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철학'에 해당되는 글 404건

입처 :: 2017/11/17 00:07

出處(출처)가 존재하면 處(입처)도 존재할 수 있다.

완전한 창작이 존재하기 어렵기에 어떤 지적 생산물엔 참조, 인용. 출처 등의 관련 정보가 머금어져 있기 마련이다.

출처를 언급하는 곳은 일종의 입처(
處)다.

정보는 끊임없이 막을 통과하며 끊임없이 출처와 입처를 생성한다.

출처는 입처가 되기도 하고
입처는 출처가 되기도 한다.

정보가 어느 지점을 통과하면서 그 곳을 출처와 입처로 정의할 때
출처와 입처엔 어떤 의미가 새겨질까.

출처를 source라 칭할 수 있을까
소스라기 보다는 그냥 정보 정류장 정도의 느낌 아닐까.
그리고 출처에서 입처로 정보가 이동할 때 출처와 입처 간엔 수직적 위계라기 보단 수평적 상호작용 정도의 운동 에너지가 발생하는 것이고 그 운동은 출처와 입처 모두를 존재시키고 연결시키는 작용.

출처를 잊어도 입처로 엄연히 정보가 들어왔으니 그 정보는 은연 중에 출처를 머금고 있는 것이고 그렇게 연결이 심화되는 과정 속에서 정보는 그저 순환의 숨을 쉰다는 것.

정보를 생산하는 것만큼 중요한 게 정보를 소비하는 것이고, 입처로서 출처를 얼만큼 배려하는지에 따라 입처와 출처 간 연결의 밀도도 달라질 수 있다는 것.

입처 플레이를 잼있게 할 줄 알면 출처에 대한 감각도 제법 고도화될 수 있겠다. ㅎㅎ






PS. 관련 포스트
출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27
NAME PASSWORD HOMEPAGE

시차 :: 2017/11/15 00:05

호주 시드니에 갔다. 2시간 시차다.

1시간의 시차였다면 거의 무시할 수도 있는 수준이겠으나 2시간의 시차니까 살짝 의식이 되는 것 같다.

한국에선 오전 8시인데 호주에선 오전 6시다.  한국이었다면 하루를 시작하고도 어느 정도의 시간이 흘러간 시점인데 반해 호주에선 아직 하루가 시작되지 않은 시점이다. 내게 있어선..

한국에선 오후 1시인데 호주에선 오전 11시이다. 느낌이 완전 다르다. ㅋㅋ

단 2시간의 시차 만으로도 이렇게 느낌이 달라지고 시간을 대하는 태도(?)에서 색다른 결이 만들어진다는 게 새삼 흥미로워진다.

시각에 대한 정의가 달라지면서 얻어지는 변곡감이 꼭 국경을 넘어선 이동 만으로 가능한 것은 아닐 게다.

시각에 대한 정의는 시간 속을 살아가는 누구나에게 열려 있는 놀이의 대상일 게다.

내가 어느 지점에 위치하는가, 그 지점에 부여하는 時刻(시각)은 보편적으로 주어지는 게 전부가 아니라, 각 개인들이 자신의 위치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어떤 의도로 어떤 의미를 새겨 넣는지에 따라 천차만별의 양태를 보이게 되는 것 아닐까.

時刻(시각)은 때를 새기는 행위이다.
시각은 내가 새겨내는, 내가 생성하는 시간 정보다.

시드니에서 경험한 2시간의 시차.
거기서 파생될 수 있는 수많은 변주의 기회.
그걸 보았다. 내가 스스로 나를 위한 때를 새길 수 있음을 배웠다.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26
NAME PASSWORD HOMEPAGE

허공 :: 2017/11/13 00:03

비행기를 타고 갖다가 이상기류를 만나서 비행기가 급강하를 하게 되면 심장이 철렁하는 느낌을 받는다.  이게 놀이공원의 롤러코스터도 아니고 1만미터 상공에서 일어나는 일이다 보니 압박감이 만만치가 않다.

근데 생각해보면
비행기가 내려 땅에 발이 닿으면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건 과연 적절할까?  그 땅이란 게 실은 그 하부에 텅빈 공간이 있을 수도 있는 것이고 말이다. ㅋㅋ

허공 위에 붕 떠 있는 기분이란..
과연 허공 아닌 곳이 있을까.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 말이다. ㅎㅎ

허공 속을 떠다니는 게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면.
급강하는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항상 비행기 좌석 속 긴장감이 생활화 되어 있는 게 삶인가.

급강하가 일상이 되는 삶이란 과연 어떤 기분일까.
그 기분을 느끼지 못하고 매일 급강하를 한다면 그건 또 어떤 느낌일지.

비행 중 급강하
일상 속 급강하
무엇이 무엇을 향해 스페셜하지 않다면
급강하를 파도 타듯 잘 해내는 스킬도 이젠 필수 소양으로 떠오르는 것인지.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25
NAME PASSWORD HOMEPAGE

나 예능 :: 2017/11/08 00:08

나를 향한 리얼예능을 스스로 기획하고 시뮬레이션해보면 어떨까?

나의 24시간을 촬영하고 (가상 몰래 카메라 기반으로)

나도 몰랐던 나의 표정, 행동을 발견하고

어떤 것이 나올지 전혀 모르는 상황 속에서

무작정 나에 대한 촬영을 지속하고

그렇게 생성된 수많은 밑재료 필름들을 직접 리뷰하면서

그 중에서 튀거나 재미있는 것들을 끄집어내고

그것들을 잘 조합해서 편집본을 만들어내면

그제서야 내가 누군지 알 수 있게 되는 건가?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내 모습은 내가 생각했던 내 모습과 어떤 차이가 있을까?

나도 모르는 내 모습이 지금 이 순간도 끊임없이 창발적으로 만들어지고 있다는 것이고 난 그게 뭔기 잘 모를 뿐..

내가 모르는 내 모습.

그걸 알아가는 과정과 그것이 계속 은폐되는 과정 속에서 일어나는 텐션. 그걸 즐기는 것이 삶?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23
NAME PASSWORD HOMEPAGE

거리감 :: 2017/11/06 00:06

거리를 설정하면 볼 수 있는 시야가 확보된다.

거리감이 없으면 앵글이 형성되지 않는다.

나를 관찰하고 싶을 땐

나와 나 사이에 거리가 만들어져야 한다.

내가 나로부터 분리되고 멀어지고 나를 다양한 앵글을 통해서 바라볼 때

비로소 나에 대한 관찰이 시작된다.

나를 객관적 시선으로 바라보기가 매우 어렵지만

그렇게 하려는 노력을 통해서 거리는 형성되기 시작한다.

분리를 의도하는, 멀어지려는 움직임 속에서

나와 나 사이의 거리가 생성되고 내가 나를 바라보는 시선이 만들어지고

나를 통해 나를 들여다 보는 응시 속에서

나는 나에 대한 관찰을 통해 내가 어떤 존재인지 희미하게나마 느끼기 시작한다.

거리에 대한 감

거리감

이건 대단히 중요한 감각

거리의 척도에 따라 나에 대한 상도 달라지는데..

그렇게 거리감각이 진화하면서 나의 다양한 모습을 발견하는 과정 그 자체가 배움이 아닐지. ㅋㅋ




PS. 관련 포스트

나와의 거리를 설정하기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22
NAME PASSWORD HOMEPAGE

11월 :: 2017/11/01 00:01

블로그는 시간에 대고 글을 적는 행위이다.

달력에 대고 생각을 쓰는 행위 속에서
시간을 의식하고 연월일시를 곱씹어 보게 된다.

11월이다.

2006년 11월을 떠올린다. (블로그를 시작하기 한 달 전)
뭔가 꼼지락 꼼지락 하면서 나를 어떤 행동 속으로 몰아가던 시간들
그 시간 속에서 나는 무엇을 꿈꾸었고 무엇을 실행하고자 했던 것일까.

11년이 지난 지금
11년 전의 나와 11년 후의 나는 무엇이 달라졌을까.

무엇이 변하지 않았고
무엇이 변한 것일까

변한 것은 잘 변한 것이고
유지된 것은 잘 유지된 것일까

무엇이 더 변했어야 했고
무엇이 더 유지되었어야 했을까

11월이다.

11년이 지난 11월이다.  ㅎㅎ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20
NAME PASSWORD HOMEPAGE

방치 :: 2017/10/30 00:00

방치
좋은 어감은 아니다.

그런데 방치하지 않는다는 것은 또 어떠한가?
내버려두지 않고 뭔가를 한다는 것은 무엇일까?

방치에서 부정적인 뉘앙스를 제하고 나면 뭐가 남을까?
'무위'가 남는?

내버려둔다는 것

내버려두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가 아니라
추세가 이어지는
방향성이 시간과 합력하는

방치라는 건
추세 속에서
방향성 속에서
뭔가를 더할 필요가 없음을 아는 것

방치가 의도적이고 적극적일 때
추세에 힘이 더해지고
방향성이 가속화되고

방치
좋은 어감은 아닌데
방치엔 묘미가 있는 것 같다.  ㅎㅎ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19
NAME PASSWORD HOMEPAGE

나를 고객으로 삼는다는 것 :: 2017/09/08 00:08

전 세계에서 가장 존중 받는(?^^) 대상 중 하나가 아마 '고객'일 것이다.

누구나 살면서 알게 모르게 고객을 모시게 된다.

고객과 나
대접을 받고 대접을 제공하는 관계

그 관계 속에서
사실 알게 모르게 인간 소외 과정이 작동하게 된다.

나 자신을 존중하고 대접하기에도 시간이 모자른 세상 속에서
내가 아닌 타인을 고객으로 규정하고 그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다 시간을 보내고 에너지를 소비하게 되는 그 과정. 정작 나 자신이 소외되기 쉬운 취약성을 내포하기 쉬워진다.

그런 측면에서
내가 나 자신을 고객으로 규정하고 나 자신을 만족시키기 위한 어떤 노력을 전개하는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할 수 있다면 그것 자체가 어떤 행위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나를 고객으로 생각하는 시간이 단 1초라도 있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나는 블로깅을 하면서 나를 고객으로 섬긴다. 내 블로그는 나 자신을 위해 내가 글을 적는 시공간이다. 여기선 내가 최고의 고객이다. 나를 누구보다 잘 알아주는 나만의 고객. 여기선 나는 최대한 존중 받는다. 인간 소외가 갈수록 극심해지는 세상 속에서 난 나를 위해 뭔가를 한다. 내가 나 자신을 위해 뭔가를 하는 이 시공간은 우주에서 내가 생성해낸 나 만의 좌표..

나는 나를 고객으로 삼는다.
나는 나를 고객으로 존중하고 모신다.

나는 고객이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97
NAME PASSWORD HOMEPAGE

1명의 고객 :: 2017/09/04 00:04

살면서 단 한 권의 책을 쓰고 싶다.

돈을 벌고 싶다기 보단
그냥 책 한 권을 쓰고 싶다.

자본주의 사회에서의 책은 다분히 돈을 염두에 둘 수 밖에 없겠으나
내가 생각하는 책은 자본을 배제한 개념

돈을 벌 생각 없이 책을 쓴다면
그 책의 고객은 누구일까.
고객의 규모는 어느 정도가 되어야 할까
누가 핵심 고객일까

여기서 답은 자명하다.

내가 생각하는 고객의 규모는 1명
바로 나

내가 고객이다.
나는 나를 고객으로 책 한 권을 쓸 것이다.

그건 일반적인 책의 형태를 띠지 않아도 된다.

그냥 내가 읽고 내가 즐거우면 되는 그런 책

어쩌면 나의 블로그
그게 내가 쓰는 단 한 권의 책인지도 모른다.

단한명
단 한명
단한 명
단 한 명

나를 고객으로
내가 쓰는 글

나를 위한 단 한 권의 책

나만 쓸 수 있는
나를 위한
나의 이야기

그런 책 한 권을 쓰는 것

바로 그것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95
NAME PASSWORD HOMEPAGE

하나의 문답 :: 2017/08/11 00:01

하나의 질문이 있다.
"나는 누구인가?"

하나의 답변이 있다.
"나는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알지 못한다."

그리고 그 문답은
고정된 채로 계속 변주된다.

평생을 지속할 수 있는 변주곡

난 그 변주곡을 매일 작곡하고 연주한다.

질문이 매일 같으나 다르며
답변이 늘 같으나 언제나 다르다.

단 하나의 문답

하나이지만
무한대이다.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85
NAME PASSWORD HOMEPAGE

하나의 답변 :: 2017/08/09 00:09

하나의 질문이 있다면 하나의 답변 또한 존재할 수 있겠다.

어떤 질문에 대해서도 하나의 답변이 존재한다.

답변을 고정시켜 놓으면 그 답변을 중심으로 만물이 형성되고 흘러간다.

단 하나의 답변 "나는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알지 못한다."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84
NAME PASSWORD HOMEPAGE

하나의 질문 :: 2017/08/07 00:07

하나의 질문
시간에 따라 변하지 않는 하나의 질문

질문이 고정될 때
시간과 공간은 질문을 중심으로 형성된다.

질문과 시간
질문과 공간
질문과 인간

질문 하나가 만들어내는 삼간

그 속에서 질문은 계속 변화한다.

질문을 고정시켜 놓으면
질문은 변화한다.

하나의 질문
그것과 함께 나도 고정되고 변화한다.

하나의 질문
"나는 누구인가?"



PS. 관련 포스트
영원한 현재형 질문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83
NAME PASSWORD HOMEPAGE

꿈. 연결. :: 2017/08/02 00:02

꿈을 꾸고 난 후엔
그 꿈을 기억해내기가 힘들다.

반대로
꿈의 건너편에 있는 현실 세계도
꿈 속 세계 입장에선 기억이 나지 않는다.

꿈 속 세상과
꿈 깬 세상 간의 연결이 어려운데..

어떻게 하면 두 세상을 연결할 수 있을까?

꿈 깬 세상에서 꿈이 깨지 않았다고 상상하면
꿈을 이어갈 수 있을까?

꿈 속 세상에서 꿈이 깼다고 몽상하면
꿈이 이어질 수 있을까?  ㅎㅎ

그건 꿈과 꿈의 연결일까..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81
NAME PASSWORD HOMEPAGE

존재의 의도 :: 2017/07/21 00:01

존재의 힘은
존재를 생각하는 것에서 나온다.

선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선택을 선택하는 것이다.

존재가 존재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때
존재감은 취약해지고

선택을 선택하는 힘이 떨어질 떄
선택에 대한 감은 취약해진다.

존재가 자신이 한 선택, 하고 있는 선택, 해야 할 선택에 대해 생각하면서
존재에 대한 생각을 지속하는 것
그런 과정 속에서 존재는 선택을 선택하게 되고 존재를 존재하게 된다.

존재는
재귀적 과정 속에서
존재가 되어간다.

그 과정의 결핍은
존재감이 엷어지는 것을 의미한다.

존재는 존재하려고 의식적으로 노력할 때
존재라고 할 수 있다.

그냥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존재하려고 의도하기 때문에 존재하는 것이다.  ㅎㅎ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76
NAME PASSWORD HOMEPAGE

모두 :: 2017/06/07 00:07

어떤 주제에 대해서 "모두가 ***라고 생각하는데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란 질문을 받게 될 경우, 모두가 동의했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해 반대되는 반응을 보이기가 의외로 쉽지가 않다.

무의식적으로 '모두'라는 암묵적 권위에 복종하는 것이 편의성이 높기 때문이다.
편의상 '모두' 뒤에 숨는 것

그렇게 하면서 '나'라는 사람의 판단을 보류시키는
내가 갖고 있는 정체성이 발현되는 기회를 스스로 차단하는

그만큼
'모두'의 힘은 강하다.

한편으론
모두에 저항하면
모두를 거스르는 흐름을 즐기게 되면
나를 발견하게 될 가능성이 올라간다
내가 누군지 알게될 확률이 상승한다
나를 읽을 수 있게 된다

모두 속에 내가 있는 것이다
모두 속에 갇히지 않고
모두와 내가 어떻게 다른지
내가 왜 모두를 거스르는지
그 이유를 알게 되면
결국 내가 누군지 알 수 있는 트랙 위에 올라타게 된다

모두가 갖고 있는 매력
그 매력에 거역할 수가 없다

그래서 모두를 거부할 수 있는 수많은 기회들을 차근차근 모색하는 놀이를 즐겨야 한다.

모두의 매력이
모두를 거역하게 한다.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50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2 #3 #4 #5 ... #2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