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필터'에 해당되는 글 1건

여필, 알고리즘 :: 2010/05/21 00:01

왜 그녀는 저런 물건을 돈 주고 살까?
브리짓 브레넌 지음, 김정혜 옮김/비즈니스북스

비즈니스북스의 이혜경님께서 메일을 통해 리뷰 요청을 해주신 덕분에 이 책을 만나게 되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필터'란 단어에 주목하게 되었다.

인간은 누구나 자신의 행동은 지극히 정상이라고 생각한다. 이는 인간의 본성이다. 그러다 보니 남녀 모두 제품이나 브랜드 메시지 혹은 판매환경에서 상대의 욕구와 관련된 무엇인가를 결정할 때, 무심코 자신의 젠더 '필터'를 사용하거나 개인적인 선입견에 빠져 버린다.  인간 드라마를 이끄는 대부분의 원동력은 남녀의 관심사나 욕망이 각각 다르다는 점이다. 여성과 남성이 반응을 보이는 어조나 스타일,자극은 확연히 다르다. 많은 마케팅 켐페인이 방송을 타기 전에 남성의 '필터'를 통과한다는 사실은, 여성을 겨냥하는 비즈니스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동시에 중요한 숙제를 안겨 준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만의 필터/프레임을 통해 세상을 바라본다. 필터 중에서 가장 강력한 필터 중의 하나가 바로 젠더(gender) 필터일 것이다. 남성은 남성 필터로 세상을 바라보고, 여성은 여성 필터로 세상을 바라본다.  남성과 여성은 각자 세상을 바라봄에 있어서 결정적인 블라인드 스팟(맹점)을 갖고 있는 것이다. 남성이 여성을 이해하지 못하고, 여성이 남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필터의 차이에 기회가 존재한다.

비즈니스는 전통적으로 남성필터가 절대 강하고, 소비는 여성필터의 힘이 점점 우세해 지고 있다. 생산/공급에서 소비로 헤게모니가 이동하는 상황에선, 비즈니스 플랫폼 상의 남성필터 지배현상은 대폭적인 수술이 불가피해 보인다. 남성성이 비즈니스 상의 생산/공급을 리드하나, 여성성은 대세인 '소비'를 리드한다. 여성성 대세 현상이 심화되고, 여성성이 강한 '웹' DNA가 비즈니스,사회/문화 전반에 임베딩되고 있다. 핵심은 여성이 아니라 '여성성'이다.

'비즈니스/경영을 한다',  '남자답다'  과거엔 이런 말 속에 왠지 모를 우월감이 깃들어 있었다. 하지만, 패러다임이 전환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이런 말들은 이젠 안스럽고 구시대적인 느낌을 준다. '소비한다', '시장 친화적이다', '여자답다'란 말이 능동적이고 쿨하게 느껴진다. 소비주도의 시대가 전개되고, 웹의 영향력이 경영/문화 등에 스며들고 있는 상황에서 '여성성'이 소비를 리드하고 있고 웹이 여성성에 꽤 가깝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제 '남자답다'란 말은 거의 욕에 가까운 표현이 아닐까? ^^

여성성 주도 시대에선, 생물학적으로 여성인 자가 유리한 게 아니라 여성성을 통찰하는 자가 유리하다. 남성 중심의 구시대적 패러다임을 맹목적으로 수용하고 있는 여성은 여성성을 어느 정도 이해해 나가고 있는 남성보다 훨씬 불리한 것이다.

여성필터 속엔 비즈니스 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는 레버가 잠재한다.  여성성을 얼마나 잘 이해하고 여성필터를 경영 체계 전반에 잘 장착할 수 있는가에 비즈니스의 성패가 좌우될 수 있을 것이다. ^^



PS. 관련 포스트
남녀, 알고리즘
여세,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056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