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깅, 알고리즘 :: 2009/08/05 00:05

1. 파워포인트 보고서에 수작업 태깅을 하다.

'
마음사냥꾼'이란 마케팅 소설엔 기업전략 컨설팅을 담당하고 있는 모 팀장이 정보 유출에 대비하기 위해 작성하는 보고서를 여러 가지 버전으로 나누어 관리한다는 얘기가 나온다. 보고서 A 버전에는 특정 페이지의 내용을 약간 바꾸고, 보고서 B 버전에서는 일부러 가벼운 오타를 내기도 하고.. 뭐 이런 식으로 보고서를 관리/배포하는 방법을 통해 정보 유출 시 어디서 정보가 새고 있는지 판단하는데 활용한다는 내용이었다.

정보 유출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파워포인트 자료에 표식을 남기는 것. 참 재미있는 발상이다. 내가 생성한 정보가 어떤 경로로 이동하고 있는지 트래킹하고 싶은 맘이 있다면 써먹음 좋을 듯 하다.  ^^



2. 술병에 전자 태깅을 하다.

'
타워'라는 소설에 이런 내용이 나온다. 타워 국가 '빈스토크'의 미세권력연구소의 모 교수는 고급 술이 일종의 화폐처럼 보편적 교환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하여, 선물용 술병에 전자 태그를 붙여 술병의 이동경로 트래킹을 통해 타워 내 권력분포 지도를 그리겠다는 야심만만한 계획을 실천한다.

준화폐적 가치를 갖는 재화의 이동경로를 추적하여 해당 재화를 둘러 싼 휴먼 네트워크 지도를 그려보겠다는 발상. 역시 잼있다.



3. 블로고스피어, 릴레이를 하다.  그리고 트위터..

inuit님께서 지난 6월에 대규모 릴레이 이벤트를 창발시키신 바 있다.  독서 릴레이 포스팅이 블로거 네트워크를 타고 유유히 전개되는 모습은 참 멋진 광경이었다. (중간 정산: 정리 릴레이)

한국에서 트위터 트래픽/사용자 규모가 크리티컬 매스에 도달할 경우, 트위터를 둘러 싼 온라인/휴먼/바이럴 네트워크 지도가 나올 수 있게 된다.  핸드폰 네트워크, 싸이월드 미니홈피 네트워크에 비해 트위터 네트워크는 훨 개방적이고 느슨한 연결 관계  속에서 작동한다.  어떨 땐 트위터가 '약한 연결 기반의 네트워크'를 분석하기 위해 만든 서비스라는 생각도 든다. 

트위터 자체가 '태깅'이다.

작은 이야기(Small Talk)들이 시냇물처럼 굽이굽이 줄기줄기 졸졸 흘러가는 태깅 플랫폼 말이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890
  • BlogIcon 솽민군 | 2009/08/05 08:2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역시 월수금은 알고리즘 포스트가 올라오는 날이군요.
    기다리고 있었습니다.ㅎㅎ
    오늘도 이곳에 저를 태깅해놓고 갑니다~

    • BlogIcon buckshot | 2009/08/05 08:33 | PERMALINK | EDIT/DEL

      월수금 포스팅을 시작한지 10월이면 2년이 됩니다.
      월수금 알고리즘 포스팅을 시작한지는 11월이면 1년이 되네요.

      월수금 알고리즘 포스팅을 기다려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부족한 한계 속에서 많이 허덕이지만 솽민군님의 격려가 저에게 큰 힘이 되기에 지속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네피 | 2009/08/05 11:02 | PERMALINK | EDIT/DEL | REPLY

    1번 내용이 무척 흥미롭네요. 항상 새로운 개념에 대해 명료하게 정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많은 지식 얻어가요~.

    • BlogIcon buckshot | 2009/08/05 20:07 | PERMALINK | EDIT/DEL

      많이 조악한 글인데도 네피님 격려를 받으니 엄청난 에너지가 솟아오름을 느낍니다. 정말 감사해요~ ^^

  • BlogIcon g8j | 2009/08/05 11:48 | PERMALINK | EDIT/DEL | REPLY

    헉 블로그에까지 인용해 주시고 영광입니다. ㅋㅋ 블로그 정말 잘 보고 있어요.

    • BlogIcon buckshot | 2009/08/05 20:07 | PERMALINK | EDIT/DEL

      너무 인상적인 트윗이어서 블로그에 남기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멋진 트윗 넘 감사합니다. ^^

  • BlogIcon 이채 | 2009/08/05 15:2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온라인 공간에 글올리는 것도 태깅인 거죠? 외부로 유통됨에 무관하게, 스스로의 현재 내면에 대한 태깅이랄까요. 2009년 8월 5일 오후 3시30분의 나, 뭐 요런 거?ㅎㅎ

    • BlogIcon buckshot | 2009/08/05 20:08 | PERMALINK | EDIT/DEL

      예, 태깅이라고 생각합니당~ ^^
      내면에 대한 태깅을 통한 자아 성찰은 정말 가치있는 일인 것 같아요. ^^

  • BlogIcon ego2sm | 2009/08/06 11:1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타워>의 도입부 좋죠?
    소설이 은근히 섹시(?)해서 밤에 읽는다는^^;;
    약한 연결 기반의 네트워크라...
    싸이월드의 열정이 식은 요즘
    강한 연결의 허상성(ex: 방명록에 의미없이 남기는_조만간 보자!)을
    블로그나 트위터로 보충하고 있는 것 같네요. 저도.

    • BlogIcon buckshot | 2009/08/06 15:27 | PERMALINK | EDIT/DEL

      엇! 저도 왠지 책 내용이 지하철 출퇴근하고는 잘 어울리지 않는 듯 해서 조용하게 집에서 밤에 야금야금 읽고 있었는데.. ^^

      강한 연결의 허상성을 블로그,트위터가 보충하고 있다는 말씀은 정말 인상적인데요. 기억해야 할 것 같습니다~

  • k | 2009/08/06 17: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조금만 범위를 넓혀보면 이미 연결을 찾을 꺼리는 정말 많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대중 교통 환승 할인을 통해 보면 이사람이 주 활동 경로가 찍힐 거고요.
    핸드폰 위치 추적을 이용하면 실시간 활동 경로가 찍히겠네요.
    블로그나 트위터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의 관계를 알아보고 싶다면
    메일을 서로 주고 받는 사람들을 연결하면 업무, 개인적인 연결 관계가 잡히겠네요.
    그러고 보니 buckshot 님이 드신 예는 정말 누군가 해볼만 한 예지만 제가 든 예들은 뭐 관리자나 특별한 권한이 있어야 해볼 수 있는 그런 내용이네요. ^^
    저도 이런 주제로 여러 가지 생각을 해보던 차라 재미있게 읽고 댓글 남겨봅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09/08/07 09:11 | PERMALINK | EDIT/DEL

      와..멋진 사례들입니다. 핸드폰, 메일은 정말 대단한 연결 관계도를 그릴 수 있는 기반을 갖고 있을 것 같습니다. 연결은 그 자체로 참 매력적인 주제인 것 같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