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녁'에 해당되는 글 2건

과녁 :: 2018/10/12 00:02

가까운 곳을 겨냥하고 시위를 당기면 조준이 정확하지 않아도 대충 과녁 근처로 가게 된다.

하지만 아주 먼 곳을 겨냥할 경우
조준이 살짝만 틀어져도 과녁에서 아주 먼 곳으로 날아가게 된다.

아주 먼 곳을 겨냥한다는 것..
미세한 각도의 오차 만으로도 큰 이탈이 가능하다.

10년 후를 겨냥하려고 할 때
각도를 잡으려고 하기 보단
그냥 10년 후의 나를 소환해서 대화를 나눠보는 게 더 편하다.

10년 후의 나를 상정하는 것 만으로도
과녁은 가상일 지라도 내 곁에 있는 거니까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368
NAME PASSWORD HOMEPAGE

타게팅 :: 2017/09/20 00:00

타임라인에서 내가 보는 정보들은 나를 겨냥한 정보들일까, 내가 겨냥한 정보들일까.

타임라인 상에서 나는 겨냥당하는 걸까, 겨냥하는 걸까

내가 원하는 정보는 뭘까
내가 소비하는 정보는 내가 원하는 것에 근접해 있은 걸까
아니면, 내가 그것을 원한다고 느낄 수 있도록 끌려가고 있는 걸까

정보들의 범람 속에서
난 정보들의 흐름에 의해 어디로 이끌려가고 있는 것일까

내가 선택하지 않으면
내가 선택당하게 되는 흐름 속에서
난 온전히 선택을 하고 있는 걸까

선택의 강도가 흐려지면
결국 피선택의 흐름이 강해지는 건데

선택과 피선택의 갈림길에서
선택은 점점 희소한 자원이 되어간다.

타임라인은 내가 선택한 정보들로 피딩되는 게 아니라
나를 겨냥한 정보들의 집합체일 뿐이다.

나는 온전히 선택하기 어려운 프레임 속에 놓여 있다.

내가 원하는 정보는 타임라인 상에서 희소하다.
타임라인을 풍성하게 수놓는 정보들은 소비자들을 찔러 보는 거다.
찔러보고 넘어지면 패대기치는 것이고, 안 넘어지면 다른 초이스를 들이밀면서 또 찔러 보는 거다.

찔러보기와 찔리기 사이의 긴장감이 타임라인 상에 배어 있다.

모바일 폰은 강력한 타게팅 디바이스다.
사용자를 이롭게 하는 도구가 아니라 사용자를 강력 타게팅하기 위해 존재하는 기기이다.

그걸 몸에 지니고 다니는 것은
모바일 트래커를 부적처럼 지니면서
초강력 타게팅의 총공세를 온 몸으로 흡수하겠다는 강력한 의지 표명..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02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