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열, 알고리즘 :: 2010/03/08 00:08

타존, 알고리즘에서 아래와 같이 적은 바 있다.
자본주의 사회는 부/지위와 같은 스펙을 통해 물질적 성공을 규격화/정량화하고 상호 간의 비교를 용이하게 한다.  성공의 크기가 표면적으로 드러나게 되면서 여기에 집착하는 '속물근성'이 등장하게 된다. (속물: 사람의 작은 일부분만 갖고 사람됨 전체를 정의해 버리는 자)

속물근성이 글로벌 트렌드로 발전하면서 '커리어에 대한 불안감'은 자본주의를 살아가는 사람들 마음 속에 깊이 임베딩된다. 커리어에 대해 끊임없이 불안해 하는 이유는 표면적인 성공 크기를 서로 비교하는 과정 속에서 남으로부터 비웃음을 당하지나 않을까 하는 두려움 때문이다. '나'라는 존재가 규격화/정량화된 성공 기준에 부합하는지 여부가 투명하게 드러나는 상황에서 쪽 팔리지 않게  나 자신을 관리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사회 전체에 팽배해 있는 것이다. 


인간 세상은 거대한 비교플랫폼이다.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잡은 속물근성이 사람들 마음 속에 깊숙히 침투한 이상, 세상을 살아가면서 '비교'라는 거대한 화두를 피해가기가 참 어렵다. 학교에서는 성적으로 비교를 하고, 사회에서는 부와 명예으로 비교를 하고..  

그런데, 세상이란 비교 플랫폼은 참 재미있는 특징을 갖고 있다. 비교라는 플랫폼의 기본 로직을 충실히 따르는자가 결국 '루저'라는 거다.  비교의 승부처는 비교 후 우열을 가리는 순간이 아니다. 남과의 비교 후 열등함을 인정할 때 진 것이 아니라 남과의 비교 자체를 시작할때 이미 진거다. 모두 저마다의 가치를 타고 난 인간을 기계적인 잣대에 억지로 구겨 넣고 그 안에서 획일적이고 건조한 비교를 하게 되는 것 자체가 인간 소외를 의미하는 것이니까.


남과의 비교를 많이 의식하거나 비교에 몰입한다는 건, 내 안에 나만의 차별점이 별로 존재하지 않거나 아예 없다는 걸 의미한다. 자고로, 차별화된 것은 비교가 불가능하다. 차별화되어 있지 않으니까 비교하고 싶어지는 것이고 비교에 빠지다 보면, 평생 비교의 굴레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인간 Commodity(범용품)으로 전락하고 마는 것이다.

남과의 우열을 가리는 '비교'의 늪에 빠지지 말아야 한다. 비교/우열이란 개념은 사람이 아닌 범용상품 시장에서나 성립가능하다. 사람을 범용상품화하고 상품스펙으로 비교하게 하는 자본주의 알고리즘을 종교로까지 숭배할 필요는 없다.

범용상품적인 '우열'이란 잣대보다는, 나를 '나'이게 만드는 '차이'가 뭔지에 집중해야 한다. 좋고 나쁘다, 나음과 못함의 문제가 아니라 단지 '다르다'의 문제인 것이다. 나만의 유니크한 '차이'를 지속적으로 탐색하고 발견/발전시켜 나가는 놀이와도 같은 노력이 중요하다.

결국, 행복은 우열 프레임에 얼마나 덜 갇혀 있고, 나만의 '차이'를 얼마나 즐길 수 있는가에 달려 있다.  인간은 상품이 아니다.  아무리 모든 것을 상품화 시키는 자본주의 알고리즘이 강력하다고 해도 스스로 상품이 되고자 인생 전체를 걸고 열정적으로 애쓸 필요는 없는 것이다. ^^


제허, 알고리즘
내 자신이 행복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그것. 그 속에 과연 무엇이 존재하는지에 대해 계속 생각해 봐야 한다. 행복은 잘못 정의되고 있을 지도 모른다. 행복의 정의를 바로 잡는 과정을 통해 행복을 얻게 될 가능성이 높다.  욕심에 대해 생각해 보면 볼수록 욕심의 덧없음을 인식할 수 있게 된다. 욕심을 잘 관리하는 것이 행복에 이르는 과정인 것 같다. 행복해지고 싶다는 생각을 하기 전에 내가 정의하는 행복이 무엇인지, 내 속에 자리잡고 있는 욕심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 봐야 한다. 그렇게만 해도 '행복'에 관한 한 지금보다는 조금이나마 나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나만의 행복, 나만의 욕심을 정의할 수 있는 단계까지 나아가면 조금 더 나아질 수 있는 것이고. ^^  (남들이 정의하는 행복은 점점 그 위세를 떨쳐가고 있다. 자본주의,비즈니스,마케팅이 만들어 가는 그 가공할 허상적 행복의 포스는 굳이 여기서 설명하지 않아도~)




PS. 관련 포스트
타존, 알고리즘
소외, 알고리즘
제허, 알고리즘
비교, 알고리즘
범용,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986
  • BlogIcon 토댁 | 2010/03/08 20:15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는 나!!.
    다르다.

    오늘의 전 어제의 저와 다르죠.
    작년 블러그 시작점의 저와는 많이 달라졌습니다.
    또 내일 달라지겠죠.^^

    다 이웃 블러거님들 덕분,
    buckshot님 덕분,^^

    • BlogIcon buckshot | 2010/03/13 10:53 | PERMALINK | EDIT/DEL

      토댁님이 달라지시는 만큼 저도 달라지는 것 같아요.

      결국 블로그 이웃은 차이와 변화를 서로 공유하며 성장해 가는 것 같습니다.

      항상 저의 성장 동력원이 되어 주셔서 넘 감사해요~ ^^

  • BlogIcon Cement | 2010/03/08 23: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 포스팅을 주제로 오늘의 감사일기를 썼습니다.
    항상 좋은 포스팅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예전부터 RSS로 구독하고는 있었지만 이렇게 찾아와서 인사를 드리는건 처음인것 같네요.

    http://sothankful.tumblr.com/post/434722714

    • BlogIcon buckshot | 2010/03/13 10:54 | PERMALINK | EDIT/DEL

      귀한 댓글과 감사일기 넘 감사합니다. ^^
      비교할 수 없는 것을 비교할 수 있다고 믿기 시작하면서 스트레스는 시작되는 것 같아요. 그걸 극복해 나가는 과정이 성장인가 봅니다~ ^^

  • 호두과자 | 2013/01/15 10:5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대 공 감
    좀 다른 내용이지만 성격으로 남을 비했을때 즉, 데 한마디로 친구사이가 금이갔고 그 한마디가 다른친구들에게는 그저 농담,흘려넘길수 있는 말이였지만 "친구가 다 너와같을 순 없어"의 한마디에 다른이의 인격이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할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 글을 보니 문득 생각이 나서 적어봤습니다ㅎ

    • BlogIcon buckshot | 2013/01/15 20:30 | PERMALINK | EDIT/DEL

      다름에 현명하게 대응하는 게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