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살리는 7가지 불가사의한 물건들 - 자전거, 콘돔, 천장선풍기, 빨랫줄, 타이국수, 공공도서관, 무당벌레 :: 2007/06/03 00:01



지구를 살리는 7가지 불가사의한 물건들
존 라이언 지음, 이상훈 옮김/그물코







어떻게 하면 지구라는 거대한 환경을 오랫동안 보전할 수 있을까?

노스웨스트 환경기구의 수석연구원 존 라이언은 지구 자원과 생태계의 고갈/오염을 극복할 수 있는 7가지 방법(물건)을 제시한다.

1. 자전거
경제적이고 건강에 좋은 무해 이동기구이다. 

2. 콘돔
세계 인구를 지구가 부양할 수 있는 적정 수준으로 억제하는 일을 해준다.

3. 천장선풍기
에어컨의 10%에 불과한 전력을 소모하지만 실내온도 저하효과가 뛰어난 에너지 절전형 가전제품이다.

4. 빨랫줄
전기/가스의 도움 없이 태양/풍력에 의존하기 때문에 환경에 해를 끼치지 않는다.

5. 타이국수
채식을 많이 해야 고기를 얻기 위한 인위적 노력이 줄면서 생태계 오염을 최소화시킬 수 있다.

6. 공공도서관
책을 사서 보지 않고 도서관에서 보면 그만큼 나무를 덜 벨 수 있다.

7. 무당벌레
해충을 먹어주기 때문에 화학살충제의 대안이 될 수 있다.  살충제는 흙의 생태계에 치명적인 타격을 주고 있다.

결국 서구화된 소비문화에 커다란 경종을 울리고 있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서방에서 수입한 문명/문화가 전반적으로 지구친화적이지 않고 지구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방향성을 갖고 있다는 점이 매우 불편하다. 

지구를 살리는 7가지 물건이 갖고 있는 의미를 잘 새겨보고 지구촌에 사는 한 사람, 한 사람의 지구를 살리는 실천이 모아질 때 지구의 미래가 확보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302
  • BlogIcon 화랑 | 2007/06/05 01:1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지난해 도심의 오피스텔에 살았을적에...
    초가울에 창문을 열어놓고 잤다가 다음날 일어나보니 무당벌레 수십마리가 무단침입했던데...
    인간해충인 나를 테러하러 온 것이란 말인가? ^^ㅋ

    • BlogIcon buckshot | 2007/06/03 16:12 | PERMALINK | EDIT/DEL

      앗, 그럴리가요.. ^^ 지구를 지켜주시는 7대 사도 중의 일원으로써 뭔가 지구환경을 위협하는 어떤 기운을 느끼시고 집단방문을 하시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 BlogIcon GoodLife | 2007/06/04 11:1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재미나네요 - 물론 이것들이 효과가 있을려면... 얼마나 기다려야할까요?

    • BlogIcon buckshot | 2007/06/04 12:52 | PERMALINK | EDIT/DEL

      인간의 건강과 지구의 건강에 대한 의식이 점점 높아지고 있으니 조만간 의미있는 효과가 나타날 수도 있다고 기대하고 싶습니다. ^^

  • BlogIcon 하늘달리기 | 2007/06/04 13:29 | PERMALINK | EDIT/DEL | REPLY

    포스트롤 보고 천장팬을 집에 달아보려고 오픈마켓을 좀 뒤져봤는데...흠~
    천정 높이가 3m 이하의 구조라면 별로 효과가 없다고 하는군요 ^^
    더위를 많이 타는 편인데...아직 에어컨이 없어서 ㅎㅎ
    어쨌건 유익한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buckshot | 2007/06/04 15:59 | PERMALINK | EDIT/DEL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3m가 안되어서 천장선풍기를 달고 싶어도 달기가 난처한 상황입니다. 지구를 살린다는게 역시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나인테일 | 2007/06/04 16:59 | PERMALINK | EDIT/DEL | REPLY

    6번 같은 경우엔 작가들이 보면 피를 토할 겁니다. 지금도 대여점이랑 전쟁을 치르느라 피곤에 쩔은 작가들과 출판사에서 저런걸 보면 절망할지도 모릅니다..;;

    • BlogIcon buckshot | 2007/06/04 17:03 | PERMALINK | EDIT/DEL

      헉~ 그렇네요. 6번은 맨 나중에 현실화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공공도서관에 가는 건 좀 부담이 되고 앞으로도 계속 책을 사보게 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민서대디 | 2007/06/05 15:45 | PERMALINK | EDIT/DEL

      공공 도서관을 동마나 하나씩 운영하면 괜찮을 것
      같은데요. 중대형은 동에 하나. 소형 서점은 각동마다..^^

      예) 신림동 : 중대형 공공도서관
      신림1동 : 소형 도서관
      신림2동 : 소형 도서관
      :
      :

      이렇게 되면 너무 꿈같은 얘기 일까요?

    • BlogIcon buckshot | 2007/06/05 15:48 | PERMALINK | EDIT/DEL

      거점별 도서관 운영체제로 전국민의 독서 니즈를 무리없이 소화하겠다는 아이디어네요. 매우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나인테일님께서 도서관의 성장에 너무 우려를 하고 계시는 것이 마음에 좀 걸립니다.. ^^

    • 에스 | 2009/06/07 21:57 | PERMALINK | EDIT/DEL

      공공도서관이 많아지면 책을 도서관에서 기본적으로 소화해내는 양이 많아져서 작가나 출판사들에게도 득이 된답니다~

    • BlogIcon buckshot | 2009/06/07 22:34 | PERMALINK | EDIT/DEL

      아.. 그렇게도 볼 수 있겠네요.. ^^

  • BlogIcon 그리스인마틴 | 2008/01/11 14:1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단순하면서도 숨은 의미가 깊네요.
    자전거... 하나 사고싶네요.

    진짜 짧은 글인데도 생각을 하게 해주네요.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buckshot | 2008/01/11 17:09 | PERMALINK | EDIT/DEL

      저도 회사만 가까우면 자전거를 사고 싶습니다. 댓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

  • dark evil | 2008/06/16 20:2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 책 상당히 재미가 있어요~~~~

    • BlogIcon buckshot | 2008/06/16 20:51 | PERMALINK | EDIT/DEL

      요즘 물리학,생물학 서적을 많이 읽고 있는데 그러면 그럴수록 이 책에서 주장하는 내용들이 팍팍 가슴에 와닿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