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칭 속의 대칭 로망 :: 2011/03/23 00:03

동아비즈니스리뷰 40호 선물과 인간의 허위의식 아티클에서 아래 내용을 인상 깊게 읽었다.
선물을 받고 나면 답례로 그 선물의 액면가에 대응하는 선물을 고르는 게 일상적 관례이다. 이런 점에서 우리가 주고받는 대부분의 선물은 사실 뇌물의 논리에 근거하고 있다. 프랑스 현대철학자 자크 데리다는 선물을 주긴 하되, 선물을 줬다는 사실을 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선물을 줬다는 사실을 잊으려는 우리의 의지만이 선물을 진정한 선물로 만든다고 주장했다. 

선물을 주고 난 후 선물에 대한 대가를 의식하는 순간, 선물은 당초의 취지를 상실한 채 냉냉한 등가 교환 마켓플레이스 상의 상품이 되어버린다는 것. 참으로 의미심장한 지적이 아닐 수 없다.  선물은 마음과 정성을 전달하는 것이기에 주고 난 후 뭔가를 받겠다는 생각이 선물을 주고 받는 사람 사이에 존재한다면 선물은 뇌물로 형질 전환이 된다고 보는 것이 맞다. 

트위터는 비대칭 관계가 기본 구조이다. 트위터의 대표적 액션인 follow는 일방향 관계 맺기이다. 그런데, 트위터에서의 관계 맺기 구도엔 맞팔에 대한 은근한 바람이 깔려 있기 마련이다. 팔로우 하는 대신 맞팔 해주길 바라는 마음. 일방향 follow의 기반 속에서 쌍방향 follow를 로망하는 구조인 셈이다.

선물을 주고 난 후 선물에 대한 대가를 의식하는 것. 팔로우를 한 후 맞팔을 바라는 것. 비대칭 관계 속에서 대칭 관계로의 중력이 작용하는 구조엔 인간 본능에 맞닿아 있는 사회적 정서가 잘 드러나 있다.

비대칭 관계 설정에서 대칭 형성을 바라는 인간 본능을 비즈니스 관점에선 잘 이용할 필요가 있겠고, 개인 관점에선 망각의 내공을 키울 필요가 있겠다. 자고로 선물과 follow는 하고 나서 잊어 버리는 것이 최고다. 거기에 연연하면 할수록 공허의 골은 깊어만 간다. ^^


PS. 관련 포스트
망각, 알고리즘
맞팔,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129
  • BlogIcon LiFiDeA | 2011/03/23 10:4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선물을 줬다는 사실을 잊으려는 우리의 의지만이 선물을 진정한 선물로 만든다" 좋은 말이네요 ;)

    • BlogIcon buckshot | 2011/03/26 12:50 | PERMALINK | EDIT/DEL

      선물에 대한 자세가 선물의 의미를 명확하게 하는 것 같습니다. ^^

  • BlogIcon 김대호 | 2011/03/24 16: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예전에 본 인터랙션 사이언스 논문에서 비슷한 내용을 본 적이 있습니다. 2004년쯤인가 한국인 출신 대학원생이 MIT의 유명교수와 함께 연구한 내용중에 대조군을 설정해서 한쪽 컴퓨터에서는 피실험자에 대한 신상을 물어보는 질문을 다수 하고, 다른 한 쪽에서는 질문을 하기 전 컴퓨터가 "나는 컴퓨터 입니다. 모두가 나의 연산을 완벽하다고 생각하지만 나는 실수 투성이입니다. ~~ 어쩌구 저쩌구"하면서 자신의 결점을 고백하는 과정을 삽입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컴퓨터의 고백을 들은 쪽이 훨씬 더 자신에 대해 진실되고 상세하고 대답을 했다하죠. 컴퓨터가 '마음'을 가진 존재가 아니란 것을 알면서도 본능적으로 반응한 흥미로운 연구였어요.

  • BlogIcon 김대호 | 2011/03/24 16:4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칼 폴라니가 설명한 "호혜"는 A <-> B 의 주고받기 뿐만아니라 A -> B -> C -> D -> A와 같은 원형관계 또한 포함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호혜가 원시사회부터 지속되어져 왔다는 것을 생각해 볼 때 즉각적인 보상을 요구하는 본능과 한편으로는 아낌없이 주는나무가 되고자 하는 본능 또한 가지고 있다는 희망을 가져볼 수 있겠네요 ^^

    • BlogIcon buckshot | 2011/03/26 12:51 | PERMALINK | EDIT/DEL

      저의 단순한 프레임을 확장시켜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 달콩 | 2011/03/24 22:1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칼 폴라니의 원형관계가 존재하는 사회에 대입해 설명하면 웹2.0은 다양한 원형관계가 중층적으로 작동하며 혈액순환하는 거대하고 복잡한 망인 듯 합니다. 원형ㄱ선물(물질, 노동, 관계)이 순환하고 배분되는 혹은 다양하며 다차원적이고 다양ㅖ한 레벨의 원형 관계가 얼마나 잘 작동하느냐에 따라 사회 구성원들의 선물만족도 ㅘㄴ

NAME PASSWORD HOMEPAGE