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매'에 해당되는 글 2건

사고팔기 :: 2018/07/11 00:01

사는 자는 가치를 얻기 위해 사고
파는 자는 이익을 얻기 위해 판다

사고팔기를 하다 보면
가치는 무엇인가
이익은 뭘까에 대한 고찰 놀이를 하게 된다.

사서 얻는 가치와
팔아서 얻는 이익

가치와 이익은 대체 무엇일까..

사지 않아서 얻는 가치와
팔지 않아서 얻는 이익도 있을텐데.

왜 사는 걸까
왜 파는 걸까

존재를 확인하기 위해서??

왜 사지 않는 걸까
왜 팔지 않는 걸까

존재를 확인하기 위해서...


존재는 왜 스스로를 확인하기 원하는가..

심심해서?

왜 심심한가..

스스로를 확인하지 못해서..


확인하지 못해서 심심해지니까 스스로를 확인하고 또 확인하고
확인이 그렇게 유명무실해지면서 계속 심심하고.. 그러니 또 확인하려 하고..

이 무한 순환고리를 빠져나올 방법은 뭘까?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328
NAME PASSWORD HOMEPAGE

파는 것, 사는 것 :: 2014/05/05 00:05

인간은 대부분 저마다 처한 환경에서 자신의 방식으로 셀링을 하면서 살아간다.   회사원은 업무를 팔고, 선생은 가르침을 팔고, 작가는 이야기를 팔고, 스포츠선수는 기술을 팔고, 학자는 지식을 판다.  누구나 뭔가를 누군가에게 팔면서 살아간다.

나는 뭔가를 팔고 있고, 누군가는 내가 판 뭔가를 사고 있다.  나를 중심으로 나와 관련된 거래가 끊임없이 발생한다.  한 번 생각을 해본다.  나는 무엇을 팔아왔는가?  나는 지금 무엇을 팔고 있는가?  나는 앞으로 무엇을 팔 것인가? 

내가 팔고 있는 것을 본질적 레벨에서 얘기할 수 있어야 한다. 피상적인 수준에서 세일즈 품목을 얘기하는데 그치고 있다면 보다 깊게 생각을 전개해서 내가 과연 무엇을 팔고 있는지에 대해 전면적으로 판단을 해봐야 한다.

그리고 나는 누구에게 팔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생각을 해봐야 한다.  회사원은 과연 회사에 뭔가를 팔고 있는 것인가?  스포츠선수는 경기장에 온 관객들에게 뭔가를 팔고 있는 것인가?  배우는 영화관을 찾아온 관람객들에게 뭔가를 팔고 있는 것인가?

판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산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파는 것과 사는 것은 동일함의 선상 위에 놓여져 있는 것 같다.

뭔가를 판다는 것은 역할놀이 상의 한 쪽을 담당했다는 것인데,  판매와 구매는 명백히 하나의 행위이고 편의상 판매와 구매로 나눠서 보는 것 뿐이다. 판매하는 자는 구매하는 자의 마음 속에 수시로 들어갔다 나오면서 구매자의 마음을 얻고자 노력하는 것이고 구매하는 자는 판매하는 자의 마음 속을 끊임없이 들여다 보면서 판매자의 마음을 확인하고자 노력한다. 구매와 판매는 분리할 수 없는 동전의 양면과도 같은 행위이다.

파는 것은 결국 사는 것이다.
사는 것은 결국 파는 것이다.

나는 내가 갖고 있는 뭔가를 남에게 판다.
내가 갖고 있는 것을 남에게 팔기 전에 일단 나부터 그것을 사보게 된다. 그리고 그것을 남에게 팔아도 되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본다. 그런 과정 속에서 나는 자연스럽게 판매와 구매를 동시에 실행하는 자가 되어간다. 사는 자의 입장에 제대로 섰을 때 판매할 수 있게 된다.  파는 자의 입장에 제대로 섰을 때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뭔가를 사면서 파는 자의 입장을 고스란히 나의 입장으로 흡수하는 것. 타인의 일상을, 타인의 마음을, 타인의 노력을, 타인의 행동을 온전히 나의 프레임 속으로 끌어들여 나의 프레임을 변모시켜 나가는 행위이다. 뭔가를 팔면서 사는 자의 입장을 충실히 나의 입장으로 영입하는 것 역시 타인의 틀과 나의 틀 간의 교합을 일으키면서 나를 성장시키는 활동이다.

나는 지금 끊임없이 뭔가를 팔고 있다.
나는 지금 쉴새없이 뭔가를 사고 있다.

블로그에 글을 적는 행위도 사고 파는 행위 그 자체라 볼 수 있다. 단어 하나를 떠올리면서 적는 것, 문장 하나를 만들어 보면서 적어 나가는 것. 단어를 사는 행위이고, 문장을 파는 행위이다.

물리적인 구매와 판매로 한정시켜 보면 한없이 협소한 행동으로 보이는 거래.
디지털 시대를 맞아, 수시로 발생하는 거대한 트랜잭션의 양상으로 발전하고 말았다.

나는 거래를 한다.
나의 뇌 속에서 나의 마음 속에서 나의 몸 속에선 지금 이 순간 엄청난 거래의 신호음이 발생하고 있다.

나는 매매자이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672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