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성, 알고리즘 :: 2008/11/19 00:09

부제: 모든 생성은 분자적이다. 2 - 인간 플랫폼


천 개의 고원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천 개의 고원에 나오는 아래 문구를 개인적으로 좋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자적 생성의 예는 우리 주위에서 쉽게 접할 수 있다. 사람의 피부,손톱,모발은 끊임없이 생성되면서 옛 것을 밀어낸다. 그리고 이러한 현상은 표층 뿐만 아니라 신체의 다른 장기/조직에서도 역동적으로 전개되고 있다. 얼핏 고정적인 구조처럼 보이는 뼈/치아에서조차 내부에선 끊임없는 분해와 합성이 반복되고 있다. 무수히 많은 원자들이 생명체 내부로 흘러 들어왔다 생명체 내부를 빠른 속도로 흘러 빠져나가고 있는 것이다. 6개월 만에 만난 친구는 6개월 전에 보았던 그 친구와는 분자적 차원에선 완전히 다른 사람이다. 생명은 끊임없는 분자의 생성과 소멸의 반복적 동적 흐름 그 자체이며 그 동적 흐름의 평형 상태가 너무도 잘 알아서 유지되고 있어서 생명체는 그 흐름을 거의 의식하지 못한다. 관념적인 것으로 느껴질 수 있는 사람의 기억/믿음/욕구도 뇌 신경세포들과의 상호 연산작용을 통해 생물학적으로 생성된 물질로써 에너지와 정보의 형태로 몸 안을 타고 흐르고 몸 밖으로 나가서 어떤 대상과 통하는 메커니즘을 수행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이런 맥락에선 안에서 통할 수 있고 밖으로 통할 수 있는 능력이 바로 신체의 능력이라고 할 수 있겠다. 흐름과 연결이 인간의 핵심인 것이다. (Birth & Death에서 입자 추출하였음)

물질은 그것과 연결된 수많은 다른 물질들과의 상호작용에 의해 수많은 가능성을 잠재하고 있는 확률적 존재이고 어떤 상황에서 어떤 물질과 접속하고 만나는가에 따라 다양한 모습이 된다.  '입'이 성대와 접속하여 소리의 흐름을 절단,채취하는 경우엔 '말하는 기계'가 되고 식도와 접속하여 영양소의 흐름을 절단,채취하는 경우엔 '먹는 기계'가 되듯이 욕망/의지/접속항이 달라짐에 따라 전혀 다른 기계로 작동한다는 것은 모든 물질들은 네트워크 상에서 접속과 관계에 의해 다양한 실체로 확률적 생성과 변이를 거듭하는 흐름을 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색즉시공 공즉시색에서 입자 추출하였음)

세상만물이 분자적으로 생성되는 흐름 속에 존재한다면, 헤라클레이토스가 말한 Everything Flows가 결국 대세라면,  내가 관심 갖고 있는 '마음'이란 주제에도 비슷한 프레임을 적용할 수 있을 것 같다. 즉, 마음은 내 안과 타인 안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나와 무엇 사이에 유영하는 흐름 자체인지도 모른다. 물과 정보가 흘러갈 때에만 가치가 있는 것처럼 마음도 무엇과 무엇 사이에서 끊임없이 흐를 때 의미가 있는 것일 수 있다. 마음은 계속 흐르는 것이고 그 흐름을 인식할 수 있는가가 중요하다. 괴로움/결핍에서 벗어나고 신에 대한 영향력 행사를 위해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상황에서든지 자신이 신과 접속되어 있음을 상기하기 위해 기도하는 것처럼 말이다. (마르틴 부버 - 나와 너에서 입자 추출하였음)

마음에 비해 뇌의 경우 과학적 탐구가 상대적으로 많이 진전된 상황이다. 뇌는 컴퓨터처럼 생명 없이 뻣뻣하고 건조한 기관이 아니라 축축/출렁거리는 살아 있는 기관이다. 피와 물은 차치하고라도 60종에 달하는 호르몬들이 뇌 안에서 회전하고 있다. 이 호르몬들은 우리가 행동하고 느끼는 데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뇌는 흐른다. 약간의 화학물질이 뇌에 작용할 경우, 우리의 정서와 행동을 바꿀 정도로 우리 생활에 엄청난 영향을 끼친다. 평소에 별로 말이 없던 사람이 와인을 원샷하고 갑자기 달변으로 돌변하는 경우는 알코올이 흐르는 뇌에 영향을 주고 있는 대표적 사례라 할 수 있다. (흐르는 뇌에서 입자 추출하였음)

인간이 느끼는 감정이 실은 호르몬 화학반응의 결과이고 이 메커니즘만 정확히 인지하면 인위적인 조작을 통한 정교한 재현이 가능하다면.. 행복이란 감정도 결국 화학반응의 결과이고 이 반응에 대한 이해/통제가 가능하다면.. 인간만이 느낄지도 모르는 고도의 의식이 결국 물질에서 창발한 놀라운 생물학적 현상이라면 인간이야말로 최고의 복잡계일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하지만 고도의 컴퓨팅 기능을 수행하는 인간이 게놈 속 유전자 개수 관점에선 지렁이와 큰 차이가 없다는 사실은 매우 재미있다. 박지원의 열하일기는 같은 개수의 문자를 포함하는 전화번호부보다 훨씬 가치가 있다. 결국, 정보의 핵심은 단순히 비트의 개수에 있는 것이 아니라 비트 간의 관계에 있는 것이다. (정보의 핵심에서 입자 추출하였음)

사람이 수행하는 육체적/정신적, 미시적/거시적인 활동을 모두 분자적인 생성 흐름이라고 볼 수 있고 그 흐름을 통해 사람은 정보를 생성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 정보들은 사람 안에서 비트 간의 관계를 형성하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관계를 형성하기도 한다. 물리적/관념적 정보는 사람 안에서 정교한 동적평형 흐름을 유지하면서 빠른 속도로 유입/유출되고 있는 것이라면 사람은 일종의 정보 유통 플랫폼으로 기능하고 있는 것이다. 정보가 사람과 사람 사이를 흐르고 시공간 속을 흘러 다닐 때, 사람은 정보를 생성하고 정보는 시공간을 변형시키고 시공간은 사람 속에 존재하게 된다. 결국 인간 개개인의 마음은 거대한 데이터베이스에 연결된 컴퓨터 터미널과도 같다. 이 거대한 데이터베이스는 인류의 의식 자체이고, 우리 자신의 의식은 단지 모든 인류의 공통된 의식에 뿌리를 둔 데이터베이스의 개인적인 표현일 뿐이다. 이 데이터베이스는 실로 비범한 데가 있다. 인간이 된다는 것은 그 데이터베이스에 참여한다는 것을 뜻한다. 모든 인간은 태어나자마자 이 천재적인 데이터베이스를 열람할 수 있는 자격을 가진다. 어린이들은 자신들이 그 데이터베이스에 항상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알아채곤 했다. 우리 어른들은 그 사실을 잊어버렸을 뿐이다.  (마음은 데이터베이스에 접속된 컴퓨터 터미널과 같다에서 입자 추출하였음)

상호작용을 통해 분자적으로 영향을 주고 받는 대표적인 케이스로 인간과 기계와의 관계를 들 수 있다. 발의 확장인 자동차와 귀/입의 확장인 핸드폰은 이미 인간과의 상호작용을 통해 인간을 고도로 자동차화, 핸드폰화 시켜가고 있다. 도구로 사용하면 결국 도구에 의해 사용 당하게 된다. 측정을 하면 측정 당하고 지배를 하면 지배 당한다. 측정과 지배라는 상황을 컨트롤하지 못하고 그 상황 속에 매몰될 때 일어나는 역작용은 이제 예사로운 현상이 되어 버렸다. 생명의 본질이 유입/유출, 삶/죽음의 끊임없는 동적평형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고 생명 플랫폼 상에서 생명체를 지배하는 알고리즘의 작동을 관찰하고 이해하고 컨트롤할 수 있어야 한다. (인간의 확장 2에서 입자 추출하였음)

인간 뇌의 발달과 궤를 같이 하는 현대문명의 발달은 과거를 '오래된 미래'로 규정하고 그리워하게 되는 우를 범하게 될지도 모른다.  인류 진화의 방향은 어쩌면 고도화를 가장한 삑사리일지도 모른다. 지구상에서 가장 성공적인 생명체는 뇌를 가지고 있지 않으며 뇌를 쓸 일도 없다는 거... 최고의 개체수를 자랑하는 박테리아는 단세포 생물로서, 다세포의 신호체계나 복잡한 행동에 전혀 의존하지 않고도 당당하게 생존하고 있다. 무능력하게 보이는 외관과는 정반대로 박테리아는 북극의 툰드라에서 부글거리는 유황 온천까지 생태학적으로 적합한 모든 장소에서 적응해왔다. 뇌는 단지 자신의 생존을 위한 고도화만 거듭해 온 것은 아닐까?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는 관점에선 무수히 많은 삑사리를 범하고 있는 게 뇌가 아닐까?  (나는 운동한다. 고로 나의 뇌는 존재한다 에서 입자 추출하였음)

지구상에서 가장 고도화된 생명체인 인간.. 플랫폼으로서의 인간에 대한 이해가 아직 너무 부족하고 글재주가 부족하여 오늘은 여기까지만 적어야 할 것 같다. 완전 잡문이다. 앞으로 이 주제에 대한 생각을 계속 발전시켜 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다. ^^



PS. 관련 포스트
모든 생성은 분자적이다. 1
진동적 존재로서의 마음 2 - Compilation Post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721
  • .. | 2008/11/19 08:0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생성과 관련없는 내용도 많이 있네요 -_-;;;;

    • BlogIcon buckshot | 2008/11/19 08:51 | PERMALINK | EDIT/DEL

      각 단락 끝에 흐릿한 글씨로 씌어져 있는 부분을 보시면,
      모두 어디선가 입자를 추출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제 블로그 포스트들을 보면, 이런 식의 입자추출(생성)이 굉장히 많다고 느껴서 생성을 주제로 한 금번 포스트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

  • BlogIcon idea | 2008/11/20 10:0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고도의 포스팅을 하시네요.. ^^
    저는 마지막 단락을 읽으면서 상상의 나래를 펴게 되는데요.. ;; 인간이 지구상에서 가장 고도화되었다고 인간은 생각하고, 주장하지만, 사실 지구에서 인간은 박테리아(바이러스)가 살기 가장 좋은 플랫폼으로서만 존재할 뿐인건 아닐지.. 상상해 봅니다.
    실제 지구의 주인은 박테리아님들이고.. 인간은 그 삶의 터전에 불과한데.. 인간이라는 박테리아 생존 플랫폼이 너무 요상하게 진화해서 지능이 발달함에 따라 과학과 산업이 발달하고 .. 결국엔 지구의 환경자체를 변화시키게 된 것은 아닌지... 하지만.. 인간과 달리 박테리아는 이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하지 않고 있다는..
    박테리아는 또 적응하면 되니까..

    • BlogIcon buckshot | 2008/11/21 00:04 | PERMALINK | EDIT/DEL

      idea님.. 인상적인 가설이십니다..
      인간 자체가 박테리아의 생존 플랫폼이다.
      그런 인간의 뇌의 발달이 자연에 적응하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서투르게 자연을 변화시키는 모습.. 그것과 극명하게 대조되는 박테리아의 자연 적응력..

      비교 자체가 의미없을 수도 있겠지만..
      누가 더 나은지..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