이든, 블로깅이든, 트위팅이든 말이다. 통찰은 어디에나 잠재하고 있다. 잠재하고 있는 통찰을 끌어낼 수 있는 내공은 특정 분야/부분에 대한 열정적 집중에서 나오기 마련이다.  (포커, 알고리즘)

전체는 부분의 단순 합이 아니다. 부분은 전체의 일부로만 존재하진 않는다. 표면적으론 부분은 전체에 소속되어 있는 전체의 하위 개념처럼 보이지만 어떤 절묘한 시공간적 상황에선 부분이 전체를 삼킬 수 있는 가공할 위력을 발휘할 수도 있는 것이다. 티핑 포인트는 전체를 집어 삼킬 수 있는 부분의 절묘한 빅뱅적 스냅샷에서 발생된다. 전체가 부분을 휘하에 아우르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부분은 결코 전체의 하위 개념이 아니다. 전체 안에 부분이 있고 부분 안에 전체가 있는 것이다. 미세한 부분이 거대한 전체를 한가득 머금고 있는 일촉즉발의 순간이 바로 티핑 포인트이다. (
티핑, 알고리즘)



부분’은 항상 ‘전체’를 머금고 있기 마련이다. 디테일에 강하다는 것은, 아주 작은 ‘부분’을 통해서도 ‘전체’를 통찰할 수 있는 힘이 있음을 의미한다. '전체'와 '부분'은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Breadth'와 'Depth'는 서로 연결되어 있다. 깊이는 강한데 넓이가 약하다면, 진정 깊이에 강하진 않다고 봐야 한다. 넓이엔 강한데 깊이가 약하다면, 진정 넓이에 강하다고 보긴 어려운 것이다.

@cachoxm님의 'Breadth & Depth' 내공이 담긴 트윗을 통해 중요한 가르침을 얻었다. ^^




PS. 관련 포스트
티핑, 알고리즘
포커,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037
  • Tracked from toms sal | 2013/06/13 11:28 | DEL

    Its extremely brilliant YouTube video in terms of quality, actually good, its quality is actually appreciable Read & Lead - Breadth & Depth.

  • BlogIcon OnTheWheel | 2010/07/19 16:26 | PERMALINK | EDIT/DEL | REPLY

    부분과 전체를 동시에 볼줄아는 통찰력. 부러운 능력이죠. 부분, 부분을 종합하여 전체를 유추하고, 유추된 전체로 전체를 이루기 위한 부분의 세부 사항을 그려가는 능력.

    • BlogIcon buckshot | 2010/07/20 06:59 | PERMALINK | EDIT/DEL

      부분과 전체의 연결점, 부분이 전체를 삼키는 시공간. 이런 것들에 대해 생각하면서 부분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조금씩 배워나가는 시간들이 소중한 것 같습니다. ^^

  • BlogIcon 토댁 | 2010/07/19 18:2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 토댁도 늘 쓰는 한글이고 말인데 우째이리 buckshot님과 차이가 나는지 모르겠네요..ㅎㅎ
    역시 우리 buckshot님은 하나에서
    열을, 아니 백을 뽑아 의미를 새로이 창조하시는 능력을
    선물 받으신 것 같아욤..^^

    뜨거운 초복인 오늘,
    건ㄴ강히 보내고 계시죰?^^

    • BlogIcon buckshot | 2010/07/20 07:00 | PERMALINK | EDIT/DEL

      어이쿠.. 토댁님. 그렇게 말씀하시면 전 부끄러워 숨고 싶어집니다요.. 초복에 맛있는 삼계탕 드셨나요? 전 삼계탕 집이 만원이라 걍 부대찌개 먹었습니다요~ ^^

NAME PASSWORD HOMEPAGE

강약, 알고리즘 :: 2010/01/22 00:02

Performance expert인 Marcus Buckingham은 탁월한 성과는 약점 고치기가 아닌 강점(Strength)에 대한 집중에서 나온다고 얘기한다. 강점을 발견하고 그것을 업무의 중심에 놓고 계속 발전시켜 나갈 때 높은 퍼포먼스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다고 말한다. 

"약점을 고치지 말고 강점에 집중하라!"는 물론 좋은 말이긴 하다.  하지만, 강점과 약점을 너무 차별적으로 대우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어서 좀 아쉽다. 약점에 대한 보다 더 적극적인 관점과 애정이 필요하지 않을까? ^^  
The Freak Factory: Making Employees Better by Helping Them Get Worse에 멋진 표현이 나온다. 

Framing characteristics in terms of strength and weakness is the wrong way to think about people.

강점과 약점을 구분하는 것 자체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강점과 약점은 사람의 유니크한 개성을 구성하는 "나누어질 수 없는 한 덩어리"인데  사람의 강점과 약점을 억지로 구분하고 강점을 예뻐라 하고 약점을 천대하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코미디란 얘기다. 

아래 조견표가 보여주는 것처럼,
창의성이란 강점을 갖고 있다면 질서/구조화에선 약점을 보이기 쉽고, 유연한 사고의 강점을 갖고 있다면 일관성 부족이란 약점을 보일 수 있다. 현실적이란 강점을 갖고 있으면, 긍정적 사고 결핍의 약점을 보이기 마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점과 약점은 동전의 양면이자, 뫼비우스의 띠와 같다. 둘은 결코 분리될 수 없다.  강점 속에 약점이 숨어 있고, 약점 속에 강점이 잠재하기 마련이다. 강점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마음을 놓다간 어느새 강점 속에 숨어 있던 약점이 고개를 들기 일쑤이고, 약점을 부끄럽게 여기고 약점을 억지로 고치려 하거나 외면하게 될 경우, 약점의 이면에 있는 강점이 세상 빛을 보게 될 가능성을 스스로 뭉개게 된다.

결국,
강점과 약점을 동시에 바라볼 수 있는 관점을 가져야 한다.  강점과 약점을 나눠서 보는 시각은 편향 가득한 시각일 뿐이다.  고대 페르시아인들이 편향의 함정에 빠지지 않기 위해 술에 취했던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강점과 약점은 인간의 편향적 관점이 낳은 반쪽 짜리 환상일 뿐이다. 실제로 강점과 약점은 존재하지 않는다. 단지 강점이라고, 약점이라고 바라보고 싶어하는 편향적 프레임만 존재할 뿐이다. 
고대 페르시아인들은 중요한 사안이 발생했을 때 2가지 상반된 상황에서 각각 의사결정을 내렸다.  '술에 취했을 때 vs. 술에 취하지 않았을 때'. 이 2가지 상황에서 동일한 의사결정이 도출되었을 때에만 그 결정에 의한 액션을 취했다.  (편향, 알고리즘)


강점을 반성하고, 약점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반쪽 환상에서 벗어나 현실을 직시할 수 있다. 

의사결정과 마찬가지로 '강점-약점'은 호불호가 분명한 선악 프레임 상에서 작동한다. 호불호는 감정의 영역이다. 감정은 균형감각을 잃기 쉽고 환상을 먹고 살기 마련이다. 환상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는 균형 메커니즘을 장착하고 그것을 계속 발전시켜 가야만 감정이 이끄는 편향적 환상 플랫폼 상에서 헤매지 않을 수 있다. ^^ 





PS. 관련 포스트
감정, 알고리즘
강약의 링 - 강즉시약 약즉시강 (强卽是弱 弱卽是强)
강점 vs 감정
제허, 알고리즘
편향,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954
  • BlogIcon 夢の島 | 2010/01/22 00:36 | PERMALINK | EDIT/DEL | REPLY

    동양에서 보는 '극과 극은 서로 통한다'는 사상과도 통하는 내용이군요
    장점이 곧 단점이고 단점이 곧 장점이라는 사고는 서양식의 이분법보다는 동양식의 전체론적인 사고에 기반하지 않고는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죠
    그런 의미에서 동양적인 사고는 편향성에 대한 좋은 처방이 될 지도 모르겠군요

    • BlogIcon buckshot | 2010/01/22 19:55 | PERMALINK | EDIT/DEL

      예, 전체론적이고 통합적 사고방식에서 분명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고의 방법론을 발전시켜 나가는 과정에서 새롭게 얻는 통찰이 매우 소중한 것 같구요. 귀한 댓글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

  • BlogIcon 고구마77 | 2010/01/22 14:23 | PERMALINK | EDIT/DEL | REPLY

    structural thinking을 강요받는 컨설턴트지만 unorganized thinking을 좋아하는 저에게 흥미로운 내용입니다.

    사실 경영학이나 사회학에서 말하는 과학적 사고라는 것이 연구대상을 linear system이라 가정해 버리고 수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 같습니다. 현실은 요소 요소들이 복잡한 상호관계로 엮여있는 non-linear system임이 분명한데도 말이죠. 어찌보면 폭력적이라고까지 할 수 있는 엄청난 가정임에도 그 편리성을 맛보면 헤어나오기 쉽지 않죠. (뭐 사실 그게 뭐가 문제인지도 모르고 공부/연구하시는 분들도 많으니...-_-)

    강점 약점을 구분하는 사고도 마찬가지인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글 읽고 많이 배우고 갑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10/01/22 19:59 | PERMALINK | EDIT/DEL

      structural thinking과 unorganized thinking를 적절히 융합시켜 사고할 수 있으면 참 좋으련만, 그게 맘처럼 잘 안됩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폭력적인 사고 프로세스가 횡행하고 있고 저도 거기에 영향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 '분리'가 참 편리한 방법이긴 한데 분리로 인해 잃어버리는 것도 참 많다는 딜레마가 있으니.. 계속 훈련에 훈련을 거듭하다 보면 발전이 있겠지란 희망을 갖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귀한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

  • BlogIcon 박재욱.VC. | 2010/01/22 14: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강점과 약점이 뫼비우스의 띠와 같다는 말이 참 와닿네요. 확실히 강점과 약점은 서로 분리해서 바라볼 수 있는 있는 부분은 아닌 것 같군요. 이 부분에 대해 좀 더 많은 고민을 해 보아야겠습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10/01/22 20:00 | PERMALINK | EDIT/DEL

      뫼비우스의 띠를 잘 다루고 싶어요. 필요할 땐 분리의 프레임을 사용하더라도 뫼비우스의 묘를 몸과 마음에 잘 붙이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 BlogIcon 초하(初夏) | 2010/01/23 03:2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때로는 약점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노출하는 것도 부드러운 연출에 도움이 될 거 같아요...

    어떻게 지내시나요...
    소문이라도 들으셨을가요... 오랜만이시라, 이런 초대를 해도 될런지 모르겠어요...
    다음 주에 '제6차 동시나눔'을 시작합니다.
    관련 글은 아니지만, 링크된 이 글( http://chohamuseum.net/396 ) 보시고,
    동참과 응원을 부탁드려요~~ ㅎ

    • BlogIcon buckshot | 2010/01/23 16:54 | PERMALINK | EDIT/DEL

      초하님, 댓글 주셔서 넘 반갑습니다. 계속 멋진 이벤트 하시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으네요. 여유가 없는 제 생활이 갑자기 미워지려고 합니다. 계속 좋은 글과 이벤트 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제 자신을 다그쳐야 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초하(初夏) | 2010/01/23 21:53 | PERMALINK | EDIT/DEL

      왜 이러시나요... 부끄럽습니다. ^&^
      그렇다고 벅샷님 자신을 미워할 것까지야...ㅎㅎ

      지난 번, 고맙게 받아 읽었던 '딜리셔스 샌드위치' 독서 후기를 아직 까지도 올리지 못해서 제가 더 죄송한 마음이 크답니다. 그래서 더 못 찾아왔다는... 다, ㅋ 핑계지요...

      그래서 꼭 동참해주시면 좋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제 욕심일까요... 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티핑, 알고리즘 :: 2009/09/04 00:04

우연히 후배가 메일로 보내준 인상적인 포스트를 읽었다.  (엉덩이짤 하나로 상황 반전된 신민아)

신민아는 일찌감치 엄청난 전폭 지원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뜨지 못했다.  5-6년을 그렇게 뜨지 못하던 신민아.. 

2006년에 거대한 반전이 시작된다. 영화 '새드무비'에 출연한 신민아의 영화 속 '힙업' 짤방'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면서 신민아의 매력에 대한 주목이 본격화되기 시작한다.

이후 지속적 집중조명의 대상이 되고 마는 신민아의 바디라인은 신민아의 최대 매력 포인트가 되었고 신민아는 전지현의 뒤를 잇는 차세대 아이콘으로 화려하게 비상한다


위 포스트를 읽고 떠오르는 책 한 권이 있다. 말콤 글래드웰의 티핑 포인트 (tippint point: 급격한 변화 시점).  이 책엔 3가지 티핑의 법칙이 나온다.  일리 있는 포인트라 생각한다.
  1. 소수의 법칙 (The Law of the Few)
  2. 고착성 요소 (The Stickiness Factor)
  3. 상황의 힘 (The Power of Context)

그런데, 나 개인적으론..
말콤 글래드웰의 티핑 포인트 법칙보다는
신민아 짤방 포스트가 훨씬 더 티핑포인트란 개념을 뇌리에 더 확 꽂히게 설명해 주는 것 같다. 

전체는 부분의 단순 합이 아니다. 부분은 전체의 일부로만 존재하진 않는다. 표면적으론 부분은 전체에 소속되어 있는 전체의 하위 개념처럼 보이지만 어떤 절묘한 시공간적 상황에선 부분이 전체를 삼켜버릴 수 있는 가공할 위력을 발휘할 수도 있는 것이다.

신민아를 푸쉬했던 수많은 비즈니스/마케팅적 노력이 모두 허사로 돌아가는 상황 속에서 그닥 푸쉬할 의도(?^^) 없이 가볍게 스쳐지나갔던 영화(새드무비) 속 스냅샷 한 방 속에 신민아를 티핑시킬 수 있는 엄청난 에너지가 잠재하고 있었다.  

티핑 포인트는 전체를 집어 삼킬 수 있는 부분의 절묘한 빅뱅적 스냅샷에서 발생되는 것 같다. 전체가 부분을 휘하에 아우르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부분은 결코 전체의 하위 개념이 아니다. 전체 안에 부분이 있고 부분 안에 전체가 있는 것이다. 미세한 부분이 거대한 전체를 한가득 머금고 있는 일촉즉발의 순간. 그것이 바로 티핑 포인트이다. ^^



PS. 관련 포스트
시스템 사고
거잠,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905
  • BlogIcon 지구벌레 | 2009/09/04 12:5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이해하기 쉬운..ㅎㅎ..너무 좋습니다.
    다만..그 짤방이 함께 했더라면..싶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buckshot | 2009/09/04 23:41 | PERMALINK | EDIT/DEL

      이해를 쉽게 해주셨다니 넘 감사합니다. ^^
      짤방은 빨간색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 BlogIcon 박재욱.VC. | 2009/09/08 18:1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말 그대로 '티핑 포인트'군요. 사람도 기업도 저러한 티핑 포인트는 언제 찾아올지 모르기 때문에, 항상 준비하고 있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 신민아도 확 뜨지 못하는 자기 현실에 비관해 있지 않고 꾸준히 몸매 관리를 해왔기 때문에 저러한 티핑 포인트를 얻지 않았을까요?

    시장의 변화를 읽고 준비된 자세로 기다리는 기업만이 성공할 수 있다는 교훈을 남겨주네요. 좋은 글 감사 드립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09/09/08 21:51 | PERMALINK | EDIT/DEL

      박재욱.VC.님 말씀에 100배 동감합니다~ ^^
      정말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꾸준하게 복리를 쌓아가듯 자기 관리를 지속했기 때문에 자신 안에 잠재하고 있었던 거대한 가능성을 밖으로 꺼낼 수 있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항상 변화무쌍한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한 준비성을 최적화할 수 있는 복리적인 포스 축적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귀한 글 정말 감사합니다~

      http://www.read-lead.com/blog/entry/복리-알고리즘

  • BlogIcon duecorda | 2009/09/23 11:07 | PERMALINK | EDIT/DEL | REPLY

    구독하고 있지는 않지만 근래 검색결과를 통해 벅샷님의 블로그를 종종 오게 되네요.
    재밌는 글 잘 읽었습니다.
    그, 티핑포인트를 부분이라고 보는 시각이 사실은 우리가 전체네트워크를 2차원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생기는 오해가 아닐까요?

    • BlogIcon buckshot | 2009/09/23 21:52 | PERMALINK | EDIT/DEL

      예, 말씀하신 것처럼 시야의 차원과 스케일 레벨이 시각과 사고의 한계를 낳게 되는 것 같습니다. 항상 더 높은 차원에 대한 의식을 할 수 있는 여유가 있어야 할텐데 말입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