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 알고리즘 :: 2009/05/01 00:01

작년에 쓴 '허브'에 대해 아래와 같은 포스트들을 적은 바 있다.


위 3개 포스트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인터넷과 같이 상호 연결도가 강한 복잡계 네트워크에선 선호적 연결과 적합도를 먹고 자라는 구글, 이베이와 같은 Super Head(거대허브)가 등장하기 마련이고 거대 허브가 구축한
Two-Sided Market 플랫폼 상에서 롱테일 비즈니스가 작동하게 된다.  네트워크 상에서 허브의 크기가 크면 클수록 신생 노드는 허브의 힘을 잘 이용할 수 있어야 연결이 지배하는 네트워크 세계에서 존재감을 가질 수 있다.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4월호에 아래와 같은 제목의 아티클이 실렸다. 

What’s Your Google Strategy?
MSPs can insert themselves between you and your customers, though they don’t take ownership of the goods and services whose sale they facilitate. MSPs support players that are interdependent, which creates indirect network effects.   (Examples: Google, eBay, Amazon)

저자(Andrei Hagiu, David Yoffie)는 구글을 platform과 intermediary를 겸한 Multi-Sided Platform(MSP)으로 규정하고 MSP에 대한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고 주장한다.   
  →  To Play or Not to Play?  Where to Play?  How to Play?

MSP와 제휴/협업하고자 하는 사업자 입장에선 MSP는 양날의 칼과 같다. 이유는 MSP가 사업자와 고객 사이에 포지셔닝하기 때문이다.  MSP는 사업자에게 고객과 접할 수 있는 풍성한 기회를 제공해 주는 대신, 사업자의 고객에 대한 영향력을 현저하게 떨어뜨릴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  그저 구글 검색광고를 통해 트래픽을 많이 가져오는 것이 능사는 아니란 얘기다. 자칫 구글 검색광고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커져서 자체적인 브랜드 파워를 키우지 못한다면 구글 의존적인 비즈니스를 펼칠 수 밖에 없는 딜레마에서 벗어나기가 어렵게 된다.

네트워크 고도화로 인해 허브(Head)가 출현하고 허브는 MSP가 되어 중개 플랫폼을 제공하면서 사업자와 소비자를 연결해 주는 중개 비즈니스를 전개한다.  MSP는 사업자와 고객의 아쉬움을 관통하는 지점에 절묘하게 포지셔닝하기 때문에 사업자, 소비자 모두를 고객으로 가져가되 직접 상품/서비스를 소유하지 않고 연결/중개에 집중하는 메타적 스탠스를 취한다.  

'MSP에 대한 전략'이 중요한 주제로 떠오를 만큼 MSP는 이제 볼륨감 있는 실체로 떠오른 것 같다.  닌텐도 Wii도, 애플 앱스토어도 MSP다.  점점 MSP를 지향하는 사업 모델이 등장하는 상황에서 New MSP를 모델링하는 것 못지 않게 'MSP 안에서' 또는 'MSP와 함께' 어떻게 플레이 할 것인가도 매우 중요한 어젠더가 될 것 같다.

특정 시장/산업에서 창발한 허브가 다면 플랫폼이 되면서 고객 접점에서의 영향력을 강화해 나갈수록 해당 시장/산업 군에 종사하는 사업자들은 나름 정교한 허브관을 갖고 허브에 대응해야 한다. 고객과 노드 사이에 존재하는 허브의 힘은 앞으로 점점 더 강해질 것 같다.  허브는 일반 노드들의 뇌 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힘을 갖고 있다.  허브는 노드 간 연결을 도와주는 대신 노드가 갖고 있는 에너지를 흡수하여 자신을 강성하게 만들고 그 강성함은 노드들의 허브 의존도를 키우게 되고, 의존도는 다시 허브에게 제공되는 노드 에너지로 전환되고..  허브 알고리즘은 매우 자가 증식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참조 포스트

구글 플랫폼 안에 커머스 플랫폼이 잠재하고 있다.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824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