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의 웹 :: 2015/10/19 00:09

웹은 취향의 유통처

수많은 사용자들의 취향이 네트웍을 타고 흘러 다닌다.

그 중엔 나와 결이 유사한 사람들의 취향도 보이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의 취향도 있다

나와 비슷한 취향을 가진 사람들의 표현을 눈여겨보게 된다.
그리고 그들이 추천하는 책과 음악을 경험해 본다.
여지 없이 적중감을 맛본다.
내가 찾아 다녔으면 쉽게 발견하지 못했을 것들을 너무 쉽게 만나게 되는 기쁨

최근에 나를 기쁘게 했던 것들은
다 그런 흐름 속에서 나를 찾아왔다.

웹이 아니었으면
나의 취향은 내 행동 반경에 갇혀 이렇다 할 확장을 하기 어려웠을 텐데
웹이 내 취향에 자유를 부여했다

취향의 네트워크
인간은 취향을 남기고 웹 속으로 사라져 간다

남은 것은 기계와 취향
취향이 인간으로부터 분리되어 기계와 섞이면
인간은 뭐가 되는 걸까?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901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