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 속에 녹아 들어간 용어 :: 2010/12/15 00:05

5~6년 전에 처음 RSS feed란 개념을 접하게 되었다. 수많은 블로그 포스트들을 한 곳에서 모아서 볼 수 있는 편리한 기능이었다. 하지만 검색/메타블로그 등을 통해 만나게 되는 수많은 블로그 포스트들을 읽다가 맘에 드는 글이 많이 있는 블로그를 RSS 구독하는 흐름은 나름 생뚱맞고 번거롭다는 느낌을 가질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요즘.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한창 인기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모두 Feed란 개념이 서비스 자체에 자연스럽게 녹아 있다. 트위터의 follow, 페이스북의 친구신청은 서비스의 핵심 action이고 이 액션을 통해 follow하거나 친구 맺은 사람의 글을 내 공간에서 feed 받아서 볼 수 있게 된다.  분명 feed란 기능을 허구한날 사용하면서도 feed란 단어/개념에 대해 그닥 인식하지 않게 된다는. ^^

어려운 용어는 그 자체가 일종의 장벽이다. 그 용어의 의미를 이해하고 그 의미를 서비스 사용 흐름 속으로 끌고 들어오는 것은 나름의 수고와 에너지를 요구한다. 

새로운 개념의 용어를 서비스를 통해 전달하려면 용어를 논리적인 프레임으로 건조하게 설명해선 안 된다.  서비스 사용자가 이렇다 할 뇌 에너지 소모 없이 쉽고 체감적으로 용어를 받아들일 수 있도록 서비스 플로우를 설계해야 한다. 

캐스트 vs. 트위터 (2010.7.7)

블로그에서 시작된 컨텐츠 '구독'이란 개념이 네이버의 캐스트 시리즈에서 대중적 지지를 받는가 싶었으나 결국 블로그의 RSS 구독 대비 규모에서 그닥 차이가 나지 않는 마이너 feature에 머물고 있는 상황에서, 트위터의 등장은 매우 인상적이다.  물론 트위터의 follow는 블로그/캐스트의 구독과는 사뭇 다른 뉘앙스를 풍기긴 한다. 하지만, 트위터 follow의 의도 중에 정보 구독은 분명 한 축을 차지한다고 볼 수 있다.  트위터의 트래픽 성장세는 매우 눈부시다. 6월에 월간 방문자수 500만을 돌파했고, 가입회원 규모도 이제 100만을 바라보는 상황으로 판단된다. 이렇다 할 마케팅이 없고 티스토리와 같이 포털 검색을 통한 유입 트래픽도 없이 이 정도의 성장을 할 수 있다는 건 대단하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도 트위터의 follow는 블로그/캐스트의 구독보다 월등히 빠른 성장세를 보일 것이다. 블로그/캐스트의 컨텐츠는 포털/메타블로그 등을 통해 충분히 접근 가능한  반면, 트위터는 포털 검색을 통해 트위터가 제공하는 가치를 충분히 경험하기 어렵다. 트위터는 모름지기 트위터에 회원가입하고 트위터에 로그인해서 다양한 트위터 유저들을 자신의 취향에 맞게 follow하면서 경험해야 제 맛인 것이다. 포털이 제공할 수 없는 것이 트위터 안에 있다는 것. 트위터의 방문자수가 포털의 도움 없이도 가파른 성장을 지속할 것이고, 트위터의 follow 규모도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하면서, 블로그/캐스트가 못 이룬 '구독 대중화 시대의 꿈'을 트위터가 대신 이뤄줄 것 같다.


전쟁의 고수는 적을 바위 삼아 물처럼 바위 위를 유유히 흘러가면서 전쟁의 맥락 속에 녹아 들어가 적과 하나가 되어 적을 흡수/분쇄하는 자이다.  생명의 고수는 생존/번식을 위한 환경을 선정하고 그 환경 위를 물처럼 유유히 흘러가면서 환경과 하나가 되어 환경을 흡수하고 환경에 흡수되면서 환경과 하나가 되는 자이다. 고수는 맥락을 읽고 맥락을 리드하며 맥락과 하나가 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는 자이다.   새로운 개념/용어는 서비스 맥락 속에 녹아 들어가 서비스와 하나가 되어 사용자를 당길 수 있어야 한다. 사용자 경험 속에 들어간 용어. RSS/Feed란 용어는 이제 트위터/페이스북을 통해 사용자의 일상 속 흐름이 되어가고 있다. ^^



PS. 관련 포스트
고수, 알고리즘
캐스트 vs. 트위터
용어,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125
  • toms shoes

    Tracked from toms shoes | 2013/06/13 11:10 | DEL

    Hi to all, its actually a fastidious for me to visit this web siteRead & Lead - 경험 속에 녹아 들어간 용어, it consists of valuable Information.

  • new toms

    Tracked from new toms | 2013/06/13 11:10 | DEL

    This %title% will help the internet visitors for building up new webpage or even a blog from start to end.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