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의 검색 점유율.. 측정기준에 따라 수치는 정반대 의미를 낳고.. :: 2008/06/20 00:00

코리안클릭 데이터에 의하면 네이버의 5월 검색 점유율은 4월 대비 0.7%포인트 하락한 73.5%를 기록했고 다음의 5월 검색 점유율은 4월 대비 0.7%포인트 상승한 18.3%를 기록했다. 이는 수많은 언론 보도를 통해 익히 알려진 바이다.

그런데.. 6/18에 디지털 데일리에서
네이버 위기론?…검색 점유율 상승세 '여전' 기사를 릴리스했다. 아래와 같이 네이버의 검색 점유율은 다음 대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는 얘기였다. 출처는 공교롭게도 또 코리안 클릭이었다.  왜 동일한 소스에서 정반대 결과가 나왔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는 검색 점유율을 측정하는 기준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다.

앞서 언급한 네이버 검색 점유율 하락 기사에서 사용한 검색  점유율은 바로 검색 쿼리 점유율을 의미한다.  검색 쿼리는 검색 서비스 이용자가 검색창에 특정 키워드를 입력한 후 그 결과를 확인한 총 회수를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검색 서비스 시장의 점유율을 논할 때는 검색 쿼리를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다른 기준으로 검색 페이지뷰를 사용하기도 한다. 검색 쿼리 수치와 검색 페이지뷰 수치는 분명 차이가 난다. 검색 쿼리는 특정 검색어로 검색한 후 첫 페이지에서 검색결과를 못 찾았을 때 다음 페이지로 이동하는 page navigation을 카운팅하지 않는데 반해 검색 페이지뷰는 검색을 통해 발생하는 유저의 page navigation을 모두 카운팅하기 때문에 검색 페이지뷰는 검색 쿼리보다 수치가 당근 높게 나온다. 일반적으로 페이지 네비게이션이 카페/블로그/뉴스/지식인 검색 등의 버티컬 검색에서 발생하기 마련이므로 통합검색 쿼리와 통합검색 페이지뷰는 대동소이한 반면 버티컬 검색 쿼리와 버티컬 검색 페이지뷰는 큰 차이를 보이게 되고 여기서의 차이가 검색 쿼리와 검색 페이지뷰 간의 차이를 낳게 된다. (코리안클릭 기준) 

뭐.. 지금까지 검색 쿼리 수치와 검색 페이지뷰 수치 트렌드를 쭉 지켜 보면 두 데이터 간의 차이는 별로 안 난다. 또한, 전체 검색으로 보나 통합검색만 놓고 보나 역시 트렌드 상의 차이가 별로 나지 않는다. 즉, 아래 4분면 중 어느 관점에서 보던 네이버 검색 점유율은 다음 대비 상대적인 하락세를 최근 보여주고 있다.  디지털 데이리가 인용한 데이터가 아래 영역 안에 있었다면 아마 정반대 기사를 릴리스하진 않았을 것이다.  (통합검색: 키워드 입력 후 '통합검색' 탭으로 검색한 것만 카운팅)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디지털 데일리가 인용한 코리안클릭 수치는 놀랍게도 DT였다. (DT = Duration Time, 체류시간)  디지털 데일리는 검색 체류시간 기준의 market share 데이터에 기반해서 기사를 릴리스한 것이다. 



이야긴즉슨,

코리안클릭은 검색 전용 리포트(Search Query Reports)를 통해 검색 쿼리 점유율을 리포트하고 있다. 언론에서 릴리스하는 검색 점유율 수치는 바로 이 검색 쿼리 점유율 지표에 기반하고 있다.

또한 코리안클릭은 웹서비스 섹션 별 리포트(Top Sites by Section)를 통해서도 검색 점유율을 리포트하고 있다. 문제는 성격이 다른 서비스들에 동일한 점유율 측정 기준을 적용시켜 모두 '체류시간' 기준으로 서비스 점유율을 계산하고 있다는데 있다. (코리안클릭의 웹서비스 섹션 별 지표에 나오는 서비스는 커뮤니티, 커뮤니케이션, 뉴스, 생활, 엔터테인먼트, 커머스, 비디오 등이 있다)   커뮤니티, 커뮤니케이션, 비디오 등과 같은 서비스는 체류시간을 토대로 서비스 점유율을 측정해도 무방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검색 서비스까지 체류시간을 기준으로 점유율을 측정하는 것은 좀 무리가 있는 것 같다. 디지털 데일리는 바로 요기 있는 데이터를 가져다 기사화한 것이었고...

코리안클릭에서 리포트하는 검색 점유율 데이터가 이원화되어 있다 보니 이원화된 데이터가 동시에 릴리스되면 이를 접하는 사람들은 당근 헷갈릴 수 밖에 없다.. ^^



결국, 디지털 데일리는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검색 쿼리 점유율이 아닌 검색 체류시간 점유율에 근거한 기사 릴리스를 한 것이므로 네이버의 최근 검색 점유율 하락은 역시 유효한 fact라고 생각한다.

다만, 그 변화의 폭이 아직 미미한 수준이고 최근 상대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다음 검색의 경우, 아래 참고 포스트에 나와 있듯이 아직 fundamental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것은 아니므로 아직은 시장 점유율 변화에 지나치게 큰 의미를 둘 단계는 아닌 것 같다.

검색 점유율... 앞으론 신문 기사 볼 때 어떤 기준에 입각한 수치인지 확인하고 시장의 판도를 읽어나가야 할 듯.  숫자.. 정확히 봐야 한당. ^^


PS. 참고 포스트
다음의 핫 이슈 검색 트래픽 드라이브 by buckshot
다음의 '검색 트래픽 드라이브'의 큰 한계점 by 트람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637
  • new toms

    Tracked from new toms | 2013/06/13 11:38 | DEL

    My grand father every time used to watch YouTube comic movies, hehehehehe, because he needs to be delighted always Read & Lead - 네이버,다음의 검색 점유율.. 측정기준에 따라 수치는 정반대 의미를 낳고...

  • UVQuVZus

    Tracked from UVQuVZus | 2013/06/13 11:44 | DEL

    Read & Lead - 네이버,다음의 검색 점유율.. 측정기준에 따라 수치는 정반대 의미를 낳고..

  • ZYLWgGxb

    Tracked from ZYLWgGxb | 2013/06/13 11:44 | DEL

    Read & Lead - 네이버,다음의 검색 점유율.. 측정기준에 따라 수치는 정반대 의미를 낳고..

  • bLMvixxM

    Tracked from bLMvixxM | 2013/06/13 11:44 | DEL

    Read & Lead - 네이버,다음의 검색 점유율.. 측정기준에 따라 수치는 정반대 의미를 낳고..

  • BlogIcon Mr.번뜩맨 | 2008/06/22 20:0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나중에는 포탈사이트 모두 평균화를 이루는 날이 꼭 오기를 기대합니다...

    • BlogIcon buckshot | 2008/06/22 22:28 | PERMALINK | EDIT/DEL

      아무래도 힘의 불균형보단 팽팽한 긴장감이 도는 게 재미가 있긴 한 것 같습니다. 0.7% 포인트의 검색점유율 변화에도 민감한 반응이 나올 정도이니.. 댓글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 BlogIcon 넷물고기 | 2008/06/23 01:5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굉장히 저와 관심사가 같으신것 같습니다. 저 링크걸고 앞으로 자주오겠습니다. ( 예전에도 자주 왕래는 했지만 이제 정식적으로 (?) ㅎㅎ )

    • BlogIcon buckshot | 2008/06/23 09:04 | PERMALINK | EDIT/DEL

      넷물고기님께서 자주 와주시면 제가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저도 링크 걸었습니다~

  • BlogIcon 데굴대굴 | 2008/06/23 16:3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런 통계나 데이터를 이야기 할 때에는 필히 기준점!을 봐야합니다. 안그러면 엉뚱한 소리가 되버리거든요.

    • BlogIcon buckshot | 2008/06/23 17:18 | PERMALINK | EDIT/DEL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기준을 어디에 두고 있는가에 따라 완전히 다른 이야기가 되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댓글 감사합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