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 블로깅 :: 2010/09/13 00:03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이 고별공연에서 '알앤비'를 부른다.
인디뮤직을 지속하기엔 많이들 지친 것인가?

대가를 바라고 주는 선물은 선물이 아니라 뇌물이요 투자이다.
기울인 노력을 투자라 생각하고 하는 일 속에 열정이 있을 리가 없다.
열정은 일에 기울이는 노력 자체에서 기쁨을 얻는 과정이다.
열정엔 투자란 개념이 없다.

나에게 있어 블로깅은 인디뮤직이다.
인디뮤직은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소박한 열정의 씨앗을 계속 뿌려주는 것이다.
난 지속할 것이다. 나만의 인디블로깅을. 헤헤헤~ ^^





PS. 관련 포스트
조월, 알고리즘

자신을 둘러 싼 세상에 대한 느낌을 자신만의 감각으로 표현해 내고 그를 통해 지극히 자신에 가까운 음악을 만들어 내고 그것이 다른 사람들의 감각을 파고 드는 음악.  자신의 오감으로 자신 이외의 것들을 정의하고 그것을 통해 결국 자신을 정의하는 음악. 음악으로 인해 자신을 발견하고 그 발견이 타인을 자극하는 흐름. 나도 그런 블로깅을 하고 싶다.  그냥 편하게 세상만물을 나의 구미에 맞도록 재정의하면서 생의 흐름을 즐기고 싶다. 그게 편하고 나에게 재미있는 일이다. 무한/유한, 시/공간 모두 나의 입맛에 맞게 재정의하다 보면 그것을 통해 결국 나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다. 내 안에 잠재하고 있는 수많은 Tail들을 하나 둘 깨우면서 인디스럽게 블로깅을 하다 보면 어느 시점에선 나는 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조월의 음악은 나에게 그런 판타지를 선사한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102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