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토'에 해당되는 글 5건

나를 분리한다는 것 :: 2013/05/24 00:04

나는 블로깅을 하면서 buckshot이란 닉네임을 쓰고 있다. 나의 본명과 다른 별도의 이름을 사용하면서 벅샷으로 블로깅을 하는 기분은 나름 유쾌하다. 벅샷은 나와 사뭇 다른 포지셔닝을 취하면서 나와 살짝 분리된 또 다른 나로서 살아가게 되는 셈이다.  

내 자신이 분리된 느낌은 사뭇 묘하다.

나와 벅샷은 같은 듯 다르며, 다른 듯 같은 사이이다. 나는 쩐신이 지배하는 세상 속에서 찌질한 소시민의 삶을 몸소 살아간다. 부족함이 차고 모자람이 넘치는 존재이다. 반면 벅샷은 현실 속 제약으로 허덕이는 나와는 달리 나름 고고한(?) 사유의 세계 속에서 이상적인 듯한 의견을 블로그에 올리며 현실 속의 나를 끊임없이 계몽한다. 현실 속 나는 벅샷의 그런 모습을 바라보며 부러워 하기도 하고 때론 재수없는 놈이라 여기기도 한다. 벅샷은 현실 속 나의 모습을 바라보며 안타까워 하기도 하고 때론 이해해 주기도 한다. 나와 벅샷은 끊임 없이 대화를 나누며 서로를 자극하기도 하고 서로에게 의지하기도 한다. 나는 멘토가 필요 없다. 벅샷이 나의 멘토가 되어주기 때문이다. 벅샷은 나를 멘티 삼아 여러 가지 인생의 팁을 나에게 알려주기도 하지만 때로는 멘티인 나로부터 뭔가를 배우기도 한다. 고고한 생각만 일삼는 재수 없는 벅샷에게 결핍되기 쉬운 현실 감각을 내가 일깨워주기 때문이다. 나는 벅샷에게 배우고 벅샷은 나로부터 배운다. 나와 벅샷은 인생의 동반자이다.

나와 벅샷 사이엔 일종의 막이 형성되어 있다. 처음엔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듯한 막이 어색하고 촌스럽게 느껴지기까지 했으나 시간이 흘러가면서 나와 벅샷 사이에 존재하는 막은 그 자체가 하나의 세계가 되어갔다. 막은 나와 벅샷 사이의 긴장이기도 했고 나와 벅샷 사이의 교감을 대변하기도 했으며 나와 벅샷을 분리시키는 기반이자 나와 벅샷을 하나이게 하는 가교이기도 했다. 나와 벅샷 사이에 존재하는 막을 수시로 투과하기도 하고 막에 가로막혀 옴짝달싹 못하기도 하는데, 변화무쌍한 막의 형상은 나를 항상 설레게 하고 나는 그 막이 일종의 우주가 되어 계속 팽창하고 지속적으로 수축함을 느낀다. 나는 벅샷 속으로 침투하고 벅샷은 내 속으로 틈입한다.

이 모든 현상은 분리에서 시작되었다. 나로부터 벅샷이 탄생하는 순간 나는 두 개의 자아로 분리되었고 분리된 두 개의 자아는 각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하지만 각자의 길이 교차되는 지점이 형성되었고 교차가 잦아지면서 두 개의 자아는 뫼비우스의 띠를 형성했다. 나를 보기 위해선 분리는 필연적이다. 분리하지 않으면 나는 그저 나일 뿐이고 응시하는 주체도 응시 당하는 객체도 존재하기 어렵다. 나와 벅샷은 서로를 응시한다. 나에게 투영된 벅샷, 벅샷에게 투영된 나, 투영에 투영을 거듭하는 나와 벅샷의 스토리는 지금 이 순간도 자가증식을 거듭한다. 이러한 '나-벅샷'의 관계 형성을 가능케 한 블로깅이 내겐 그저 놀랍기만 하다. ^^



PS. 관련 포스트
분류, 막..
막, 도구, 의도, 양자
경계
세포와 세포 사이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519
  • buy toms

    Tracked from buy toms | 2013/06/13 11:40 | DEL

    This post %title% is priceless. When can I find out more?

  • new toms

    Tracked from new toms | 2013/06/13 11:46 | DEL

    This post %title% presents clear idea in favor of the new visitors of blogging, that really how to do blogging.

  • BlogIcon The Black Ager | 2013/05/24 00:45 | PERMALINK | EDIT/DEL | REPLY

    alter ego라고 하죠. 슈퍼맨과 클락 켄트, 에미넴의 슬림 셰이디 같은... 이게 현대 대중문화에 이미 널리 퍼져 있는 세계관인데 그 시초는 기독교에 있지 않을까 생각했던 적이 있어요. 어찌 보면 문화의 중심이 신에서 인간, 또 인간에서 개인으로 옮겨 가면서 누구나 아버지, 아들, 성령의 삼위일체와 같은 자기만의 개성 있는 자아 체계를 구성할 수 있게 된 게 아닌가 싶습니다. buckshot님이 (이름 모를) '그분'에게는 일개 블로거를 넘어 새로운 차원으로 연결되는 수호신과 같은 존재가 되는 거죠 ^^

    • BlogIcon buckshot | 2013/05/24 09:21 | PERMALINK | EDIT/DEL

      누구나 나만의 개성을 담은 자아 체계를 구성한다.. 넘 매력적인 상이 그려지네요. 주말을 앞두고 아주 큰 선물을 받은 느낌입니다. 보내주시는 댓글이 얼마나 큰 영감과 자극을 주시는지 모릅니다. 부족한 포스팅을 언제나 통찰력 있는 댓글로 덮어주고 계십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 Sonar | 2013/05/25 23:16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감명깊네요 Lil wayne - Mirror 한번 들어보세요 이번 포스트내용을 위한 곡입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3/05/26 08:44 | PERMALINK | EDIT/DEL

      노래 선물 넘 감사합니다. 지금 듣고 있는데 참 좋으네요. ^^

  • Wendy | 2013/05/30 09:24 | PERMALINK | EDIT/DEL | REPLY

    분리된 두 개의 자아로 살아가고 계시는 그 흥미진진하고 멋진 삶과 스토리를 블로깅으로 공유해주시니 더할나위없이 행복합니다! 서로를 응시하는 두 개의 자아. 정말 부럽습니다. ^^ 두 개의 자아 간의 역동과 상호작용을 언제나 이 곳에서 오랜동안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3/05/30 21:11 | PERMALINK | EDIT/DEL

      부끄럽습니다. 그저 소소한 분리이고 일상의 응시입니다. 작아도 소중한 것이긴 하구요. 항상 격려해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뇌멘토 :: 2012/11/09 00:09

성장을 위한 효율적인 방법 중의 하나는 멘토를 가까이 하는 것이다.  성장이 무엇인지, 현재의 나는 어떤 상태인지, 더 좋은 내가 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지, 더 좋은 내가 되기 위해서 나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통찰력 있는 조언을 지속적으로 들을 수 있다면 분명 성장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나에게 멘토가 필요하면, 나의 멘토로 누가 가장 적합할까?
유력한 후보 중의 하나는 바로 나 자신이다.

스스로 멘토가 된다는 것은 나를 멘토와 멘티로 분리하고 나를 내 안의 멘토와 멘티 간의 대화 플랫폼으로 구성하는 것이다. 멘토가 되어 나를 멘티로 바라보고 멘티가 되어 나를 멘토로 바라볼 때 나는 나에 대해 더욱 많이 이해할 수 있고 나의 성장에 대해 온전히 집중할 수 있게 된다.

인간의 뇌는 거대한 가상현실의 바다 속을 헤매는 돛단배이다.  뇌는 가상현실을 진짜라고 착각하면서 살아가고 있는 것이고 인간은 뇌가 헤매고 다니는 가상현실 세계 속을 수동적으로 소비하고 있다. 인간이 가상현실 세계를 수동적으로 소비할 경우 인간은 뇌에 의해 속절없이 현혹당하는 뇌 만족 도구로 전락 당하는 굴레와도 같은 현실에서 벗어날 수 없지만, 인간이 스스로 뇌를 조종하면서 뇌에게 인간 성장을 위한 가상현실 시나리오를 주입할 경우 인간은 뇌를 현혹시키면서 인간 성장을 향한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게 된다. ^^

나의 뇌 속에 뇌를 현혹시키는 나만의 가상현실 플랫폼을 구축해보자.  '나' 멘토와 '나' 멘티로 구성된.

멘토가 되어 나를 읽고 나에게 주어진 가능성을 탐색하는 것.
멘티가 되어 멘토의 음성을 듣고 멘토가 전해주는 인생 팁들을 차곡차곡 나의 것으로 만들어 가는 것.
내 안에 울려 퍼지는 멘토와 멘티의 대화를 듣는 것. 내 안에서 연주되는 멘토-멘티 협주곡을 감상하는 것.

나를 멘토와 멘티로 분할해서 각자를 발전시키고 어느 순간 그 둘이 하나가 되어 온전한 내가 되는 경험을 하게 되는 것.  뇌에게 속절없이 당하고만 살았던 나 자신의 흐트러진 모습을 정돈하고 뇌멘토링을 통해 뇌에게 역습을 감행할 수 있다면 '나'는 존재에 있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인간 뇌는 거대한 가상현실 플랫폼이다. 그것을 의도적으로 설계하고 주도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면 가상현실 플랫폼은 인간 성장을 위한 커다란 발판이 되어줄 것이고 그것에 수동적으로 휘둘리는 삶을 지속한다면 가상현실 플랫폼은 인간을 좀비/로봇으로 규정하고 어리버리한 상태로 살아가도록 내버려둘 것이다. 아니 유린할 것이다. ^^




PS. 관련 포스트
나의 멘토는 바로 나다.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430
NAME PASSWORD HOMEPAGE

노이즈 필터링의 주체 :: 2011/11/18 00:08

정보가 팽창하고 범람하면 할수록 정보를 필터링하는 에이전트들이 발전하게 된다. 아마존의 상품추천 알고리즘은 대표적인 노이즈 필터링의 예이다. 아마존은 유저가 좋아할만한 상품만 골라서 추천을 해준다. 유저가 관심을 갖지 않을만한 상품은 추천상품군에서 사전 필터아웃(차단)시키기 때문에 유저는 입맛에 맞는 상품추천 정보만을 보게 된다.

페이스북,트위터의 타임라인은 유저가 피드받을 대상을 선택하면 특정 대상으로부터 피드되는 정보만으로 타임라인이 구성되고 유저는 자신에게 피드되는 타임라인 정보만을 소비하게 된다. 아마존이 유저의 방문/구매 패턴을 분석하여 임의로 상품을 추천한다면, 페이스북/트위터는 유저가 명시적으로 선택한 정보 풀에서 정보가 피드되게 하는 방식을 가져가고 있는 셈이다. 암묵적이냐 명시적이냐의 차이는 있지만 모두 노이즈를 사전에 차단하고 연관성 높은 정보를 filter-in 시키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노이즈를 필터링한다는 것. 사람은 세상을 그대로 직시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향해 돌진하는 정보의 일부를 취사선택하는 시스템을 은연 중에 운영하고 있다. 사람은 생물학적으로 자신을 향한 모든 정보를 다 수용하지 못한다. 볼 수 있는 영역에 제한이 있고 들을 수 있는 영역에 제한이 있다.  모든 정보를 다 수용한다면 인간은 아마 정보 쓰나미를 견디지 못하고 쓰러지게 될 것이다. 의미 있는 정보만 선택적으로 수용하는 필터링 시스템은 인간이 살아가기 위한 기본 조건이다.

온라인 상에 범람하는 정보의 물결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최초에 선정한 필터링 조건(페이스북/트위터)에 의해 기계적으로 피드되어 들어오는 정보를 수용하고, 아마존이 정교한 상품추천 엔진을 통해 추천하는 상품정보를 수용하는 모습은 온라인 정보의 효율적 수용에 필터링 에이전트가 얼마나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온라인 상의 노이즈 필터링 에이전트는 효율 관점에서는 매우 유용한 툴임에 분명하다. 하지만 효율을 지나치게 강조하다 보면 창의력을 제고하고 혁신의 기회를 포착하는데 있어서 명확한 한계점에 부딪히기 쉽다. 혁신은 수많은 노이즈 중에서 의미 있는 노이즈를 발굴하는 과정인데 노이즈를 사전에 차단하게 되면 혁신의 기회도 사전에 차단되어 버린다.

일방적으로 필터링된 정보를 수동적으로 받아먹기만 하는 것의 폐해를 알아차려야 한다. 노이즈 필터링 에이전트는 노이즈만 거르는 것이 아니라 혁신의 기회도 함께 거른다는 것을 명확히 인지해야 한다. 나를 도와주는 아마존의 상품추천 알고리즘, 내겐 한없이 편한 페이스북/트위터의 타임라인은 나의 편식 취향을 극대화시키는 편식 도우미일 수 있다.

노이즈를 필터링 에이전트에게 일임하지 말고 나를 향해 다가오는 정보 중에서 일견 노이즈로 보이지만 나의 생각을 혁신시키고 나의 행동을 바꿔줄 뭔가를 적극 수용할 수 있는 기회의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 의미 있는 노이즈를 내 옆에 가까이 둘 수 있으려면 스스로 필터링 에이전트가 되어야 한다. 즉, raw information에 스스로 접근해서 의미 있는 노이즈 정보를 픽업하는 노이즈 발굴자가 될 필요가 있다. 요즘 유행하는 슈퍼스타 K, 위대한 탄생의 심사위원/멘토와 같은 마음으로 원석을 발굴하는 역할을 직접 수행해야 한다.

노이즈 필터링의 주체는 누구인가? 나는 필터링 에이전트에게 모든 것을 맡긴 채 필터링 에이전트가 입에 넣어주는 혀에 잘 받는 음식만 쏙쏙 받아먹는 수동적 정보소비자인가? 아니면 슈스케/위탄의 오디션 심사위원/멘토와 같이 지금은 노이즈에 가까워 보이지만 향후에 찬란한 빛을 발할 가능성을 갖고 있는 원석을 발굴하는 탐험가인가? ^^



PS. 관련 포스트
아마존이 내게 생뚱맞은 책을 추천해 주면 좋겠다.
'타임라인'이란 이름의 감옥
소음,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271
NAME PASSWORD HOMEPAGE

나의 멘토는 바로 나다. :: 2011/07/11 00:01

나는 오늘도 나를 응원한다
마리사 피어 지음, 이수경 옮김/비즈니스북스


비즈니스북스의 이혜경님께서 보내주신 책이다.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 중의 하나는 '인정받기'이다.  남으로부터 인정을 받고 싶어하는 욕구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누구나 남으로부터 인정을 받고 싶어하고 거절 당하기를 두려워한다.  그런데 이 욕구는 구조적인 문제를 갖고 있다. 인정을 받는다는 것은 내가 능동적으로 결과를 컨트롤할 수가 없고 타인의 피드백에 수동적일 수 밖에 없다. 내가 아무리 애를 써도 인정받지 못하면 인정받기 위해 기울였던 수고는 공허해진다. 내가 나를 바라보는 시각과 타인이 나를 바라보는 시각 간의 비대칭적 상황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것이고 그로 인해 인정받고 싶은 욕구는 숱한 상처를(?^^) 받기 일쑤이다.

현대사회는 '스펙'이 많은 것을 좌우한다. 성공과 행복도 스펙이 좌우하는 시대다. 자본주의 사회는 부/지위와 같은 스펙을 통해 물질적 성공을 규격화/정량화하고 상호 간의 비교를 용이하게 한다.  성공의 크기가 표면적으로 드러나게 되면서 여기에 집착하는 '속물근성'이 등장하게 된다. (속물: 사람의 작은 일부분만 갖고 사람됨 전체를 정의해 버리는 자)  하이스펙을 추구하는 그룹에 소속되어 편안해 지고 싶은 욕구가 거세지는 속물근성의 시대를 우린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속물근성이 일상 속으로 깊숙이 침투하고 수많은 사람들이 불나방처럼 하이스펙을 추종하는 상황에서 속물 쓰나미에 휩쓸리지 않기 어렵고 속물적 기준에 의해 자신을 판단하고 끊임없이 자신을 앞으로(?) 나가도록 채찍질하는 과정 속에서 자존감은 흐려져 가기만 한다. 자본주의 사회는 '자본'의 존재감이 극대화되도록 프로그래밍되어 있고 자본은 자신의 존재감 극대화를 위해 자본을 유통시키는 사람들의 존재감을 극소화하게 된다. 아래와 같이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에서 '유전자'를 '자본'으로 치환해도 문장이 제법 부드럽게 읽힌다. ^^

복제자는 직접 움직이기 보단 거대한 군체 로봇 안에서 편안하게 거주하면서 원격 조정을 통해 군체 로봇을 교묘하게 다룬다. 복제자는 인간의 몸과 마음을 창조했으며, 그것을 보존하는 것만이 인간이 존재하는 유일한 이유이다. 그들은 영속하는 자본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으며, 인간은 그들의 생존 기계일 뿐이다.

인정받고 싶은 욕구를 타인에 의해 좌지우지되게 해서는 안 된다.  인정의 주체는 타인이 아닌 바로 나 자신이다. 내가 내 자신을 최종적으로 인정할 수 있어야 한다. 아무리 타인으로부터 인정을 받지 못해도 내 자신이 나를 인정할 수 있으면 나는 인정받고 싶은 욕구를 충족할 수 있게 된다. 위대한 멘토가 내 옆에 있어도 나 자신에 대한 최종 멘토링은 내가 수행해야 한다.  인정의 주체도 성장의 주체도 나 자신이 되어야 한다.

"나는 오늘도 나를 응원한다."라는 책 제목이 매우 마음에 든다.
나를 인정하는 주체도 나이고 나의 자존감을 극대화하는 주체도 나이다.
나의 멘토는 바로 나인 것이다. ^^





PS.  관련 포스트
나를 Read & Lead 하기
자존, 알고리즘
타존,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238
  • 글자세계 | 2011/12/13 13:2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주 아주 힘든 일임을 알기에... 한번 사서 읽어봐야겠습니다.
    현재 저에게 가장 필요한 울림이 될 것 같아요...

    • BlogIcon buckshot | 2011/12/13 21:00 | PERMALINK | EDIT/DEL

      글자세계님은 이미 자신의 멘토가 되셔서 자신을 강하게 응원해 주고 계신다고 생각합니다.^^

  • 정도현 | 2012/11/10 02:0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좋은 글 매번 감사히 읽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정도현 드림

    • BlogIcon buckshot | 2012/11/10 18:43 | PERMALINK | EDIT/DEL

      주신 댓글로 인해 다시 한 번 제 안의 멘토와 대화할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영웅본색] 탈모남성으로서 적룡을 역할모델로 삼고 싶다. :: 2007/09/26 00:28



20년 전 '영웅본색1'을 보러 갔을 때, 친구들은 온통 주윤발과 장국영에 열광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난 좀 달랐다. 주윤발과 장국영의 화려함에 가려 빛을 발하진 못했지만 은근히 끌리는 캐릭터를 가진 배우가 있었고 난 그 배우에게 본능적으로 주목을 했었던 기억이 난다.  그의 이름은 적룡이었다.  부드럽고 젠틀한 스타일로 주인공인 주윤발과 뜨거운 우정을 나누는 둘도 없는 친구로, 장국영을 끔직히 사랑하는 형으로 분한 적룡의 열연은 정말 인상적이었다.

아래 포스팅에서도 언급했듯이 난 유전적으로 탈모의 길을 걸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순신, 징기스칸, 그리고 나.. (탈모,집안,건강,기회)

영웅본색 1을 관람하던 20년 전에 이미 언젠가 도래할 탈모를 예상하고 있었고 자연스럽게 적룡을 주목했었다.  20년이 지난 지금, 예상했던 대로 난 탈모의 길을 가고 있다.  주위에선 가발,이식 등을 권유하곤 하지만 차라리 탈모를 직시하고 탈모남성으로써 어떤 role model을 설정하고 그 역할모델의 매력을 나의 것으로 만들어 나갈지에 대한 고민도 중요할 것 같다.

그런 관점에서 오랫동안 내가 관찰했던 탈모남성들 중에 가장 멋있는 사람은 역시 적룡인 것 같다.  그 사람의 장점과 내가 가진 장점을 잘 조합해서 멋진 탈모남성상을 만들어 가보고 싶다. ^^


A Better Tomorrow


A Better Tomorrow - Friendship


A Better Tomorrow 주제가 (only sound)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426
  • BlogIcon 至柔제니 | 2007/09/26 11: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buckshot님은 훨씬 더 멋있는 모델이 되실 거예요. ^^ 적룡은 저도 눈여겨 봤던 배우인데.. 이렇게 보니 재밌네요.

    • BlogIcon buckshot | 2007/09/26 15:08 | PERMALINK | EDIT/DEL

      제니님, 격려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탈모남성계의 빛나는(이미 빛나는데 또 빛내야 하나?^^) 역할모델이 함 되어 보겠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7/09/29 06:0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적룡 좋아합니다. 무슨 역을 맡든 은근한 품위가 느껴진다고 할까요? 얼마전에 우연히 본 조폭마누라 3에 등장하더군요. 여전히 멋있기는 하지만... 뭐랄까? 좀 슬프더군요. 멋진 배우가 자신의 색을 제대로 내어보지도 못하고 돈에 팔려다니는 느낌이 들어서요.

    • BlogIcon buckshot | 2007/09/29 08:03 | PERMALINK | EDIT/DEL

      61세인데도 여전히 품위를 잃지 않는 모습이 멋집니다. 더 연세가 드시기 전에 그 카리스마를 십분 살릴 수 있는 영화가 함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 always | 2007/10/24 13:20 | PERMALINK | EDIT/DEL | REPLY

    Role model...이라 약합니다. model정도에 머무시면 안되죠...
    buckshot님은 hub가 되실겁니다.
    Hub of the bald!!
    기대하겠습니다! 멋진 Bold of bald를

    • BlogIcon buckshot | 2007/10/24 13:28 | PERMALINK | EDIT/DEL

      격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볼드볼드허브가 된다면야 무한영광이겠지요. Bold Bald Hub 만세~ ^^

  • BlogIcon viper | 2007/10/28 20:50 | PERMALINK | EDIT/DEL | REPLY

    英雄本色...전 중학교 때 봣는데 당시 홍콩느와르의 인기는 요즘 한류와 비견할만 했죠....첨 화양,명화,연흥 3개관에서 개봉했는데 개봉시에는 크게 인기를 얻지 못했으나 再개봉관에서 폭발적인 히트를 치면서 엄청 화제가 되었었죠..영봉본색 1편의 인기를 타고 2편이 개봉되고 첩혈쌍웅으로 오우삼이 불을 당긴 홍콩 느와르는 정점을 찍게 됩니다..(당시에는 액션장면에서 초슬로우로 찍는 기법이 오우삼이 독창적인 스타일이라고 생각했는데 후에 샘 페킨파의 스타일에 영향을 많이 받았음을 알게되기도 하였죠..-와일드 번치 등에서 잘 나타납니다)
    홍콩느와르의 인기를 업고 주윤발이 밀키스, 장국영이 To you 초콜릿 광고에 나왔던 것이 기억나네요..(당시는 케이블 TV의 영화 채널이 24시간 내내 영화를 틀어대던 시기도 아니었고 비디오 가게에서도 정품외 복사된 비짜를 대여해 주던 시기였습니다...영웅본색이 빅 히트 후 유사한 아류작들을 비디어 가게에서 빌려 꽤 많이 봣던 기억이 납니다)적룡도 주인공 중에 하나였는데 주윤발,장국영에 비해선 크게 인기를 못 끌었던 것 같습니다..왜일까요??

    • BlogIcon buckshot | 2007/10/28 21:40 | PERMALINK | EDIT/DEL

      80년대후반~90년대초반엔 거의 홍콩느와르에 빠져 살았던 것 같습니다. 그 당시 재개봉관에서 홍콩느와르를 같이 보았던 친구들이 그리워지네요~ 시간내서 함 연락을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