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제, 알고리즘 :: 2010/02/10 00:00

'증식, 알고리즘'에서 얘기했듯이 정보는 자가증식성을 갖고 있다.  문자의 발명을 통한 정보의 저장/재생산/전파가 인간생활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왔고 정보의 자가증식성은 상상하기 힘든 속도로 부/현상을 비선형적으로 초고속 성장시키고 있다.  정보의 자가증식은 복제에 기반한다.

"정보의 복제,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어떤 책이 한 권 있다고 하자. 과연 그 책은 저자에게 독창성을 모두 의존하고 있을까. 아마 그런 책은 거의 없을 것이다. 저자가 살았던 시공간 속에서 영향을 주고 받았던 사람과 그 전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생각과 경험의 영향을 분명히 받았을 것이다. 마키아벨리가 군주론에서 밝힌 자신의 생각, 손자가 손자병법에서 천명한 자신의 컨셉은 마키아벨리에게 영향을 주고 손자에게 영향을 준 수많은 사람들의 말들이 섞이고 변형되어 집합적인 지식으로 발화되었을 것이다. 마키아벨리,손자의 지혜가 녹아 있는 '권력의 법칙', '전쟁의 기술'을 쓴 로버트 그린도 마찬가지이다. 로버트 그린은 자신의 저서를 통해 자신에게 영향을 준 수많은 구루들의 숨결이 담겨 있는 집합적인 언사를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정보는 태생이 비경쟁적/관계적이어서 다른 정보와 자유롭게 섞일 수 밖에 없는 본능을 갖고 있다. 정보가 정보가 섞여서 새로운 정보가 만들어진다는 것은 정보와 정보가 서로를 복제하고 변이를 거치면서 새로운 정보를 낳는 과정을 지속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책이 되었든, 아티클이 되었든, 블로그 포스트가 되었든, 트윗이 되었든, 모든 정보는 복제에 기반하고 있는 것이다.  내가 글을 쓸 때, 그것이 내 생각인 것 같지만, 생각은 수많은 외부 정보들이 복제를 통해 유입/임베딩되어 있는 복제 집합체일 뿐이다. 생각에서 복제기능을 배제하면 아마 생각은 작동을 멈출 것이다.


'저작, 알고리즘'에서 얘기했듯이 정보 산업 관점에선 '저작권'이 다양한 맥락 속에서 다채롭게 발전해 가면서 '정보의 복제'라는 쉽지 않은 주제에 어떻게든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UGC 관점에선, 정보 복제에 대해 여유롭고 열린 시각을 도출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내가 생성(?)한 정보를 타인이 복제하는 것에 반감을 가질 수 있겠으나, '나의 정보'란 생각 자체가 정보에 대한 왜곡된 환상일 수 있다는 측면에선 내가 생성하는 UGC(User Generated Content)에 대해 유연한 관점을 적용해 볼 수 있는 것이다. 

나의(?) 정보가 복제되었을 때, 복제 자체에 대해 분노의 감정을 가지는 것은 나에게 별로 이득이 되지 않는다. 정보는 어차피 복제 본능을 갖고 있으니 말이다. 복제 본능이 강력한 정보의 자유로운 flow를 도대체 어떻게 막을 수 있단 말인가. ^^

나의 정보가 복제되었을 때 차라리 아래와 같은 질문을 던져 보면 어떨까?

복제되는 나의 정보가 나와 강력하게 연결되어 있고
'나' 없이는 빛이 바랠 수 밖에 없는 나만의 컨텍스트(context)를 내포하고 있는가?

아니면,
누가 사용하더라도 그닥 티 나지 않는 범용적인 단순 컨텐츠에 불과한 것인가?


나의 정보가 타인에 의해 무단 복제되었을 때, 타인의 맥락 속에서 나의 정보가 나만의 색깔을 띠고 유니크하게 빛나고 있으면 나의 정보가 브랜드가 되었으니 좋은 것이고, 나의 정보가 타인의 맥락 속에 녹아 없어졌다면 나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해 보는 것이 쿨하고 좋지 않을까. ^^

나의 정보가 누구나 생성할 수 있는 단순한 컨텐츠인가?  아니면 시간과 장소 여하에 관계없이 나만의 세계관과 철학이 깃들어 있는 나만의 컨텍스트인가?

상품 관점에서, 복제가 쉬운 것은 가격이 낮거나 FREE(공짜)로 형성되기 마련이다. 복제가 어렵거나 복제해도 소용없는 컨텐츠가 아니라면 저가/공짜를 인정해야 한다. 복제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commodity(범용품)은 브랜드가 된다. 

정보는 점점 더 복제하기 쉬워진다.  내가 생성한 정보가 복제되는 것을 두려워 하기 보단, 복제되기 어려운 브랜드적인 정보, 나만의 컨텍스트를 창출하는 노력을 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디지털 네이티브의 시대에선 단순 컨텐츠가 발붙일 공간이 없다. 내가 생성하는 정보가 컨텐츠를 넘어 value 가득한 context의 경지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과 성과가 핵심이지, 복제에 대한 우려/분노는 그저 지엽적인 감정에 불과할 뿐이다.

나만의 컨텍스트를 창출할 수 있다면, 제 아무리 거센 복제의 파도가 몰아 닥쳐도 '나'와 '내가 생성한 정보' 간의 유연한 연결의 끈은 변이에 변이를 거듭하며 새로운 '나만의 컨텍스트' 생성의 흐름을 유유히 지속할 것이다. '복제'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복제되기 쉬운가, 어려운가'가 핵심인 것이다. ^^




PS. 관련 포스트
범용, 알고리즘
buckshot과 로버트 그린
Read & Lead의 블로깅 정책
[지식], Stock vs Flow
정보 복제: Information Remix의 미학
정보, 알고리즘
태그, 알고리즘
증식, 알고리즘
저작,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979
  • BlogIcon 토댁 | 2010/02/11 18:5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전 왜 이 글을 읽으면서 우는 것일까요?
    거참 알수 없다능...ㅜㅜ

    제게 주시는 숙제같습니다.
    그런데 정말 어려워서 잘 모르겠습니다.
    해야하는데 하고 싶은데 어찌 해야할지 모르겠는 암담함....

    암튼..올해 이 토댁이가 해야하는 목록에 추가!! ^^

    즐거운 명절 보내시구요, 늘 건강조심하시구요~~~~

    • BlogIcon buckshot | 2010/02/12 09:47 | PERMALINK | EDIT/DEL

      제 스스로 던지는 숙제이기도 합니다. 평생을 통해 추구해야 할 과제이지요. 토댁님께 괜한 부담을 드리는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그래도 토댁님께서 같이 숙제를 짊어져 주시면 전 참 좋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전폭 지원 부탁드려요~

      즐거운 명절 보내시구여~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