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와 친구들 :: 2012/04/04 00:04

'토마스와 친구들의 미술관 여행' 전시를 잠깐 들어가서 보았다.

아래 소개 글이 인상적이었다.
"갤러리 존은 토마스와 친구들의 과거와 현재 모습을 작품으로 만나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빛 바랜 느낌의 클래식한 작품들은 원작자인 윌버트 오드리가 어린 소년이었을 때 느꼈던
증기기관차에 대한 소중한 추억을 공유할 수 있게 해줍니다."

그렇다. 누구나 추억을 갖고 있다.
그리고 그 추억을 혼자 곱씹기도 하고 누군가와 나누기도 한다.
토마스란 인기 장난감이 누군가의 추억에서 비롯된 것이란 글을 보면서 생각에 잠기게 된다.

한 사람을 규정하는 아이덴티티는 그 사람이 갖고 있는 추억에서 많은 것들이 비롯될 것이다.
추억이 아이덴티티를 축조하고 아이덴티티는 세계관을 낳는다.
사람은 세상을 살아가면서 자신만의 그림을 그려간다. 그것이 일상이든, 세상을 뒤바꾸는 것이든..
그림이 어떤 것이든 그것은 세계관의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세계관은 아이덴티티에서 나온다. 아이덴티티는 추억에서 나온다.

추억은 예쁘게 채색된 기억이다.
추억이 만들어가는 아이덴티티, 세계관, 그림,,

지금까지 '기억'이란 단어에만 관심을 주고 있었는데
이제부턴 '추억'이란 단어에 주목을 선사해야 할 것 같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337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