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리 :: 2012/04/27 00:07

많은 것들이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이동한다.  그 흐름에 뒤쳐지지 않기 위해 너도 나도 빠른 속도로 이동하고 변화하려고 노력한다. '적응'이란 단어의 위상은 예전과는 사뭇 그 느낌이 다르다. 모두가 고속 주행하고 있을 때 아무리 빠르게 달린다 한들 티가 나기란 매우 어렵다. 절벽으로 돌진하는 레밍들의 무리 속에서 유니크한 레밍의 모습을 찾기 어렵듯이. 거대한 commodity 군상들의 돌진 속에서 쉽게 차별화될 수 있으려면?  여기서 차별화의 의미는 남을 앞선다는 관점 보다는 내가 나 스스로를 알아본다에 가깝다.

많은 사람들이 떼소비를 즐길 때, 차별화된 소비를 하면 그것으로 나를 식별할 수 있다. 소비자로서의 나는 내가 거부한 me-too의 합이다. 남들이 다 소비하는 것 중에 내가 소비하지 않는 것이 있다면 그건 나를 강력하게 규정하는 요소가 될 수 있다. 모든 상품/서비스는 그 안에 특유의 논리를 담고 있다.  특정 상품/서비스가 대유행되고 있을 때 그 상품/서비스를 소비하지 않는다는 것은 그 상품/서비스에 내재된 특유의 논리와 심리를 거부하는 것이다.

고속,변화의 물결 속에서 나 자신을 식별하기 위해선 무엇을 해야 할까?  모두가 움직이고 있을 때 나만 멈춰설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확인하면 된다. 모두가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를 하고 있을 때 나 혼자 블로깅을 하고 있다면 그건 충분한 식별 요건이 된다. 모두가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나 혼자 피쳐폰을 당당히 사용하는 것도 분명한 자신 만의 스탠스 선언에 해당한다. 중요한 건 어떤 희소한 공간에 내가 당당히 서 있을 수 있느냐이다.

한 자리에 계속 머문다는 것은 에너지의 축적이다. 한 자리에서 뭔가를 계속한다는 것을 적응력의 부족이나 일상의 지루함으로 치부할 필요는 없다. 중요하지 않은 것이 변하기 마련이다. 한 자리에 머무는 이유를 잘 정의하는 순간, 속절없는 변화의 허상은 더욱 명확해지고 commodity화 되어가는 밋밋한 인간 군상들의 무리 속에서 내가 나를 분명하게 식별할 수 있는 식별자를 획득하게 된다.

블로깅의 인기가 시들해진 지금, 오히려 블로깅은 내게 더욱 소중한 공간이 되었다.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사라진 이 자리에 여전히 남아 즐기는 블로깅은 예전보다 더욱 분명하게 나 자신이 식별되는 가치 있는 자리가 되었다. 나는 오늘도 제자리에 머무르며 커피향 가득한 블로깅을 통해 나 자신을 또렷이 식별한다.

변화 속에서 무엇이 변화에서 뒤쳐지고 있는지, 고속 플로우 속에서 무엇이 저속 또는 정지 상태에 있는지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다면 무턱대고 변화하고 무작정 빨리 달려가는 레밍 플랫폼 속에서 나 자신을 식별할 수 있는 기회를 만나게 될 것이다. 변화와 속도는 항상 우리에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는 것이다.  그 메세지를 외면하고 변화와 속도 자체에만 매달리면 절벽으로 질주하는 레밍과 똑같은 존재로 전락하고 만다. ^^



PS. 관련 포스트
변화,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348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